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정치/사회
文대통령 지지율, 2020년 최고치 경신했다
백종원 기자  |  bridgekorea@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3.23  10:42:57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 [사진제공 = 뉴시스]

[서울=파워코리아데일리] 백종원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율이 올해 들어 최고치를 경신했다.

23일 리얼미터가 YTN 의뢰로 실시한 3월 3주차(16~20일) 주간집계 결과에 따르면 문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율은 3월 2주차 주간집계 대비 2.1%포인트 오른 49.3%(매우 잘함 31.6%, 잘하는 편 17.8%)를 기록했다.

부정평가는 1.2%포인트 내린 47.9%(매우 잘못함 34.9%, 잘못하는 편 12.9%)로 나타났다. '모름·무응답'은 0.8%포인트 증가한 2.8%였다.

긍정평가는 올해 들어 최고치를 기록한 반면, 부정평가는 최저치였다. 또 긍정 평가가 부정 평가를 앞선 것도 올해 들어 처음이다. 긍정평가와 부정평가 차이는 1.4%포인트였다.

일간 지표로 보면 문 대통령의 긍정 평가는 50%대를 웃돌았다. 지난 13일 50.9%(부정평가 45.8%)로 마감한 후, 16일 47.9%(부정평가 49.0%), 17일 46.2%(부정평가 50.5%), 18일 48.5%(부정평가 48.0%)로 각각 집계됐다. 19일에는 52.8%(부정평가 45.2%)로 급등했고, 20일에는 51.4%(부정평가 46.3%)였다.

지지율이 급등한 19일은 문 대통령이 코로나19 비상 경제 시국 대응을 위한 비상경제회의를 첫 주재한 날이다. 경제의 취약 계층인 중소기업과 자영업자들의 자금난 해소를 위한 50조원 규모의 특단의 금융조치가 나왔다.

문 대통령이 지난 17일 '경제 중대본'을 이끌겠다고 공언한 이후 본격적으로 경제 챙기기에 나서면서 지지율 상승을 이끌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또 일일 신규 확진자 수가 연일 두 자릿수에 머물면서 코로나19 소강 국면에 접어든 것도 긍정적인 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된다.

세부 계층별로 보면 연령대별로는 핵심 지지층인 30대(10.4%p↑, 46.2%→56.6%)와 50대(4.1%p↑, 43.2%→47.3%)에서 상승세가 도드라졌다.

지역별로는 광주·전라(3.4%p↑, 73.2%→76.6%)와 경기·인천(3.3%p↑, 51.2%→54.5%)에서 주로 상승했고, 지지정당별로는 국민의당 지지층(14.3%p↑, 11.8%→26.1%), 정의당 지지층(13.2%p↑, 59.3%→72.5%)에서 주로 올랐다. 또 무당층(6.3%p↑, 25.0%→31.3%)에서도 상승했다.

이념성향별로는 중도층(4.6%p↑, 40.1%→44.7%)에서 직업별로 노동직(4.7%p↑, 41.8%→46.5%)에서 주로 상승했다.

백종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가장 많이 본 뉴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뉴스앤매거진 파워코리아 대표 백종원  |  서울특별시 광진구 중곡동 162-3번지 2층  |  대표전화 : 02-466-5085  |  팩스 : 02-444-0454
대표메일/제휴광고문의 : bridgekorea@naver.com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백종원(bridgekorea@naver.com)  |  사업자등록번호 : 212-23-25879
청소년보호책임자 : 백종원
Copyright © 2020 월간파워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