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연예 > 아트/서적
문화재청, 문화재수리 현장 유튜브 통해 공개
백지희 기자  |  vnfdl22@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2.01.06  16:59:47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 [사진 = 문화재청]

 [서울=파워코리아데일리] 백지희 기자 = 문화재청이 문화재수리 현장 온라인 답사 영상 4편을 문화재청 유튜브 채널에 공개한다.

문화재청은 전통 수리기술 현장을 알리고 투명성을 높이고자 2014년부터 매년 '문화재수리현장 중점공개의 날'을 운영해왔다. 2020년은 코로나19로 '문화재수리현장 중점공개의 날' 운영을 중단하고, 온라인으로 6개소 수리현장 영상을 공개했다.

이번에는 4개소의 수리 현장 영상을 6일부터 27일까지 매주 목요일마다 한편씩 선보인다. 2020년의 수리현장들이 비교적 규모가 큰 목조건축문화재 해체수리 현장의 전문성을 보여줬다면, 2021년의 수리현장들은 목조건축문화재 외에 고택, 초가이엉잇기, 성곽수리 등 수리 대상을 유형별로 다양화했으며 전문가와 문화재청 대학생 기자단도 참여했다.

6일 공개하는 논산 노강서원 현장은 설계와 시공으로 이뤄지는 일반적인 문화재수리와 달리, 설계 전 보수정비 기본계획 수립 후에 3차원 입체(3D) 스캔과정을 담았다. 13일 공개하는 고창 무장현 관아와 읍성 현장은 성곽 복원의 일반적인 과정을 소개한다.

20일 공개하는 여주 보통리 고택 현장은 솜씨 좋은 목수가 지은 조선 후기 경기 지역 민가의 잃어버린 원형을 되찾는 노력을 보여준다. 27일 마지막으로 공개하는 아산 외암마을 건재고택은 원형이 잘 남아 있는 중부지방 초가를 지역의 장인이 매년 정비하는 과정을 보여준다.

문화재청은 올해에도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상황별로 대면 또는 비대면으로 문화재수리 현장을 공개할 예정이다.

백지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가장 많이 본 뉴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뉴스앤매거진 파워코리아 대표 백종원  |  서울특별시 광진구 중곡동 162-3번지 2층  |  대표전화 : 02-466-5085  |  팩스 : 02-444-0454
대표메일/제휴광고문의 : bridgekorea@naver.com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백종원(bridgekorea@naver.com)  |  사업자등록번호 : 591-87-01957
청소년보호책임자 : 백종원
월간 파워코리아의 기사는 회사, 기관, 개인 등으로부터 제공받은 자료 및 인터뷰를 토대로 작성되며,
기사에 소개된 제품이나 서비스 내용을 보증하지는 않습니다.
Copyright © 2024 월간파워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