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국내스포츠
인천 유나이티드 '무고사', 득점 부문 1위 유지하며 부활 알려
강민지 기자  |  powerkorea1004@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2.05.18  11:36:15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 [사진 = 뉴시스]

 [서울=파워코리아데일리] 강민지 기자 = 프로축구 K리그1 인천 유나이티드의 '몬테네그로 특급' 무고사(30)가 물오른 골 감각을 뽐내며 완벽한 부활을 알렸다.


무고사는 17일 인천축구전용경기장에서 열린 대구FC와의 하나원큐 K리그1 2022 13라운드 홈 경기에 선발로 나와 두 골을 책임지며 2-2 무승부를 견인했다.

0-1로 끌려가던 전반 추가시간엔 환상적인 왼발 발리슛으로 동점골을 터트렸고, 1-2로 패색이 짙던 후반 추가시간엔 페널티킥에 성공하며 팀을 구했다. 승점 21(5승6무2패)인 인천은 리그 3위다.

이날 10, 11호골에 성공한 무고사는 리그에서 가장 먼저 두 자릿수 득점을 올렸다. 또 경쟁자들을 따돌리고 득점 부문 1위를 유지했다.
 
동시에 최근 해트트릭을 포함해 2경기 4골을 폭발시킨 제주 유나이티드 주민규(7골)의 추격도 따돌렸다.

올 시즌 엄청난 골 감각을 자랑 중인 무고사다. 13경기 만에 11골을 터트렸는데, 이 기세라면 데뷔 시즌이었던 2018년 기록한 한 시즌 개인 최다 득점(19골)을 넘는 건 시간문제로 보인다.

유럽에서 뛰다 2018년 인천 유니폼을 입고 한국 무대에 선 무고사는 K리그 통산 124경기에서 65골 10도움을 기록하고 있다.

데뷔 첫해였던 2018년 35경기 19골(4도움)로 득점 랭킹 4위에 올랐던 무고사는 지난해인 2021시즌(9골)을 제외하곤 매년 두 자릿수 득점을 올렸었다.

인천이 매년 강등권을 헤매는 팀인 걸 고려하면 무고사의 득점력은 놀라울 정도다. 동료들의 지원이 부족한 상황에서도 꾸준히 골을 넣어왔기 때문이다.

조성환 인천 감독도 무고사의 활약에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대구전이 끝난 뒤 조 감독은 "찬스가 났다고 해서 매번 득점을 할 수 있는 건 아닌데 결정적인 순간 기회를 살려줬다"고 말했다.

이어 "팀에 큰 역할을 해주고 있다. 앞으로 더 상대의 견제가 있을 텐데, 전략적으로 팀도 잘 준비하고 본인도 잘 이겨내서 작년에 못 했던 가치를 증명했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무고사도 자만을 경계하면서 더 높은 곳에 오르겠다고 자신했다.

그는 경기 후 "득점왕 경쟁을 하는 건 기준이 좋고 영광"이라며 "하지만 아직은 과정일 뿐이고 경기가 많이 남아있다. 갈 길이 멀기에 더 노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강민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가장 많이 본 뉴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뉴스앤매거진 파워코리아 대표 백종원  |  서울특별시 광진구 중곡동 162-3번지 2층  |  대표전화 : 02-466-5085  |  팩스 : 02-444-0454
대표메일/제휴광고문의 : bridgekorea@naver.com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백종원(bridgekorea@naver.com)  |  사업자등록번호 : 591-87-01957
청소년보호책임자 : 백종원
월간 파워코리아의 기사는 회사, 기관, 개인 등으로부터 제공받은 자료 및 인터뷰를 토대로 작성되며,
기사에 소개된 제품이나 서비스 내용을 보증하지는 않습니다.
Copyright © 2022 월간파워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