기사 (전체 588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아트/서적] “장수·부귀 축원, 귀한 대접받는 십장생도(十長生圖)”
십장생도(十長生圖)는 장수와 부귀를 축원하는 그림이다. 여기엔 중국의 신선(神仙) 사상에서 유래한 장수물(長壽物)인 해, 달, 구름, 산, 물, 돌, 소나무, 불로초, 거북, 학, 사슴 등이 담겨져 있다. 십장생도는 고려시대에 이미 병풍 그림으로 성립
홍기인 기자   2020-08-25
[아트/서적] “작가의 내면을 드러낼 수 있는 그림이 진정한 그림이다”
전 세계적으로 아시아 문화, 동양문화의 열풍이 일어난 지는 오래되었다. 하지만 아시아 국가들의 정치, 사회, 경제적인 도약이 계속되고 서구 유럽 문화가 그 한계를 드러냈다는 석학들의 지적이 이어지면서 동양문화에 대한 세계적 관심은 계속해서 증대되고 있
안정희 기자   2020-08-24
[아트/서적] 단아한 한글서예를 남성적이고 멋스러운 ‘한글우당체’로
붓글씨는 중국에서는 서법, 일본에서는 서도, 우리나라에서는 서예라고 부른다. 서예는 점과 선·획(劃)의 태세(太細)·장단(長短), 필압(筆壓)의 강약(强弱)·경중(輕重), 운필의 지속(遲速)과 먹의 농담(濃淡), 문자 상호 간의 비례 균형이 혼연일체가
안정희 기자   2020-07-27
[아트/서적] “그림이란 끝없는 배움의 발로이자 마음의 수련 과정이다.”
현대사회는 복잡하고 빠르며, 한 치 앞도 알 수 없는 변화 속에서 움직이고 있다. 많은 이들은 극한의 경쟁과 소비, 자기과시 등이 현대 사회의 특징이라고 이야기하곤 한다. 이러한 사회는 첨단 기술의 발전과 풍요로운 물질문명을 가져왔지만, 동시에 조용히
안정희 기자   2020-07-27
[아트/서적] 선과 색으로 그려내는 인간과 인간, 인간과 자연의 관계를 만나다
여러 예술의 분야 중에서도 현대 미술은 ‘어렵다’는 대중적 편견을 가지고 있는 장르 중 하나다. 특히 현실의 형태에 구애되지 않고 다양한 형태를 통해 작가의 생각을 구현하는 추상화에 이르게 되면 많은 사람들이 ‘어렵다’, ‘잘 모르겠다’는 이야기를 하
안정희 기자   2020-07-27
[아트/서적] 전통공예문화 ‘옻칠목공예’를 통해 무(無)에서 유(有)를 창조하다
목공예는 나무를 재료로 하여 장롱·문갑·탁자 등 생활용품이나 장식품으로서의 공작물을 옻칠을 해서 아름답게 다듬고 만드는 기술이자 예술이다. 목공예는 우리 생활과 함께 발달하여 지금도 많은 곳에서 쓰이고 있다. 전통 목공예품을 만들 때 가장 중요한 부분
안정희 기자   2020-07-27
[아트/서적] 국내 현존 작가 중 이베이 글로벌 경매 8억 7천 선정
일정한 세계상과 인간상을 미적·조형적으로 표현하는 예술인 미술은 시대의 흐름에 따라 기본적인 틀에서 점차 변화해오고 있다. 이 중에서 대표적으로 한국 미술은 크게 동양화와 서양화로 나뉜다. 동양화는 근대 이후 우리나라의 전통적인 기법과 양식에 의해 그
한정찬 기자   2020-06-30
[아트/서적] ‘인생의 동반자’ 캘리그라피, 아름다운 예술 만들어내다!
인생을 살아가며, 평생의 지기를 만난다는 것은 엄청난 행운이며, 축복이라고들 말합니다. 캘리그라피를 만나고 저는 평생의 지기를 얻었습니다. 외로울 때, 마음이 괴로울 때, 행복할 때 그 어느 때에도 캘리그라피는 저와 함께하는 친구입니다. 제가 좋아하는
안정희 기자   2020-06-24
[아트/서적] ‘트랜스휴먼과 네오노마드’, 현대 미술계에서 영향력 끼치다
작가란 문학 작품, 사진, 그림, 조각 등 예술품을 창작하는 사람이다. 그 누구보다 작가들은 예술적인 감각이 뛰어나고 매번 번뜩이는 아이디어로 자신만의 작품을 대중들에게 선보인다. 그렇기에 작가들은 작품에 자신의 철학과 메시지 등을 확실하게 전달하기
강진성 기자   2020-06-24
[아트/서적] 추상사진으로 만나는 ‘트랜스휴먼과 네오노마드의 우주여행’
추상사진이란 사실적인 사진의 반대 개념이 아니라, 사실성을 뛰어넘는 이미지로서 사진적인 언어성을 추구하는 사진이다. 추상사진은 20세기 초반 사진이 회화에서 벗어나기 위해 노력하는 과정에서 나타난 알버트 랭거파취의 ‘신 즉물주의 사진’과 폴 스트랜드의
강진성 기자   2020-03-26
[아트/서적] 삶 속에서, 또 다른 삶을 사는 「작가 김복수」
정신과 내적 열망으로부터 시작한 쉼 없는 작은 노력이 창조한 아름다운 결과물, 이것이 예술작품의 탄생 과정이다. 그 중에서도 우리의 전통 예술인 서예와 서각은 한 순간도 긴장을 늦출 수 없는 작업 과정이 필요하다. ‘한 획 한 획’ 예스러운 혼을 담은
신태섭 기자   2020-02-26
[아트/서적] 각(刻)을 위해 인생을 바치다
아름다움(美)의 기준은 받아들이는 이에 따라서 다르다. 화려한 美, 전통의 美, 세월의 美... 한 평생 장승과 서각에 빠져 각(刻)을 위해 인생을 바쳐온 심종보 명인에게 아름다움이란 세월의 흔적이다. 오랜 세월 거친 비바람을 맞으며, 고단한 과거의
신태섭 기자   2020-02-18
[아트/서적] 명인의 마지막 과제는 전승, 전통예술의 맥을 잇다
나무 등에 글을 새겨 넣는 서각, 서각은 나무의 종류와 글씨의 모양에 따라 보는 이들에게 전혀 다른 느낌을 자아낸다. 특히 우리의 전통예술인 서예와 서각은 떼어낼 수 없는 관계에 있다. 서각은 2차원적인 서예 작품을 3차원의 예술 작품으로 형상화하는
신태섭 기자   2020-02-18
[아트/서적] 서양화가 백종임 화백, 사물의 존재감·이미지를 담담하게 표현
‘자연 속에서의 힐링과 안식’. 바쁜 현대인들이 전시장을 찾아 자연을 소재로 한 작품들을 감상하는 이유이기도 하다. 작가들은 자연의 신비로움을 때로는 추상적으로, 때로는 사실적으로 다양하게 표현한다. 백종임 화백은 사실적 표현 형식에 탁월한 역량을 가
이지현 기자   2020-01-28
[아트/서적] 작가의 내면을 투영한 ‘밀밭과 나’ 작품
기억의 조각 포용해 자연스럽게 그려낸 풍경화 작품들 화가 이수진은 풍경화를 주로 하는 자연주의 작가다. 회화전공자 답게 구도, 색채 등 탄탄한 기본기를 바탕으로 한다. 초기에는 고전적인 풍경화가 주를 이뤘다. 그리고 점차적으로 원근이 어느 정도 생략되
홍기인 기자   2019-12-30
[아트/서적] “내가 그리는게 아니라, 그림이 나를 그려요”
보는 이들이 편히 해석해 감상하도록 배려한 작품들 작품에 제목을 다는 까닭은 무엇일까? 그것은 화가가 전하고자 하는 메시지가 분명한 경우에서 일 것이다. 하지만 어떤 화가들은 작품에 제목을 다는 것에 부정적이다. 어떠한 형태 건 작품을 나타내는 단어들
홍기인 기자   2019-12-30
[아트/서적] 백순임 화가 명상화 작품전 열리다
명상화 화가로 잘 알려진 백순임 작가의 명상화 작품전의 오프닝 행사가 16일 예술의 전당 한가람 미술관에서 열렸다. 백순임 작가는 오프닝 행사를 통해 “소중한 인연이 돼서주셔서 감사한 한 해였습니다. 고마운 마음을 간직하면서 그림과 빛의 명상적만남에
신태섭 기자   2019-12-18
[아트/서적] 백순임 작가 명상화 작품전 12월 16일 예술의전당에서 열리다
명상화 작가로 유명한 붓꽃 백순임 작가가 연말을 맞이한 명상화 작품전을 열 예정이다.‘명상화’ 작가로 널리 알려진 백순임 화백이 이어가는 명상화의 세계는 말 그대로 자연을 소재로 하되, 한 순간을 포착해 자유자재로 늘려나가는 멈춤의 기법을 깊이 활용하
신태섭 기자   2019-12-05
[아트/서적] 절벽을 뚫고 영롱히 마주하는 황금빛 아침의 숭고
이정애 화가는 “관객의 주관적인 감상이 매우 중요하며, 이에 작품의 객관적 조형미가 훌륭한 미적 정서를 끄집어낼 수 있다.”며 “느껴지는 그대로 작품의 언어가 되길 바란다.”라는 메시지를 인터뷰 내내 강조한다. 절벽과도 같은 현실 세계와 희망하는 미래
천서영 기자   2019-10-25
[아트/서적] 캔버스를 벗어난 사과
윤병락 화가의 사과 작품을 보고 있으면, 현실의 사과를 보는 듯 사과를 진짜 같이 표현해 감탄을 자아낸다. 윤 화가는 대한민국의 대표적인 사과 작가로서 ‘윤병락’이라는 이름 석 자를 브랜드화 시켜 미술사의 새로운 한 페이지를 장식했다. 윤 화가는 사과
천서영 기자   2019-10-23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뉴스앤매거진 파워코리아 대표 백종원  |  서울특별시 광진구 중곡동 162-3번지 2층  |  대표전화 : 02-466-5085  |  팩스 : 02-444-0454
대표메일/제휴광고문의 : bridgekorea@naver.com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백종원(bridgekorea@naver.com)  |  사업자등록번호 : 591-87-01957
청소년보호책임자 : 백종원
월간 파워코리아의 기사는 회사, 기관, 개인 등으로부터 제공받은 자료 및 인터뷰를 토대로 작성되며,
기사에 소개된 제품이나 서비스 내용을 보증하지는 않습니다.
Copyright © 2023 월간파워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