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정치/사회
김종인, 보수단체 개천절 집회 계획에 “부디 집회를 미뤄주길”
백종원 기자  |  bridgekorea@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9.10  11:29:17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 [사진제공 = 뉴시스]

[서울=파워코리아데일리] 백종원 기자 =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일부 보수 단체가 강행하려고 하는 개천절 집회에 대해 "당장 내일을 알 수 없는 이 순간, 부디 여러분이 집회를 미루고 국민과 함께 해 주시길 두 손 모아 부탁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김 위원장은 10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지금은 온 국민이 일치단결해 코로나를 극복하느냐, 아니면 무너져내리고 마느냐를 가늠하는 절체절명의 시기"라며 이같이 당부했다.

김 위원장은 입장을 표명하기에 앞서 "1919년 스페인 독감으로 13만의 동포가 사망하고 온 나라가 패닉에 빠진 와중에도 죽음을 각오하고 3·1 만세운동에 나선 선조들이 생각돼 뭉클하고 정치에 몸담고 있는 사람으로서 죄송스러움을 느낀다"고 전제했다.

그러면서 "머리에 각인된 정권의 반칙과 국정파탄의 기억이 지워질 리 없다"며 "여러분의 절제있는 분노가 오히려 더 많은 호응과 지지를 받아 국민 속에서 익어갈 것을 확신한다. 추석과 개천절에는 정부의 방역 정책을 준수해주실 것을 바란다"고 부탁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추미애 법무부 장관에 대해 "존재 자체로 법무부 존재 의미를 훼손했다"며 "병역 문제라는 국민의 역린을 건드려놓고 반성의 기미가 보이지 않고 국민에 맞서는 비양심적 태도에 국민이 분노하고 있다. 송구함을 느껴야 할 상황에서 공익제보자를 고발하며 사태를 진흙탕으로 만들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는 "시급한 현안이 산적해 있음에도 뉴스가 추 장관으로 도배되고 있다. 걸림돌이 되고 있는 것이다. 추 장관 스스로 거취를 결정하는 게 도리"라며 "대통령의 침묵은 정의 파괴에 대한 동조로 해석될 것이고, 결단을 해 주셔야만 이치에 맞다"고 강조했다. 

백종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가장 많이 본 뉴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뉴스앤매거진 파워코리아 대표 백종원  |  서울특별시 광진구 중곡동 162-3번지 2층  |  대표전화 : 02-466-5085  |  팩스 : 02-444-0454
대표메일/제휴광고문의 : bridgekorea@naver.com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백종원(bridgekorea@naver.com)  |  사업자등록번호 : 212-23-25879
청소년보호책임자 : 백종원
Copyright © 2020 월간파워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