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산업/IT
한국표준과학연구원, 일본 수출규제 대응 컨트롤타워 구축
방성호 기자  |  press0130@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8.08  11:29:24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 [사진제공 = 뉴시스]

[파워코리아데일리] 방성호 기자 = 한국표준과학연구원(KRISS)이 8일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에 대응하기 위한 컨트롤타워를 구축해 가동에 들어갔고 밝혔다.

컨트롤타워는 '일본 수출규제 적극대응 위원회(가칭)'로 정해졌으며, 조성재 KRISS 부원장이 위원장을 맡았다.

KRISS은 지난 6일 열린 제1차 위원회서 수출규제와 관련된 소재, 부품, 장비에 대한 신뢰성 평가기술 등 연구원의 측정기술역량을 극대화할 수 있는 분야에 중점을 맞춘 지원 전략을 도출했다.

이날 박상열 KRISS 원장도 국가적 사안 해결에 출연연으로서의 책임을 강조하며 일본의 수출규제에 대한 적극적인 대응을 주문했다.

KRISS 위원회가 도출한 대응전략은 ▲교정·시험서비스 패스트트랙 운영 ▲불화수소 등 반도체 공정가스 품질평가 지원체계 마련 ▲반도체 및 첨단소재 신뢰성 평가 플랫폼 운영 ▲웨이퍼 불순물 측정분석장비 국산화를 위한 원천기술 및 장비화 기술개발 연구기획 등이다.

위원회는 교정·시험서비스 패스트트랙 운영을 통해 국내 기업으로부터 일본 수출규제와 관련한 소재나 부품, 장비 등에 대한 교정·시험·성능평가 서비스 요청 시 최우선적으로 처리할 방침이다.

또한 불화수소(HF) 불순물 및 순도평가(99.9999 % 수준) 시스템을 6개월 이내에 구축, 불화수소의 국산화 및 수입 다변화에 대응하고, 특히 반도체 및 첨단소재 신뢰성 평가 플랫폼을 통해 반도체 및 첨단소재에 대한 정밀 물성 및 신뢰성평가, 기술자문 등을 원스톱으로 제공키로 했다.

아울러 KRISS는 불화수소 등 고순도 가스의 품질평가 설비를 구축하고 있으며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서 진행 중인 반도체 측정 장비 국산화 사업에도 참여하고 있어 고순도 가스 및 반도체 소재에 대한 신속하고 정확한 평가결과 제공이 가능하다.

박상열 한국표준과학연구원 원장은 “현 상황을 고려했을 때 기존 연구와 서비스는 보류하더라도 일본 수출규제 문제 해결에 집중할 필요가 있다”며 “기관차원의 종합적인 대책을 마련, 이번 사태에 대한 정부출연연구원으로서 역할에 충실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KRISS는 최고 수준의 국가측정표준과 측정기술을 바탕으로 연간 1만여 건의 교정·시험서비스를 국내외에 제공하고 있다.
 

방성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가장 많이 본 뉴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뉴스앤매거진 파워코리아 대표 백종원  |  서울특별시 광진구 중곡동 162-3번지 2층  |  대표전화 : 070-4238-9979  |  팩스 : 02-444-0454
대표메일/제휴광고문의 : bridgekorea@naver.com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백종원(bridgekorea@naver.com)  |  사업자등록번호 : 212-23-25879
청소년보호책임자 : 백종원
Copyright © 2019 월간파워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