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라이프 > 건강/뷰티/애견
동‧서양의학 기반의 ‘양귀비(궁)’ 이너테라피로 균형 잡힌 본연의 美 선사먼저 고객이 고민하는 피부의 근본 원인을 찾아 1:1 맞춤형 관리
원헤레나 기자  |  hywon65@gmail.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2.04.26  14:04:13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 [사진 = 선드린에스테틱]

 뷰티 산업의 발전을 선도하는 ‘선드린에스테틱’(대표/교육이사 최보경)이 헤럴드경제가 주최한 ‘2022 대한민국 가치경영대상(뷰티 교육 부문)’을 수상했다. 2019년 출범한 선드린에스테틱은 피부미용 분야에서 독자적인 기술력과 체계적인 교육시스템을 갖추고 대구광역시를 기반으로 1:1 고객 맞춤형 피부/체형 관리 숍과 아카데미를 운영하며 전문가 양성에 힘쓰고 있다.

 
최보경 대표는 피부미용분야에서 22년의 실전노하우와 대학 강의, 대구한의대학교대학원 한의학박사과정을 거치며 실전과 이론을 고루 겸비한 피부미용 전문가다. 이곳은 고전 동양의학서 ‘황제내경’과 서양의학의 프랙탈 원리를 바탕으로 한 선드린만의 퓨전 매뉴얼 테크닉 ‘양귀비(궁)테라피’를 활용해 차별화된 피부/체형 관리 서비스를 제공한다.
 
선드린에스테틱의 ‘양귀비(궁)테라피’는 이너테라피를 중점으로 고객이 가진 본연의 자연스런 아름다움을 찾아주는 얼굴비대칭 균형관리 전문숍이다. 이곳은 ‘양귀비(궁)테라피’를 통해 틀어진 골반, 큰 얼굴, 긴 얼굴, 사각턱, 주걱턱, 턱비대칭, 돌출입, 광대, 볼꺼짐, 다크서클 등 고객이 고민하는 피부와 체형 문제의 근본 원인을 찾아내어 뼈와 근육의 변화로 몸의 균형을 맞춰주는 것이 핵심이다. 또한 슬리밍바디관리, 스페셜 웨딩관리, 산후관리까지 원장이 직접 1:1 맞춤형 관리를 해주며 균형 있고 볼룸감 있는 에스테틱 서비스를 제공함으로써 두터운 단골 고객층을 확보하고 있다.
 
“고객의 얼굴만 보아도 몸 전체의 상태를 읽어내고, 원인과 결과가 정확한 해답이 있는 관리프로그램으로 건강해져야 아름다워질 수 있다는 것이 황제내경의 근본이다. 한의학 박사 과정을 공부하며 터득한 이너테라피의 원리를 피부미용에 접목해 근본적인 피부미용관리를 실현함으로써 고객감동을 이끌어내고 있다”
 
한 고객은 “타 유명 피부관리 프랜차이즈숍에서 30회 받은 것보다 이곳 본점에서 7회 받은 것이 더 만족스럽다”고 전했다.
 
한편, 수년간 대구한의대학교 뷰티과에서 학생을 지도해오고 있는 최 대표는 선드린아카데미를 운영하며 1인 피부관리 숍을 위한 교육 프로그램을 기획하고 1:1 맞춤 교육을 시행하고 있다. 이곳은 교육과정에서 오랜 피부미용관리 노하우와 동·서양의학이 결합된 퓨전 테라피 기법을 전수하며 문제의 근본 원인을 찾고 고객 맞춤관리를 위한 이론교육을 병행한다. 또 직접 숍을 방문하여 실전교육과 함께 기존 고객을 업그레이드하는 상담기법까지 교육하는 것이 핵심이다. 선드린에스테틱은 지난해까지 대구·경북 지역의 15개 피부관리숍을 대상으로 양귀비(궁)테라피 가맹 교육을 진행했으며, 현재 4개의 선드린에스테틱 가맹점을 개설해 성공적으로 운영하고 있다.
 
K-뷰티테크닉션학회 교육이사직을 맡고 있는 최보경 대표는 타 지역으로 가맹교육을 확대하여 “양귀비(궁) 이너테라피의 근본적인 피부미용관리 문화를 널리 전파하고 가맹 숍의 원장이 자부심을 갖는 에스테틱션으로 거듭나도록 함께 노력해나갈 방침이다.
 
원헤레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가장 많이 본 뉴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뉴스앤매거진 파워코리아 대표 백종원  |  서울특별시 광진구 중곡동 162-3번지 2층  |  대표전화 : 02-466-5085  |  팩스 : 02-444-0454
대표메일/제휴광고문의 : bridgekorea@naver.com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백종원(bridgekorea@naver.com)  |  사업자등록번호 : 591-87-01957
청소년보호책임자 : 백종원
월간 파워코리아의 기사는 회사, 기관, 개인 등으로부터 제공받은 자료 및 인터뷰를 토대로 작성되며,
기사에 소개된 제품이나 서비스 내용을 보증하지는 않습니다.
Copyright © 2022 월간파워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