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대통령/청와대
文대통령 지지율, 하락세 보여..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여파’
백종원 기자  |  bridgekorea@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2.03  10:16:20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 [사진제공 = 뉴시스]

[서울=파워코리아데일리] 백종원 기자 =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으로 인해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율이 하락하는 결과가 나왔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가 YTN의 의뢰로 전국 19세 이상 유권자 2,511명을 대상으로 28~31일 실시한 1월 5주차 주간집계 결과, 문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율이 1월 4주차 주간집계 대비 2%포인트 내린 45%(매우 잘함 24.4%, 잘하는 편 20.6%)를 기록했다고 3일 밝혔다.

긍정평가가 45%대로 내려 앉은 것은 지난해 11월 1주(44.5%) 조사 이후 12주 만이다.

'국정수행을 잘못하고 있다'는 부정평가는 0.4%포인트 오른 50.3%(매우 잘못함 36.5%, 잘못하는 편 13.8%)로 집 계됐다. '모름·무응답'은 1.6%포인트 증가한 4.7%였다.

긍·부정 격차는 5.3%p였고, 부정평가가 긍정평가보다 오차범위 밖에서 높게 나타났다.

특히 20·30대와 여성 계층에서 전반적인 하락세를 이끌었다. 리얼미터 측은 "남성은 변화 없는 가운데 여성의 경우 1월 4주차 조사 대비 4%포인트 떨어지며(49.4%→45.4%) 하락을 주도했다"고 분석했다.

'미투'(Me too·나도 당했다) 폭로로 자진 사퇴한 더불어민주당 인재영입 2호 원종건씨 사태가 타격을 준 것으로 분석된다. 아울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창궐로 확진자가 날마다 증가하면서 국정 불안 요인도 중첩된 것으로 보인다.

연령별로는 30대(▼6.3%p, 49.2%→42.9%, 부정평가 51.7%)와 20대(▼4.9%p, 47.8%→42.9%, 부정평가 50.5%)에서 큰 하락이 있었다. 50대(▲5.1%p, 42.9%→ 48.0%, 부정평가 48.6%)에서는 올랐다.

지역별로는 인구가 가장 많은 경기·인천(▼4.6%p, 51.3%→46.7%, 부정 평가 47.9%)에서 낙폭이 제일 컸던 반면, 광주·전라(▲2.1%p, 70.1%→72.2%, 부정평가 23.8%)에선 상승했다.

지지 정당별로는 정의당 지지층(▼18.9%p, 75.6%→56.7%, 부정평가 37.6%)에서도 큰 하락세를 보였다. 무당층(▼4.6%p, 27.9%→23.3%, 부정평가 60.3%)에서도 큰 폭으로 하락했다.

이념성향별로는 중도층(▼2.8%p, 41.4%→38.6%, 부정평가 55.8%)에서 40%대가 붕괴됐고, 보수층(▼5%p, 21.5%→16.5%, 부정평가 81.7%)에서는 20% 선이 무너진 것으로 나타났다. 

백종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가장 많이 본 뉴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뉴스앤매거진 파워코리아 대표 백종원  |  서울특별시 광진구 중곡동 162-3번지 2층  |  대표전화 : 02-466-5085  |  팩스 : 02-444-0454
대표메일/제휴광고문의 : bridgekorea@naver.com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백종원(bridgekorea@naver.com)  |  사업자등록번호 : 212-23-25879
청소년보호책임자 : 백종원
Copyright © 2020 월간파워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