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국내스포츠
11년만의 이란 제압 이끈 손흥민...통산 최다골 기록에 도전
김종관 기자  |  powerkorea_j@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2.03.28  14:28:14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 [사진 = 뉴시스]

 [서울=파워코리아데일리] 김종관 기자 = 시원한 중거리슛 득점으로 11년만의 이란 제압을 이끈 손흥민(토트넘)이 역대 한국 선수의 월드컵 최종예선 통산 최다골 기록에 도전한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축구대표팀이 오는 29일 오후 10시45분(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의 알막툼 스타디움에서 UAE를 상대로 2022 카타르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A조 최종 10차전을 치를 예정이다.

지난 24일 벤투호는 이란과의 9차전에서 손흥민, 김영권(울산)의 연속골로 2-0 승리를 거뒀다. 그리고 최종예선에서 5연승, 9경기 무패(7승2무) 중이다. 이란(7승1무1패 승점 22)을 따돌리고 A조 1위(7승2무 승점 23)로 올라섰다.

2010 남아공월드컵 최종예선 이후 처음으로 최종예선 무패 통과를 노리는 가운데 손흥민은 한국 선수 월드컵 최종예선 통산 최다골 기록에 도전한다.

손흥민은 이란전에서 한 골을 보태면서 카타르월드컵 최종예선 4호골을 기록해 메흐디 타레미(이란), 우레이(중국), 이토 준야(일본), 살레 알 세흐리(사우디아라비아)와 아시아 최종예선 득점부문 공동 선두에 자리하고 있다.

월드컵 최종예선 통산 최다골의 주인공은 최용수 강원FC 감독이다. 최 감독은 1998 프랑스월드컵 최종예선에서만 7골을 몰아쳤다.

손흥민이 UAE전에서 2골 이상 기록하면 최 감독의 기록을 넘어선다.

한편, 최종예선을 포함해 월드컵 예선 전체로 범위를 확대하면 손흥민은 통산 15골로 역대 1위다. 2위는 박주영(울산)으로 12골을 넣었다.
김종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가장 많이 본 뉴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뉴스앤매거진 파워코리아 대표 백종원  |  서울특별시 광진구 중곡동 162-3번지 2층  |  대표전화 : 02-466-5085  |  팩스 : 02-444-0454
대표메일/제휴광고문의 : bridgekorea@naver.com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백종원(bridgekorea@naver.com)  |  사업자등록번호 : 591-87-01957
청소년보호책임자 : 백종원
월간 파워코리아의 기사는 회사, 기관, 개인 등으로부터 제공받은 자료 및 인터뷰를 토대로 작성되며,
기사에 소개된 제품이나 서비스 내용을 보증하지는 않습니다.
Copyright © 2023 월간파워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