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대통령/청와대
문재인 대통령, 북한 고위급대표단 접견
백종원 기자  |  bridgekorea@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2.12  08:37:15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 자료제공 :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은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특사 자격으로 방한한 김여정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과 평창 동계올림픽 고위급 대표단장인 김영남 최고인민위원회 상임위원회 위원장을 만났다.

김여정 특사는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남북관계 개선 의지를 담은 친서를 전달하면서 “문재인 대통령을 빠른 시일 안에 만날 용의가 있다. 편하신 시간에 북을 방문해 주실 것을 요청한다”는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초청 의사를 구두로 전달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앞으로 여건을 만들어서 성사시키자”는 뜻을 밝혔다.

김영남 고위급 대표단장은 문 대통령에게 “평창 동계올림픽 개막식이 성공적으로 치러진 데 대해 남북이 함께 축하하자” 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북한 고위급 대표단과 우호적 분위기 속에서 남북관계와 한반도 문제 전반에 대해 폭 넓은 논의를 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남북관계 발전을 위해서도 북미간의 조기 대화가 반드시 필요하다”며 미국과의 대화에 북쪽이 보다 적극적으로 나서주길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북한 대표단의 방한으로 평창 올림픽이 평화 올림픽이 되고 한반도 긴장 완화와 평화 정착 및 남북관계를 개선시켜 나가는 계기가 되었다” 고 전했다.

남북은 이번 평창올림픽을 계기로 마련된 한반도 평화와 화해의 좋은 분위기를 이어가고, 남북 간 대화와 교류협력을 활성화해 나가자는 데 인식을 같이 했다.
 

백종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가장 많이 본 뉴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파워코리아 데일리 대표 백종원  |  서울특별시 광진구 중곡동 162-3번지 2층  |  TEL. 070.4238.9979  |  FAX. 02.444.0454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자00486  |  등록일자 : 2014.7.30  |  대표메일·제휴및광고문의 : bridgekorea@naver.com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백종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백종원  |  사업자등록번호 : 212-23-25879
Copyright © 2018 파워코리아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