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정치/사회
베이비시터 자격증 발급 체계 허술해…
장선희 기자  |  light_hee01@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10.30  15:02:46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 [사진제공 = 뉴시스]

[서울 = 파워코리아데일리] 장선희 기자 = 민간 베이비시터들의 자격관리가 허술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국회 여성위원회 소속 송희경 자유한국당 의원은 30일 국회에서 열린 여성가족부(여가부) 국정감사에서 실제로 송 의원 본인이 취득한 자격증을 들고 나와 “현재 많은 가족이 아이돌봄서비스를 이용하지 못해 민간 베이비시터를 활용하고 있지만, 특별한 자격 요건이나 교육 의무를 두고 있지 않아 문제가 많다”고 지적했다.

송 의원에 따르면 민간 베이비시터 자격을 고용노동부가 인가한 한국자격검정진흥평가원에서 부여하고 있으며 자격을 취득하려면 1개당 30분 분량 총 30개 강의를 들으면 된다.

송 의원은 "30개 강의 중 60%인 16개 강의만 들어도 자격증이 나온다. 재밌는 것은 강의를 빨리감기하면 30분만에 다 듣고 종료된다"고 말했다.

영국은 민간 베이비시터의 신원조회를 의무화 하고 있으며 응급조치를 필수과목으로 두고 있고 미국은 신원조회와 범죄경력도 조회한다.

송 의원은 국가의 아이돌봄서비스 공급이 턱없이 부족해 미연계 가족수가 무려 1만8000가구에 달해 많은 가정이 민간 베이비시터를 활용하지만 현재 민간 베이비시터를 관리하는 소관부처가 없다"며 "민간 베이비시터 대책을 여가부에서 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진선미 여가부 장관은 "저출산 문제에 있어 가장 중요한 부분이라 다시 한 번 실태를 확인하고 고용노동부와 함께 현실감있는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답했다.

 

장선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가장 많이 본 뉴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뉴스앤매거진 파워코리아 대표 백종원  |  서울특별시 광진구 중곡동 162-3번지 2층  |  대표전화 : 070-4238-9979  |  팩스 : 02-444-0454
대표메일/제휴광고문의 : bridgekorea@naver.com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백종원(bridgekorea@naver.com)  |  사업자등록번호 : 212-23-25879
청소년보호책임자 : 백종원
Copyright © 2018 월간파워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