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연예 > 연예/영화
오징어게임, 한국 드라마 최초 에미상 후보 거론
백지원 기자  |  cjstjsfl14@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1.10.07  14:39:46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 [사진 = 넷플릭스]

 [서울=파워코리아데일리] 백지원 기자 = 넷플릭스 오리지널 드라마 '오징어 게임'이 한국 드라마 최초의 프라임타임 에미상 후보로 거론된다.

6(현지시간) 미국 연예매체 버라이어티는 "넷플릭스 오리지널 '오징어 게임'이 프라임타임 에미상 후보에 오를 조건을 갖췄다"고 보도했다.

에미상을 주관하는 미국 국립텔레비전예술과학아카데미 관계자는 "'오징어 게임'은 미국 기업인 넷플릭스 주도로 제작됐고, 미국에 배급될 예정이었기 때문에 프라임타임 에미상 후보에 오를 수 있다"고 밝혔다.

다만 그는 "'오징어 게임'은 국제적으로 제작됐다고도 볼 수 있기 때문에 국제 에미상 부문에 입후보할 수도 있다"고 했다. 이어 "에미상 규정상 프라임타임과 국제 부문 동시 입후보는 불가능하므로 둘 중 한 가지를 선택해야 한다"고도 덧붙였다.

버라이어티는 "팬들은 '오징어 게임'TV'기생충'이라 부른다"며 수상 가능성을 높게 점쳤다. 지난해 기생충은 비 영어 작품으로는 최초로 아카데미 작품상을 받은 바 있다.

그러면서 넷플릭스가 최근 에미상에서 강세를 보이고 있어 '오징어 게임'이 상을 받을 확률은 충분하다고 전했다. 실제로 넷플릭스는 지난달 19일 열린 제73회 에미상 시상식에서 44개 상을 차지했다.

매체는 넷플릭스가 미국배우조합상(SAG Awards), 크리틱스 초이스 시상식(Critics Choice Awards) 등 다양한 시상식에 '오징어 게임'을 출품하며 에미상을 향한 행보를 본격 시작할 것이라 내다봤다.

에미상은 미국 최고의 권위를 자랑하는 TV 방송상으로, 'TV의 아카데미상'이라 불린다. 미국 국립텔레비전예술과학아카데미가 주관하며 프라임타임, 데이타임, 국제, 스포츠 등으로 나뉘어 진행된다. 통상 에미상은 프라임타임 부문을 뜻한다.

백지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가장 많이 본 뉴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뉴스앤매거진 파워코리아 대표 백종원  |  서울특별시 광진구 중곡동 162-3번지 2층  |  대표전화 : 02-466-5085  |  팩스 : 02-444-0454
대표메일/제휴광고문의 : bridgekorea@naver.com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백종원(bridgekorea@naver.com)  |  사업자등록번호 : 591-87-01957
청소년보호책임자 : 백종원
월간 파워코리아의 기사는 회사, 기관, 개인 등으로부터 제공받은 자료 및 인터뷰를 토대로 작성되며,
기사에 소개된 제품이나 서비스 내용을 보증하지는 않습니다.
Copyright © 2021 월간파워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