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연예 > 아트/서적
김일태 화백 세계인들의 눈과 마음을 감동시키다
김봉석 기자  |  gonskbs@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5.03.23  14:58:08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 김일태 화백

“세계 최초, 세계 유일의 금으로 작품을 구현하는 아티스트” 김일태 화백은 어딜가나 항상 이 타이틀을 달고 다닌다.

국내는 물론 해외 미술계에 혜성처럼 등장해 뜨거운 화제가 되고 있는 김일태 화백이 미국 뉴욕타임즈 인사이드코리아 섹션에 소개 되면서 문화한류 바람을 일으켜 미국 내에서 큰 호평을 얻고 있다.

김일태 화백의 예술은 마치 사랑의 꽃이 피어나는 것과도 같다고 할 수 있는데 이는 그가 완벽한 테크닉을 구사하기위해 넘어온 수많은 과정이 있기에 가능한 것이다.

실제로 김 화백의 작품은 국내외에서 마니아층을 형성하고 있다. 국내 내로라하는 유명인을 비롯해 중국, 홍콩, 영국 런던 및 두바이 등 세계 유명 갤러리에서 기획전시 러브콜이 이어지고 있다.

그는 "미국 및 해외에 금화 작품을 매개로 한류를 확산시키는 데 일조했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세계유일의 금화작가, 예술계의 한류의 선도하여 세계인들의 눈과 마음을 감동시키고 있는
김일태 화백의 아름다운 금화들은 청담동에 위치한 '오로' 갤러리에서 만나볼 수 있다.
 

김봉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가장 많이 본 뉴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뉴스앤매거진 파워코리아 대표 백종원  |  서울특별시 광진구 중곡동 162-3번지 2층  |  대표전화 : 02-466-5085  |  팩스 : 02-444-0454
대표메일/제휴광고문의 : bridgekorea@naver.com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백종원(bridgekorea@naver.com)  |  사업자등록번호 : 591-87-01957
청소년보호책임자 : 백종원
월간 파워코리아의 기사는 회사, 기관, 개인 등으로부터 제공받은 자료 및 인터뷰를 토대로 작성되며,
기사에 소개된 제품이나 서비스 내용을 보증하지는 않습니다.
Copyright © 2024 월간파워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