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재테크 > 금융/주식/자산관리
S&P 글로벌, 러시아 신용등급 강등...디폴트 기정사실화
한정찬 기자  |  chan5150@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2.04.11  13:38:45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 [사진 = 뉴시스]

 [서울=파워코리아데일리] 한정찬 기자 = 신용평가사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글로벌이 러시아의 신용등급을 강등시켰다. 사실상 달러화 채권에 대한 채무불이행(디폴트)을 기정사실화한 셈이다.


월스트리트저널(WSJ)과 자유유럽방송(RFE) 등 외신은 S&P글로벌이 지난 9일(현지시간) 러시아 신용등급을 기존 'CC'에서 'SD'(선택적 디폴트·Selective Default)로 하향 조정했다고 보도했다.

'SD' 등급은 통상 디폴트 바로 전단계로 평가되는 등급으로 대출자가 특정 지급을 연체하지만 다른 지급은 제때 하는 경우 적용된다.

러시아는 이달 4일 미 제재로 6,300억 달러 규모 외환보유고에 접근할 수 없어 달러화 채권에 대한 채무를 갚지 못했다. 특히 이번에는 미 재무부가 미국 계좌 내 있는 러시아의 자금으로 채무를 상환하는 것을 허가하지 않았다. 이에 러시아는 현재 4일이 기한이었던 채무에 대해 30일 간의 유예기간을 적용받은 상황이다.

S&P글로벌은 미국을 비롯한 서방의 제재가 추가될 가능성이 높기 때문에, 러시아가 30일 간의 유예 기간을 얻었다해도 이 기간 내에 자국이 보유한 루블화를 달러화로 바꿀 수 있을 것 같지 않다고 봤다.

S&P글로벌은 "러시아에 대한 제재가 앞으로 몇 주 안에 더 강화돼 외채 보유자에 대한 러시아의 의무 조건을 준수하려는 의지와 기술적 능력에 장애가 될 것"이라고 했다.

러시아는 채무 상환을 계속하겠다고 밝히면서도 크렘린은 해외 계좌에 있는 자국 통화가 제재될 경우 외화 채권에 대한 채무도 루블화로 상환하겠다고 주장했다.

이런 상황이 지속되자 S&P글로벌과 다른 기관들은 채무불이행이 높은 '정크' 상태로 부채를 하향 조정했다.

러시아가 이번에 디폴트를 선언하게 되면 이는 외화 채권에 있어선 1917년 볼셰비키 혁명 이후 처음 겪는 일이 된다. 앞서 러시아는 1998년 국내 부채에 대한 디폴트를 선언한 바 있다.
한정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가장 많이 본 뉴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뉴스앤매거진 파워코리아 대표 백종원  |  서울특별시 광진구 중곡동 162-3번지 2층  |  대표전화 : 02-466-5085  |  팩스 : 02-444-0454
대표메일/제휴광고문의 : bridgekorea@naver.com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백종원(bridgekorea@naver.com)  |  사업자등록번호 : 591-87-01957
청소년보호책임자 : 백종원
월간 파워코리아의 기사는 회사, 기관, 개인 등으로부터 제공받은 자료 및 인터뷰를 토대로 작성되며,
기사에 소개된 제품이나 서비스 내용을 보증하지는 않습니다.
Copyright © 2024 월간파워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