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국내스포츠
前농구선수 기승호, 후배 폭행으로 징역 6개월
백지희 기자  |  vnfdl22@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2.01.11  15:24:56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 [사진 = 뉴시스]

 [서울=파워코리아데일리] 백지희 기자 = 회식 중 후배 선수를 폭행해 다치게 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전직 프로농구 울산 현대모비스 구단 소속 선수 출신 기승호(36)씨에게 1심 법원이 실형을 선고했다.


11일 서울중앙지법 형사3단독 양환승 부장판사는 상해 혐의로 기소된 기씨에게 징역 6개월을 선고했다. 다만, 기씨에게 합의 또는 피해자의 피해를 회복할 수 있는 기회를 주기 위해 법정구속은 하지는 않았다.

양 부장판사는 "특별한 이유 없이 폭력을 행사하는 등 범행 동기에 참작할 사정이 없다. 운동선수(인 피해자의) 신체에 매우 큰 피해를 입혔고, 후유증이 염려된다. 용서받지 못했고, 피해 회복 노력도 충분하지 않다고 보인다"고 판단했다.

이우 "우발적인 범행으로 보이고, 피고인(기씨)도 농구선수 경력과 미래를 잃었다. 초범이며 반성하고 있다"며 참작 요소를 밝혔다.

기씨는 지난해 4월26일 당시 현대모비스 구단 숙소 내 회식 자리에서 후배 선수 장재석(31)씨를 때려 전치 5주의 상해를 입힌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장씨는 안와골절 진단을 받아 수술을 받은 것으로 파악됐다.

기씨는 4강 플레이오프 3차전이 끝난 회식 자리에서 소속팀이 결승 진출에 실패한 것 등에 화가 나 이같이 주먹을 휘두른 것으로 조사됐다.

사건 이후 현대모비스는 기씨와 계약 해지를 결정했다. 그리고 책임자인 김진환 단장을 교체하고 유재학 감독과 구본근 사무국장에게 엄중 경고 및 1개월 감봉, 연봉 삭감 등의 자체 징계를 내렸다. 한국농구연맹(KBL)은 기씨를 영구제명했다.
백지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가장 많이 본 뉴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뉴스앤매거진 파워코리아 대표 백종원  |  서울특별시 광진구 중곡동 162-3번지 2층  |  대표전화 : 02-466-5085  |  팩스 : 02-444-0454
대표메일/제휴광고문의 : bridgekorea@naver.com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백종원(bridgekorea@naver.com)  |  사업자등록번호 : 591-87-01957
청소년보호책임자 : 백종원
월간 파워코리아의 기사는 회사, 기관, 개인 등으로부터 제공받은 자료 및 인터뷰를 토대로 작성되며,
기사에 소개된 제품이나 서비스 내용을 보증하지는 않습니다.
Copyright © 2024 월간파워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