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산업/IT
국토교통위원회, 운수사업법 및 택시운송사업 관련 일부 개정안 의결
방성호 기자  |  press0130@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7.12  11:41:00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 [사진제공 = 뉴시스]

[파워코리아데일리] 방성호 기자 = 국회 국토교통위원회가 12일 전체회의를 열고 '여객자동차 운수사업법 일부 개정 법률안'과 ‘택시운송사업의 발전에 관한 법률 일부 개정 법률안’을 각각 의결했다. 각 개정안은 출퇴근 시간대 카풀을 허용하고 택시월급제를 시행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가결된 여객자동차 운수사업법 개정안에 따르면 카풀은 평일 출퇴근 시간대인 오전 7∼9시, 오후 6∼8시에만 제한적으로 허용된다. 주말과 공휴일은 영업이 금지된다.

택시운송사업의 발전에 관한 법률 개정안의 경우 법인택시 사납금 제도를 없애고 택시월급제 시행을 담은 '전액관리제'를 2020년 1월부터 시행키로 했다.

택시월급제는 이듬해인 2021년 1월부터 시행 여건을 갖춘 서울부터 시작하되, 다른 시·도는 5년 이내에 정부가 관련 업계 및 지자체와 협의해 도입키로 했다. 아울러 소정 근로시간을 40시간 이상 보장키로 했다.

이번에 통과된 개정안은 지난 3월 택시·카풀 사회적 대타협 기구가 합의를 이룬 것에 대한 후속 조치다. 개정안은 법제사법위원회를 거쳐 본회의를 통과하면 최종 의결된다. 6월 임시국회 회기는 오는 19일까지다.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은 "이번 개정안은 수십 년간 고통 받은 택시 노동자에게는 도움이 되고, 국민에게는 질 높은 택시 서비스가 되는 기초가 될 것"이라며 "정부는 법안 운영 과정에서 그 취지가 반영되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방성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가장 많이 본 뉴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뉴스앤매거진 파워코리아 대표 백종원  |  서울특별시 광진구 중곡동 162-3번지 2층  |  대표전화 : 070-4238-9979  |  팩스 : 02-444-0454
대표메일/제휴광고문의 : bridgekorea@naver.com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백종원(bridgekorea@naver.com)  |  사업자등록번호 : 212-23-25879
청소년보호책임자 : 백종원
Copyright © 2019 월간파워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