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라이프 > 메디컬
건국대 안윤주 교수팀, “물 1ml에 금 나노입자 15억개 넘으면 수서생물종에 악영향”
김영석 기자  |  arios88@nate.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4.07.18  09:21:03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 건국대 안윤주 교수

건국대는 생명환경과학대학 안윤주 교수 연구팀이 물 1㎖당 금 나노입자가 15억 개 이상이 되면 수서생물종의 5% 수준이 영향을 받을 수 있다는 연구결과를 내놓았다고 17일 밝혔다.

산화아연이나 산화티타늄 같은 일부 나노물질에 대한 화장품 원료 내 함량기준은 있으나 수서생태 보호를 위한 국제적 가이드라인이 없는 상황에서 이번 물 속 생태계 보호를 위한 금 나노입자의 환경지침값 제안이 나노물질의 수질환경 기준확립 연구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건국대 생명환경과학대학 보건환경과학과 안윤주 교수 주도로 남선화 연구원, 신유진 연구원, 이우미 박사 등이 수행한 이번 연구는 미래창조과학부의 중견연구자지원사업(핵심)의 지원을 받아 수행되었고 연구결과는 독성학 분야 국제학술지 나노톡시콜로지(NANOTOXICOLOGY) 온라인판 7월 1일자에 게재되었다.(논문제목 : Conducting a battery of bioassays for gold nanoparticles to derive guideline value for the protection of aquatic ecosystems)

금 나노입자는 인체나 생태계에 잠재적인 위험성이 있다는 연구결과가 보고되고 있다.

특히 어류나 갑각류, 조류 및 대형 수생식물에서 금 나노입자가 미치는 영향은 저널을 통해 보고된 바 있지만 이는 제한된 생물종에 대한 독성자료로 가이드라인을 도출하기에는 부족한 수준이었다.

다만, 현재까지 국제적으로 공인된 나노입자의 위해성 평가 및 노출평가 지침은 없는 상태이다.

연구팀은 지름 10㎚ 크기의 금 나노입자가 세균류, 조류, 갑각류, 어류, 유글레나류 등 물에 사는 대표 생태종 9종에 미치는 영향을 분석하여 물 1㎖당 금 나노입자가 15억 개(약 15ppb) 이상이 되면 이들 수서 생물종의 5% 수준이 성장저해나 발달장애 같은 영향을 받을 수 있다고 밝혔다.

이는 화장품사용량을 근거로 한 금나노물질 수질모델링 결과, 공공수역의 금나노물질 예측 농도(0.14 ppb)에 비해서는 매우 높은 수준이다.

나아가 연구팀은 먹이사슬로 연결된 조류, 갑각류, 어류 등의 영양단계별로 금 나노입자에 대한 민감도 차이를 통계적으로 분석하여 수생태 보호를 위한 금 나노입자의 환경지침값을 제안하였다.

나노물질의 수서 생태계 보호를 위한 환경지침값은 조류, 어류 같은 매우 제한된 생물종을 바탕으로 단일수치만 제안된 바 있었다. 이 때 단일 수치는 생태계의 먹이사슬을 고려하지 못하고 민감한 한 개의 생물종만을 대상으로 분석한 수치로 신뢰성과 활용성에 한계가 있었다.

안 교수는“제안된 수생태 보호를 위한 나노입자의 환경지침값 도출기법은 향후 다양한 나노물질의 생태계 보호를 위한 환경기준 확립에 모델연구로 활용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김영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가장 많이 본 뉴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뉴스앤매거진 파워코리아 대표 백종원  |  서울특별시 광진구 중곡동 162-3번지 2층  |  대표전화 : 02-466-5085  |  팩스 : 02-444-0454
대표메일/제휴광고문의 : bridgekorea@naver.com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백종원(bridgekorea@naver.com)  |  사업자등록번호 : 591-87-01957
청소년보호책임자 : 백종원
월간 파워코리아의 기사는 회사, 기관, 개인 등으로부터 제공받은 자료 및 인터뷰를 토대로 작성되며,
기사에 소개된 제품이나 서비스 내용을 보증하지는 않습니다.
Copyright © 2024 월간파워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