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국내스포츠
381명 선수단 금메달 정조준, 광주양궁월드컵 개막
한정찬 기자  |  chan5150@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2.05.17  15:42:15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 [사진 = 뉴시스]

 [서울=파워코리아데일리] 한정찬 기자 = 38개국, 381명의 선수단이 국가의 명예를 걸고 양궁 실력을 겨루는 광주양궁월드컵이 막을 올렸다.


17일 광주 남구 광주국제양궁장에서는 '광주2022현대양궁월드컵(2차전)'이 개막해 오는 22일까지 6일간의 열전에 돌입했다.

이번 대회는 한국 등 세계 38개국, 381명(선수 270명·임원 111명)의 선수단이 참가해 활시위를 당긴다. 경기는 리커브·컴파운드 두 종목에 남·여·혼성 단체전, 남녀 개인전 등이 펼쳐지며 총 10개의 금메달을 놓고 기량을 펼친다.

결승전은 21일과 22일 이틀 동안 광주여대 경기장에서 치러진다.

특히 이번 대회는 9월 항정우아시안게임 연기로 세계랭킹 1위인 안산(광주여대)과 미국의 브래디 엘리슨 등 정상급 기량을 갖고 있는 선수들이 대거 출전했다. 더불어 컴파운드는 네덜란드의 마이크 슐로세르와 콜롬비아 사라 로페즈가 출전한다.

지난 4월 터키에서 열린 양궁월드컵 1차전에서 메달을 획득한 선수들도 대거 참가했다.

지난 대회 1위인 알바리노 가르시아 미구엘(스페인)과 브라이오니 피트먼(영국)이 리커브에, 마이크 슐로세르(네넬란드)가 컴파운드에서 금빛 화살을 겨냥한다.

한국은 이가현(대전체육회)·강채영(현대모비스)·안산·최미선(순천시청)이 여자부 리커브에 출전한다. 남자부는 김우진(청주시청)·김제덕(경북일고)·오진혁(현대제철)·이우석(코오롱)이 이름을 올렸다.

컴파운드 여자부는 김윤희·송윤수·소채원(이상 현대모비스)·오유현(전북도청), 남자부는 김종호·최용희(이상 현대제철)·양제원(울산 남구청)·강동현(대구양궁협회)이 메달을 겨냥한다.

광주양궁월드컵은 이날 경기장 적응을 위한 공식훈련을 시작으로 막을 올렸으며 오후 각 종목별 예선전이 펼쳐진다.
 
한정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가장 많이 본 뉴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뉴스앤매거진 파워코리아 대표 백종원  |  서울특별시 광진구 중곡동 162-3번지 2층  |  대표전화 : 02-466-5085  |  팩스 : 02-444-0454
대표메일/제휴광고문의 : bridgekorea@naver.com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백종원(bridgekorea@naver.com)  |  사업자등록번호 : 591-87-01957
청소년보호책임자 : 백종원
월간 파워코리아의 기사는 회사, 기관, 개인 등으로부터 제공받은 자료 및 인터뷰를 토대로 작성되며,
기사에 소개된 제품이나 서비스 내용을 보증하지는 않습니다.
Copyright © 2022 월간파워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