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재테크 > 금융/주식/자산관리
삼성로봇시장 진출 본격화에 로봇주 들끓어
장선희 기자  |  light_hee01@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2.05.04  16:35:53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 [사진 = 뉴시스]
[서울=파워코리아데일리] 장선희 기자 = 증시에서 휴림로봇을 비롯한 로봇주들의 주가가 들끓고 있다. 삼성전자가 로봇 시장 진출을 본격화하고 있는 가운데 대통력직인수위원회가 로봇 사업에 대한 육성 가능성을 언급하면서 관련 수혜감이 커질 것이란 기대감이 모이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다만 일각에선 삼성전자가 국내 로봇업체를 인수할 것이란 뜬소문도 나오고 있어 묻지마 투자는 지양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4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휴림로봇은 지난해 말 675원에 머물렀지만 전날 3835원까지 오르며 올 들어 주가가 5배 넘게 폭등했다. 이 기간 주가상승률은 468.1%에 달한다.

같은 기간 다른 로봇 관련주인 로보로보와 유진로봇 등도 각각 68.9%, 28.1% 상승했고, 지난 3월 코스닥 시장에 상장한 유일로보틱스는 상장 첫날 '따상(시초가를 공모가 두배에 형성한 뒤 상한가)'에 성공하며 로봇주 전반에 양호한 분위기가 이어진다.

로봇 관련주들의 동반 상승세는 삼성전자를 비롯한 국내 대기업들이 로봇사업을 미래 먹거리로 삼고 로봇 산업에 뛰어들고 있기 때문으로 보이고 있다. 실제 삼성전자는 지난 연말 조직개편에서 '로봇사업팀'을 출범했고 지난달 열린 주주총회에서도 "신사업 발굴의 첫 행보는 로봇 사업"이라고 강조했다. 이밖에 LG전자는 일찌감치 로봇을 미래사업의 한 축으로 삼고 사업을 전개해왔으며 현대차 역시 미국 로봇 제조사를 인수하며 로봇 비즈니스에 대한 의지를 확고히 하고 있다.

여기에 대통령직 인수위원회 역시 로봇 사업 육성 계획을 발표하면서 로봇주에 힘을 실었다. 안철수 인수위원장은 지난달 25일 '미래 먹거리 산업 신성장 전략'을 발표하면서 인공지능(AI) 산업에서 'AI-로봇 디지털 기술 활용 제조서비스 혁신전략'을 수립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이에 앞서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 역시 인공지능 반도체·로봇, 양자, 탄소중립, 항공우주, 바이오헬스 등을 '5대 메카테크'로 규정하고 육성을 약속한 바 있다.

전문가들은 향후 로봇산업에 대한 성장성 및 모멘텀이 장기간 이어질 것으로 내다봤다. 다만 일부 기업의 경우 삼성전자에 피인수될 것이란 소문도 돌면서 막연한 기대감에 기댄 투자는 지양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온다.
 
 
 
장선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가장 많이 본 뉴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뉴스앤매거진 파워코리아 대표 백종원  |  서울특별시 광진구 중곡동 162-3번지 2층  |  대표전화 : 02-466-5085  |  팩스 : 02-444-0454
대표메일/제휴광고문의 : bridgekorea@naver.com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백종원(bridgekorea@naver.com)  |  사업자등록번호 : 591-87-01957
청소년보호책임자 : 백종원
월간 파워코리아의 기사는 회사, 기관, 개인 등으로부터 제공받은 자료 및 인터뷰를 토대로 작성되며,
기사에 소개된 제품이나 서비스 내용을 보증하지는 않습니다.
Copyright © 2022 월간파워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