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국내스포츠
벤투호, 브라질·칠레·파라과이와 국내 평가전
강민지 기자  |  powerkorea1004@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2.05.04  12:46:52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 [사진 = 뉴시스]

 [서울=파워코리아데일리] 강민지 기자 = 벤투호가 6월 A매치 기간에 세계 최강 브라질과 함께 칠레, 파라과이와 국내에서 평가전을 치른다.


대한축구협회는 "오는 6월 브라질, 칠레, 파라과이 축구대표팀을 초청해 국내에서 친선 A매치를 갖기로 확정했다"고 4일 밝혔다.

6월2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브라질과 처음 붙고 6일 칠레, 10일 파라과이와 차례대로 대결한다.

첫 경기 상대인 브라질은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1위로 세계 축구 최강국이다.

역대 월드컵 최다 우승국(5회)이자, 월드컵 본선에 한 번도 빼놓지 않고 출전한 유일한 나라다. 이번 카타르월드컵 남미예선도 1위로 통과했다. 브라질과 역대 전적은 6전 1승5패로 열세다. 지난 2019년 아랍에미리트(UAE)에서 열린 친선경기에서 0-3으로 완패했다.

치치 감독이 지휘봉을 잡고 있으며, 네이마르(파리생제르맹)와 로베르트 피르미누(리버풀), 히샬리송(에버턴) 등 세계적인 선수들이 포진해 있다.

FIFA 랭킹에서 한국(29위)보다 한 단계 높은 28위 칠레는 카타르월드컵 남미예선에서 7위로 탈락했다. 역대 전적은 2전 1무1패로 한국이 뒤지고 있다. 지난 2018년 9월 수원에서 열린 파울루 벤투 감독 부임 이후 두 번째 경기에서 0-0으로 비겼었다.

FIFA 랭킹 50위인 파라과이도 이번 카타르월드컵 남미예선에서 8위로 월드컵 본선에 오르지 못했다.

파라과이와의 역대 전적은 6전 2승3무1패로 한국이 근소하게 앞선다. 2014년 10월 천안에서 열린 친선경기에서 2-0으로 승리했던 게 가장 최근 맞대결이다.

황보관 협회 대회기술본부장은 "최근 1년 동안에는 아시아 팀들과 FIFA 랭킹이 낮은 유럽 국가들을 상대했는데, 이번에는 남미의 강호들과 대결함으로써 우리의 객관적 전력과 미비점을 확인할 수 있는 좋은 기회"라고 말했다.

이어 "특히 칠레와 파라과이는 우리의 월드컵 1차전 상대인 우루과이와 비슷한 스타일이라 본선 대비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강민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가장 많이 본 뉴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뉴스앤매거진 파워코리아 대표 백종원  |  서울특별시 광진구 중곡동 162-3번지 2층  |  대표전화 : 02-466-5085  |  팩스 : 02-444-0454
대표메일/제휴광고문의 : bridgekorea@naver.com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백종원(bridgekorea@naver.com)  |  사업자등록번호 : 591-87-01957
청소년보호책임자 : 백종원
월간 파워코리아의 기사는 회사, 기관, 개인 등으로부터 제공받은 자료 및 인터뷰를 토대로 작성되며,
기사에 소개된 제품이나 서비스 내용을 보증하지는 않습니다.
Copyright © 2022 월간파워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