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정치/사회
천하람 "혁신위원 추천 인사에 이준석계 없어"
백종원 기자  |  bridgekorea@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2.06.15  09:23:33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 [사진 = 뉴시스]

 [서울=파워코리아데일리] 백종원 기자 = 국민의힘 혁신위원회 1호 위원으로 내정된 천하람 변호사(순천갑 당협위원장)는 15일 혁신위원으로 추천된 6명의 인사에 대해 "면모를 보면 이준석 대표계라고 할 만한 분들이 없다"고 말했다.


천 변호사는 이날 오전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혁신을 기치로 내걸고 사조직을 만든다는 건 이 대표 같아 보이지 않는다"며 이같이 말했다.

혁신위원 추천권이 있는 최고위원 등 당 지도부 7명 중 배현진 최고위원을 제외한 6명이 1명씩 추천을 완료했다.

김용태 최고위원이 가장 먼저 천 변호사를 추천한 데 이어 전날까지 권성동 원내대표와 성일종 정책위의장은 각각 한무경·김미애 의원을 추천한 것으로 알려졌다. 윤영석 최고위원은 서정숙 의원, 조수진 최고위원은 언론계 외부 인사를 추천한 것으로 전해진다. 정미경 최고위원은 이건규 전 서귀포호텔(군인호텔) 사장을 추천했다.

앞서 최고위원회의에서 혁신위가 '사조직' 오해를 받을 수 있다고 한 배 최고위원을 향해 천 변호사는 "추천된 분들의 면모를 보면 이 대표계라고 할 만한 분들이 없다"며 "추천 부담이 많이 줄어들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배 최고위원은 앞서 정희용 의원을 추천했으나 정 의원이 이를 고사했다. 이후 지난 13일 비공개로 진행된 최고위원회의에서 혁신위가 '이 대표의 사조직'으로 오해받을 수 있다며 밝혔다. 배 최고위원은 또 전날 "출범 전 여러 의제가 공개돼 인사를 추천하기 어려워졌다"며 "계속 제안하고 있고 고민 중인데 잘 안 하시려고 한다"고 말했다.

하지만 천 변호사는 "사조직을 만들고 공천에 손을 댄 뒤 이 대표가 차기 당권까지 노린다면 그다지 유리하지 않다"며 "당대표가 되려면 현직 의원이나 당협위원장들에게 잘 보여야 하는데 차기 당권 확보를 위해 공천을 손댄다는 건 이해하기 어렵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 대표한테 그렇게까지 챙겨줄 만한 사람이 많은지 잘 모르겠다. 나는 국대다 출신의 대변인 등 세력이 이준석류 같은 젊은 신진 그룹이 있는 건 맞지만 챙겨줄 만큼 숫자가 많거나 그룹화돼 있지는 않다"며 "이 대표가 자기 사람이라고 해서 무리하게 챙기는 스타일도 아닌 것 같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지방선거 공천에도 자기 사람을 안 챙겼던 사람이 공천 룰을 유리하게 바꿔서 챙긴다는 것도 안 맞다"며 "명분 없는 공천 룰 변경이 있다면 얼마든지 차기 당대표가 바꿀 수 있고, 혁신위에서 룰을 변경해도 최고위원회가 승인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백종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가장 많이 본 뉴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뉴스앤매거진 파워코리아 대표 백종원  |  서울특별시 광진구 중곡동 162-3번지 2층  |  대표전화 : 02-466-5085  |  팩스 : 02-444-0454
대표메일/제휴광고문의 : bridgekorea@naver.com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백종원(bridgekorea@naver.com)  |  사업자등록번호 : 591-87-01957
청소년보호책임자 : 백종원
월간 파워코리아의 기사는 회사, 기관, 개인 등으로부터 제공받은 자료 및 인터뷰를 토대로 작성되며,
기사에 소개된 제품이나 서비스 내용을 보증하지는 않습니다.
Copyright © 2022 월간파워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