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연예 > 문화/공연
빈 심포니 내한...한국·오스트리아 수교 130주년 기념
백지희 기자  |  vnfdl22@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2.05.11  13:18:44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 [사진 = 뉴시스]

 [서울=파워코리아데일리] 백지희 기자 = 한국과 오스트리아 수교 130주년을 맞아 오스트리아 비엔나 음악의 역사를 증명하는 빈 심포니의 내한 공연이 열린다.


오는 29일 아트센터인천 공연을 시작으로 31일 부산시민회관, 6월1일 서울 예술의전당 무대로 3번의 연주가 진행된다.

이번 공연은 지휘자 필리프 조르당, 피아니스트 예핌 브롬프만이 함께한다. 필리프 조르당은 파리 국립오페라단의 음악감독이자 빈 심포니 수석지휘자를 역임했으며 스위스 유명 지휘자 고(故) 아르맹 조르당의 아들이기도 하다. 그는 이미 빈 심포니와 100회 이상 공연했으며, 현재 빈 슈타츠오퍼 음악감독으로 활동하고 있다.

거장 피아니스트 예핌 브롬프만은 미국에서 가장 권위 있는 음악상인 에이버리 피셔상을 수상했으며, 음반 녹음으로 여섯 차례나 그래미상 후보에 올랐다. 지휘자 에사 페카 살로넨, LA 필하모닉과 녹음한 바르토크 피아노 협주곡 모음집 앨범으로 그래미상을 받았다.

29일과 31일에는 브람스의 피아노 협주곡 제1번 d단조와 베토벤의 교향곡 제7번 A장조를 선보인다. 6월1일엔 베토벤의 에그몬트 서곡과 피아노 협주곡 제3번 c단조, 심포니 제7번 A장조가 연주된다.

1900년 연주 전문 관현악단 형성을 목표로 '빈 음악협회 관현악단'으로 창단된 빈 심포니는 비엔나의 문화 대사이자 도시를 대표하는 콘서트 오케스트라다. 오스트리아 수도의 음악 문화를 구축하며, 빈 음악 전통의 계승과 함양에 힘쓰고 있다.

안톤 브루크너의 '교향곡 9번'과 아놀드 쇤베르크의 '구례의 노래', 모리스 라벨의 '왼손을 위한 피아노 협주곡' 등 주요 오케스트라 레퍼토리의 초연을 맡아왔다. 브루노 발터, 리하르트 슈트라우스, 빌헬름 푸르트벵글러 등 지휘 거장들과 함께했고 헤르베르트 폰 카라얀, 볼프랑 자발리쉬는 빈 심포니 소리를 가장 두드러지게 만들어낸 지휘자로 평가된다. 시즌마다 150회 이상 콘서트와 오페라 공연을 선보이고 있다.
 
백지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가장 많이 본 뉴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뉴스앤매거진 파워코리아 대표 백종원  |  서울특별시 광진구 중곡동 162-3번지 2층  |  대표전화 : 02-466-5085  |  팩스 : 02-444-0454
대표메일/제휴광고문의 : bridgekorea@naver.com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백종원(bridgekorea@naver.com)  |  사업자등록번호 : 591-87-01957
청소년보호책임자 : 백종원
월간 파워코리아의 기사는 회사, 기관, 개인 등으로부터 제공받은 자료 및 인터뷰를 토대로 작성되며,
기사에 소개된 제품이나 서비스 내용을 보증하지는 않습니다.
Copyright © 2022 월간파워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