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해외스포츠
‘블루드래곤’ 이청용, 레겐스부르크전 도움 해트트릭 폭발
강진성 기자  |  wlstjdxp@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10.30  09:46:20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 [사진제공 = 뉴시스]

[서울=파워코리아데일리] 강진성 기자 = ‘블루드래곤’ 이청용(VfL보훔)이 도움 해트트릭(3도움)을 폭발하면서 부활의 신호탄을 쏘아올렸다.

30일(한국시간) 독일 보훔 레비어파워 슈타디온에서 2018-2019 독일 분데스리가2(2부리그) 11라운드 VfL보훔과 얀 레겐스부르크의 경기가 열렸다.

이날 선발 출전한 이청용은 경기 초반부터 날카로운 모습을 선보였다. 전반 18분 상대 상대 수비의 실수를 놓치지 않고 골키퍼 키를 넘기는 헤딩슛을 시도했지만 아쉽게 골대를 살짝 넘어갔다.

팀이 0-1로 뒤진 전반 추가시간 이청용의 독일 무대 첫 공격포인트가 나왔다. 이청용은 페널티박스 왼쪽 측면에서 중앙에 있는 로베르트 테셰에게 패스를 연결했고, 이를 테셰가 오른발 중거리 슛으로 상대 골망을 흔들며 이청용의 도움으로 기록됐다.

후반에도 이청용의 활약은 계속됐다. 1-1로 맞선 후반 54분 상대 골키퍼의 킥이 이청용의 등에 맞고 흘렀고, 이를 루카스 힌테르시어가 침투해 침착하게 마무리했다. 다소 행운이 섞인 도움이었다.

2-1로 앞선 후반 65분 이청용은 상대의 패스미스를 놓치지 않고 가로채 힌테르시어에게 땅볼 크로스를 연결해 팀의 3번째 골을 도왔다.

이청용이 도움 해트트릭을 기록했지만 보훔은 승점 3점을 획득하지 못했다. 3-1로 앞선 상황에서 2골을 헌납하며 결국 3-3 무승부로 승점 1점을 얻는데 만족했다.

이날 경기에서 도움 해트트릭을 기록한 이청용은 올 시즌 자신의 첫 번째 공격포인트이자 독일 무대 첫 공격포인트를 달성했다.

최근 꾸준한 출전 기회를 얻고 있는 이청용이 도움 해트트릭으로 맹활약을 펼치며 그의 부활에 대한 팬들의 기대감이 높아지게 됐다. 

강진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가장 많이 본 뉴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뉴스앤매거진 파워코리아 대표 백종원  |  서울특별시 광진구 중곡동 162-3번지 2층  |  대표전화 : 070-4238-9979  |  팩스 : 02-444-0454
대표메일/제휴광고문의 : bridgekorea@naver.com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백종원(bridgekorea@naver.com)  |  사업자등록번호 : 212-23-25879
청소년보호책임자 : 백종원
Copyright © 2018 월간파워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