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국내스포츠
‘김신욱-임선영 골’ 전북, 포항 제압하고 2연패 벗어났다
강진성 기자  |  wlstjdxp@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3.30  17:41:51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 [사진제공 = 뉴시스]

[서울=파워코리아데일리] 강진성 기자 = 전북 현대가 안방에서 포항 스틸러스를 제압하고 시즌 2연패에서 탈출했다.

30일 오후 2시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KEB하나원큐 K리그1 2019 4라운드 전북 현대와 포항 스틸러스의 경기가 열렸다.

홈팀 전북은 4-1-4-1 포메이션을 꺼내들었다. 원톱에 김신욱, 2선에 로페즈-이승기-손준호-한교원이 나섰다. 수비형 미드필더에는 신형민, 4백은 이주용-최보경-홍정호-최철순이 배치됐다. 골문은 송범근이 지켰다.

원정팀 포항은 4-3-3 포메이션으로 맞섰다. 스리톱은 이광혁-데이비드-하승운이 구성했고, 중원은 김승대-유준수-이석현이 구축했다. 포백에 완델손-전민광-하창래-이상기가 나왔고, 골키퍼 장갑은 류원우가 착용했다.

첫 찬스는 포항이 만들어냈다. 전반 19분 이석현이 중원에서 연결한 스루패스를 데이비드가 마무리 슈팅으로 연결했지만 송범근의 선방에 막히고 말았다.

전북도 당하지만은 않았다. 전반 35분 로페즈가 날카로운 슈팅을 때렸지만 아쉽게 골대 상단을 맞고 아웃됐다.

이후 양 팀은 별다른 찬스를 만들어내지 못한 채 전반을 0-0으로 마무리했다.

포항은 후반 60분 역습 상황에서 김승대가 연결한 공을 이어받은 이광혁이 골키퍼와 1:1 상황를 맞이했지만 힘없는 슈팅으로 찬스를 놓쳤다.

0-0으로 팽팽하던 승부는 전북이 후반 63분에 깨트렸다. 오른쪽 측면에서 넘어온 공을 이주용이 낮은 왼발 크로스로 연결했고 이를 김신욱이 차분하게 마무리하며 선제골을 뽑아냈다.

전북은 후반 76분에 추가골까지 터트렸다. 손준호의 중거리 슈팅을 류원우가 제대로 처리하지 못하자 임선영이 달려들어 골망을 흔들었다.

추가골 이후에도 전북은 계속해서 공격을 몰아쳤지만 더 이상의 득점을 터트리지 못했고, 결국 경기는 전북의 2-0 승리로 끝났다.

지난 13일 펼쳐진 2019 AFC(아시아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 G조 2차전에서 부리람 유나이티드(태국)에게 0-1 패배, 지난 17일 강원FC전 0-1 패배를 당하며 시즌 2연패를 달리고 있었던 전북은 포항을 제물 삼아 2연패에서 탈출했다.

승리를 추가한 전북은 승점 7점(2승 1무 1패)를 기록하며 리그 4위로 도약했다.  

강진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가장 많이 본 뉴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뉴스앤매거진 파워코리아 대표 백종원  |  서울특별시 광진구 중곡동 162-3번지 2층  |  대표전화 : 02-466-5085  |  팩스 : 02-444-0454
대표메일/제휴광고문의 : bridgekorea@naver.com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백종원(bridgekorea@naver.com)  |  사업자등록번호 : 591-87-01957
청소년보호책임자 : 백종원
월간 파워코리아의 기사는 회사, 기관, 개인 등으로부터 제공받은 자료 및 인터뷰를 토대로 작성되며,
기사에 소개된 제품이나 서비스 내용을 보증하지는 않습니다.
Copyright © 2024 월간파워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