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국내스포츠
女농구, 월드컵 예선 첫 경기는 2월11일 세르비아에서
백지원 기자  |  cjstjsfl14@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2.01.07  13:52:34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 [사진 = 뉴시스]

 [서울=파워코리아데일리]백지원 기자 = 한국 여자농구의 2022 국제농구연맹(FIBA) 월드컵 본선으로 가는 마지막 관문인 예선 일정이 정해졌다.

7일(한국시간) FIBA가 내놓은 월드컵 예선 일정에 따르면, A조에 속한 한국은 세르비아 베오그라드에서 2월11일 세르비아와 첫 경기를 치르고, 브라질, 호주를 차례로 상대한다.
 
한국시간으로 11일 오전 5시 세르비아, 13일 오전 2시 브라질, 13일 오후 11시 호주전이 열린다.
 
FIBA 랭킹에서 한국은 19위로 조에서 최약체다. 세계적인 강호 호주가 3위로 가장 높고, 세르비아가 9위, 브라질이 14위다.
 
4개국씩 네 조로 나뉘어 열리는 이번 예선에서 각 조 상위 3개국이 본선행 티켓을 얻을 수 있다. 한국이 속한 A조는 개최국인 호주를 제외한 상위 2개국만 갈 수 있다.
 
호주 외에는 2020 도쿄올림픽 우승팀 미국은 이미 월드컵 본선 출전권을 얻었다. 직전 올림픽의 금메달 국가에는 월드컵 본선 출전권이 주어진다.
 
호주(A조), 미국(D조)이 속한 최종예선 조에선 두 국가를 제외한 상위 2개국이 본선 무대에 진출하는 셈이다.
 
A조와 함께 세르비아에서 일정을 소화하는 B조에는 프랑스(5위), 중국(7위), 나이지리아(16위), 말리(41위)가 포함됐다.
 
캐나다(4위), 일본(8위), 벨라루스(11위), 보스니아 헤르체고비나(27위)로 구성된 C조는 일본 오사카에서, 미국(1위), 벨기에(6위), 러시아(12위), 푸에르토리코(17위)의 D조는 미국 워싱턴DC에서 대결한다.
 
정선민 감독이 이끄는 한국 여자농구 대표팀은 지난해 FIBA 아시아컵에서 4위에 올라 월드컵 예선 출전권을 획득했다.
 
이 시간 여자프로농구는 열리지 않는다.
 
한국여자농구연맹(WKBL)은 시즌 중 열리는 국제대회인 만큼 선수들의 컨디션 유지와 경기력 향상을 위해 1월말부터 2월까지 정규리그 일정을 모두 비웠다.
백지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가장 많이 본 뉴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뉴스앤매거진 파워코리아 대표 백종원  |  서울특별시 광진구 중곡동 162-3번지 2층  |  대표전화 : 02-466-5085  |  팩스 : 02-444-0454
대표메일/제휴광고문의 : bridgekorea@naver.com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백종원(bridgekorea@naver.com)  |  사업자등록번호 : 591-87-01957
청소년보호책임자 : 백종원
월간 파워코리아의 기사는 회사, 기관, 개인 등으로부터 제공받은 자료 및 인터뷰를 토대로 작성되며,
기사에 소개된 제품이나 서비스 내용을 보증하지는 않습니다.
Copyright © 2022 월간파워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