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정치/사회
이인영, 대북협력민간단체협의회 임원들과 면담 진행
백종원 기자  |  bridgekorea@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7.31  11:35:15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 [사진제공 = 뉴시스]

[서울=파워코리아데일리] 백종원 기자 = 이인영 통일부 장관은 31일 "민간단체들이 교류와 협력의 길로 나서면 통일부는 최대한 자율성을 존중하고 정책적인, 재정적인 뒷받침으로 민간단체의 활동에 동행하겠다"고 밝혔다.

이 장관은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보건·의료 분야 대북협력민간단체협의회(북민협) 임원들을 만나 "새로운 출발을 앞두고 있는 통일부가 북민협과 함께 소통하면서 인도적 교류와 협력의 활로를 뚫어갈 수 있을 거라 기대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장관은 "분명히 우리가 지금 당장이라도 할 수 있는 것들이 있다고 생각한다. 예컨대 제가 취임 전부터 계속 말해왔던 '먹는 것, 아픈 것, 죽기 전에 보고싶은 것'에 대해서는 우리 스스로가 판단하고 추진해도 된다고 확신한다"며 인도 협력 추진 의지를 거듭 밝혔다.

그는 "장관이 새로 오면 무언가 새롭게 시작될 것 같은 기대를 갖고 있다가 그냥 그대로 끝나버리고 마는 허탈감을 절대 드리지 않겠다고 각오하고 임하고 있다"며 "제가 할 수 있는 모든 일을 다하겠다는 마음을 다시 피력해드린다"고 강조했다.

이 장관은 또 "어제부터 인도, 교류협력 분야에서 작은 결제를 시작했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전날 통일부가 국내 민간단체 남북경제협력연구소의 대북 지원용 방역 물품 반출을 승인한 것을 두고 한 말로 보인다. 이번에 반출이 승인된 품목은 소독양, 방호복 등 8억원 상당 규모다.

이 장관은 취임과 동시에 남북간 인도적 교류협력을 즉각 재개하겠다는 의사를 뚜렷하게 전하고 있다. 그는 전날도 개성으로 귀향한 탈북민과 관련, 북한의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으며 기회가 된다면 북측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에 협력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북민협 회장인 이기범 어린이어깨동무 이사장은 "민간단체들은 지난 25년 동안 여러가지 우여곡절을 겪고 어려운 고비를 다 넘겨왔다"며 "이 또한 어려운 국면이지만 통일부와 협력해서 한반도 평화의 길을 활짝 열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날 면담에는 북민협 지도부인 양호승 월드비전 회장, 이제훈 초록우산 어린이재단 회장, 홍상영 우리민족서로돕기운동 사무총장 등이 참석했다. 

백종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가장 많이 본 뉴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뉴스앤매거진 파워코리아 대표 백종원  |  서울특별시 광진구 중곡동 162-3번지 2층  |  대표전화 : 02-466-5085  |  팩스 : 02-444-0454
대표메일/제휴광고문의 : bridgekorea@naver.com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백종원(bridgekorea@naver.com)  |  사업자등록번호 : 212-23-25879
청소년보호책임자 : 백종원
Copyright © 2020 월간파워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