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시상식 주관 > 대구/울산/부산
제로페이 부산, 가맹점 확산 속도 높인다
김태인 기자  |  red3955@daum.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5.09  10:51:51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 [사진제공 = 부산시청]

[대구/울산/부산=파워코리아데일리] 김태인 기자 = 부산시(시장 오거돈)는 QR 결제방식에서 바코드 결제방식 추가로 기능이 개선된 제로페이의 가맹점이 6천8백 곳을 돌파했다고 밝혔다.

소상공인 간편결제시스템인 제로페이는 소비자가 스마트폰으로 QR코드를 촬영하거나 바코드를 제시해 결제하면, 금액이 이체되는 방식이다. 연매출 8억원 이하 소상공인은 수수료가 전혀 없고, 8억~12억원 0.3%, 12억원 초과는 0.5%가 부과된다. 부산지역 소상공인 95%가 연매출 8억원 이하에 해당한다. 소비자에게는 40% 소득공제 혜택이 있다.

지난 2일부터 CU, GS25, 세븐일레븐, 미니스톱, 이마트24 등 부산의 2,400개 편의점에서 제로페이 사용이 가능해졌다. 앞으로 법인용 제로페이 도입, 교통 결제수단 연계 등으로 사용처는 계속 확대될 전망이다.

부산시는 제로페이 사업 시범지역으로 참여해, 지난해 12월 20일부터 자갈치 시장, 시청 등 관공서 인근 지역을 중심으로 가맹점 수를 늘려왔다. 초기는 가맹점이 100여개였으나 4월 이후 서비스 개선 및 이벤트 등의 효과에 힘입어 6,800개를 돌파했다.

시는 제로페이 가맹점 확산을 위해 찾아가는 제로페이 홍보카페인 「CAFE 제로페이 부산」 등 현장 홍보반을 운영하고 있다. 특히, 5~6월 집중홍보 활동으로 5월 23일 시청 로비에서 제로페이 특화 소상공인 플리마켓을 연다.

서구, 부산진구 등은 소상공인 지부와 제로페이 활성화 협약을 진행하고 있고 북구에서는 공직자들이 제로페이 사용 인증샷을 구청 공식블로그와 SNS에 올리는 등 구․군에서도 자체적으로 홍보활동에 나서고 있다.

부산시 관계자는 “가맹점 확산도 중요하지만 결제 이용자의 증가가 중요하다.”면서 “중기부에서도 분기별로 대국민 제로페이 이벤트를 운영 중이며 우리 시 자체 인센티브로 제로페이 결제금액의 5~7%를 캐시백으로 지급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태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가장 많이 본 뉴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뉴스앤매거진 파워코리아 대표 백종원  |  서울특별시 광진구 중곡동 162-3번지 2층  |  대표전화 : 02-466-5085  |  팩스 : 02-444-0454
대표메일/제휴광고문의 : bridgekorea@naver.com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백종원(bridgekorea@naver.com)  |  사업자등록번호 : 591-87-01957
청소년보호책임자 : 백종원
월간 파워코리아의 기사는 회사, 기관, 개인 등으로부터 제공받은 자료 및 인터뷰를 토대로 작성되며,
기사에 소개된 제품이나 서비스 내용을 보증하지는 않습니다.
Copyright © 2023 월간파워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