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연예 > 한브랜드
한복의 전통 명맥 계승하며 ‘서담화’로 새롭게 태어난다
진경호  |  lightdance@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3.07.16  11:36:09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한복의 전통 명맥 계승하며

‘서담화’로 새롭게 태어난다

전통한복 맞춤대여 송혜미 대표



IMG_5181 copy.jpg



한복디자이너 서담화 송혜미 대표. 미술대학 졸업 후 한복 무형문화재 침선장 이수자이신 김명자 선생님을 만난 인연으로 한복디자이너의 길을 걷게 되었다. 어쩌면 쉽게, 시류대로 편안히 갈 수도 있었던 한복 디자인의 길. 그러나 그녀는 정도(正道)를 택했고 그 선택에 후회하지 않는다. 전통과 현대의 여유로운 공존. 무엇이 그녀로 하여금 전통한복을 선택하게 했을까. 천천히 담아내어 조화롭게 어우러지는 서담화, 그 빛나는 이름처럼 송혜미 대표와의 인터뷰는 오랜 여운을 던져주기 충분했다.


인연 닿아 평생 가까운 친구, 한복은 우연(友蓮)

송혜미 대표에게 한복은 우연이다. 벗 우자, 연꽃 연 자를 쓰니 연꽃잎 마냥 향기로운 인연이자, 평생토록 가까이할 친구라는 뜻이다. 열두 폭 넓은 치마에 곱디고운 저고리-그 안에 원단이 지닌 고유의 결을 살려내고 최소한 절제된 색감의 고름이나 소맷단으로 포인트를 준다. 간결하기로 이보다 더 간명할 수 없으며 감동을 주기로 이보다 더 진할 수 없다. 애매모호함, 혹은 화려함으로 시선 이끌기에 급한 이즈음의 한복대신, 조용한 선과 안온한 여백으로 세계인을 사로잡을 한국적 미학의 완성. 이것은 오직 서담화만이 지닌 정중동(靜中動)의 카리스마다. 송혜미 대표는 “한복의 새로운 소재 개발과 패턴을 연구하는 작업과 더불어 한복 패션쇼 등의 다양한 행사들을 통해 고유의 멋을 알리는 일이 신진 한복디자이너들의 사명”이라 전하면서 “소수의 예복이 아닌 다수의 대중과 호흡할 수 있는 무궁무진한 가능성을 지닌 옷이 한복”이라고 밝혔다.


한복의 아름다운 가치를 담아내는 이름, 서담화

송혜미 대표가 ‘서담화’를 브랜드로 론칭한 일은 그간에 열정을 다해 진행해 온 작업의 결정체라 봐도 과언이 아니다. 다년간의 한복디자인과 기존의 한복, 그리고 서울·수도권 및 세종시·청주·대전, 대구·울산, 광주·목포 등 전국 매장을 통합한 서담화는 품질 좋은 한복을 대여해주는 전문점으로 본점에서는 맞춤이 가능하다. 대부분의 한복대여가 인터넷에서 디자인만으로 고르는 것이 일반적이었다면 서담화에서는 각 지역별 지점에서 한복을 직접 만져보고 입어본 후 신중한 결정이 가능하다. “서담화의 한복은 단순한 컬러와 외형적 디자인이 아닌 하나의 완성된 의미로 봐 주시면 좋겠습니다.”라는 송혜미 대표는 “무엇보다 독창적인 디자인은 서담화만이 지닌 매력”이라 알려준다. 현대인의 체형에 맞추어 패턴의 변화는 시켰으되 바느질에 있어서는 정통성을 지켜가는 서담화의 한복. 이런 까닭에 제작기간이 다소 걸리지만 몇 년이 지나도 뒤틀림이 없다는 점이 서담화로 걸음을 돌릴 수밖에 없게 하는 이유다. 특별한 날 입는 옷이기에 한복은 곧, 이해와 공감이라는 송혜미 대표. 서담화는 정식가맹점 및 특약점, 온라인을 포함해 전국 23개 업체를 보유하고 있으며 8월에 청담동에 매장 오픈을 준비 중이다. 한복의 정통성을 살리며 대중과 가장 가깝게 호흡하는 서담화. 천천히, 그러면서도 깊이를 둔 행보 속에 우리 한복의 멋과 전통이 살아숨쉰다.


◇서담화 인터넷카페 cafe.daum.net/songhyemi




대문하단 copy.jpg





New born ‘Seodamhwa’ with taking over

the Hanbok tradition

Traditional Hanbok custom rental service


CEO Song Hye-Mi



Hanbok Designer Song Hye-Mi is a CEO of ‘Seodamhwa’. After finishing the art school in the University, she met Kim Myung-Ja who is a successor of an HTMLCONTROL Forms.HTML:Hidden.1 intangible HTMLCONTROL Forms.HTML:Hidden.1 cultural HTMLCONTROL Forms.HTML:Hidden.1 asset, Chimsunjang and it worked for her as a fate. Since then, she has been working as a Hanbok Designer till now. She took the right way to become and never regretted that she chose. The comfortable coexistence between tradition and modernity is melted down on her works. What brought her to make a choice to be a Hanbok Designer? Everything seems to be harmonious in ‘Seodamhwa’. Like the beautiful name, the interview with CEO Song Hye-Mi was good enough to be thought over and over for a while.



Life-time buddy brought by a deep connection, Hanbok was serendipity

It was an accident for CEO Song Hye-Mi to meet Hanbok in her life. If you take that accident in this way like a combination between friend and lotus since an accident in Korean sounds that meanings by each character. So, it sounds very fragrant connection like a lotus. It means that is a lifetime buddy to her. She brought a beauty of unique lines of large skirts which is 12 parts in there and very neat Jeogori, however, she put some points with simple color’s ties and cuffs. It couldn’t be any simpler not more impressive. With calm lines and blanks, Hanbok attracted people in the world. CEO Song Hye-Mi said, “It is a mission for rising Hanbok designers to find out more new materials and study patterns, at the same time, to have more Hanbok fashion show including any opportunities of shows so as to promote the style. Actually, Hanbok is so infinite potential clothes to be able to exit with more people not just for the minority.



A name of capturing the beauty of Hanbok, Seodamhwa

Launching the brand, ‘Seodamhwa’ could be explained that this is her entire passionate outcome since CEO Song Hye-Mi put her everything. This is an integration among the shops where are in Seoul-metropolitan, Sejong city-Cheongju-Daejeon, Daegu-Ulsan and Gwangju-Mokpo with an experience for many years and it is a rental shop. As a specialty store has a great quality and people can even order their own Hanbok at the head shop. Generally, Hanbok rental service was made after looking at the design on the online first then pick up the favorite, but customers can try on wearing at shops so that they could feel by hands. So, it makes them to think over what to choose.

“I hope customers would think of the Hanbok at ‘Seodamhwa’ is a meaning of completion, not just clothes with simple colors and design. Most of all, our outstanding design is that we feel proud.” She explained about that a bit more. Her Hanbok has changed some patterns to fit in today, but he tried to keep the tradition with even sewing technique. For that reason, it takes a long to make it but there is no fault even after using them in some years. This is why people want to find something there.

According to CEO Song Hye-Mi, Hanbok is understandings and sympathy because people wear that on a special day, usually. ‘Seodamhwa’ has 23 stores including official shops and special agencies and online shopping page. She is planning to open her shop in Cheongdam-dong in August. Gradually, but deeply, our Hanbok will be living in her steps forwards.

















진경호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가장 많이 본 뉴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뉴스앤매거진 파워코리아 대표 백종원  |  서울특별시 광진구 중곡동 162-3번지 2층  |  대표전화 : 02-466-5085  |  팩스 : 02-444-0454
대표메일/제휴광고문의 : bridgekorea@naver.com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백종원(bridgekorea@naver.com)  |  사업자등록번호 : 591-87-01957
청소년보호책임자 : 백종원
월간 파워코리아의 기사는 회사, 기관, 개인 등으로부터 제공받은 자료 및 인터뷰를 토대로 작성되며,
기사에 소개된 제품이나 서비스 내용을 보증하지는 않습니다.
Copyright © 2024 월간파워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