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정치/사회
한덕수 총리 "부산엑스포 유치 위해 반 전 총장도 역할 하실 것"
백종원 기자  |  bridgekorea@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2.06.21  09:20:58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 [사진 = 뉴시스]

 [서울=파워코리아데일리] 백종원 기자 = 한국이 2030 세계박람회 유치전에 본격 나선 가운데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도 힘을 보탤 것으로 21일 전해졌다.


한덕수 국무총리는 2030 부산세계박람회(부산엑스포) 유치위원장으로서 국제박람회기구(BIE) 총회 참석 차 프랑스 파리를 방문 중에 기자들과 만나 "각계각층의 모든 모든 분들이, 170개 회원국을 상대해야 한다"며 "반(기문) 총장도 역할을 하실 것"이라고 말했다.

2030 세계박람회 유치전에는 민관이 모두 참여해 내년 11월 개최지 선정 투표가 있을 때까지 전방위적으로 유치전을 전개할 계획이다. 한국(부산)을 비롯해 사우디아라비아(리아드), 이탈리아(로마) 등 3곳이 경쟁을 벌이고 있다.

민간에서는 유치지원 민간위원회 회장을 맡은 최태원 대한상의 회장의 SK를 비롯해 삼성전자, 현대자동차 등 10대 기업이 전면에 나선다. 기업마다 전세계 권역을 나눠 맡아 경제적 네트워크를 중심으로 지지를 호소할 계획이다. 또한 무역협회장을 지낸 김영주 부산엑스포 유치위원장을 중심으로 한 회원국 설득 작업에도 드라이브를 건다.

홍보 활동도 적극 펼칠 예정이다. 한 총리는 "BTS도 홍보대사로 하기로 했다. 활동 중단과는 상관없다"고 말했다. 부산엑스포 1호 홍보대사는 배우 이정재, 2호 홍보대사는 가상인간 '로지(ROZY)'다.

한 총리는 부산이 전쟁과 가난을 딛고 물류와 디지털의 중심지가 된 현대사 전환의 상징으로서 2030 세계박람회에서 대전환 시대의 비전을 보여줄 수 있는 최적지라는 점을 거듭 강조했다.

또한 "(세계박람회 개최는) 들어가는 재원보다 훨씬 더 많은 걸 얻을 수 있다"며 "이건 메인 엑스포이기 때문에, 5000만명 정도 와서 보게 될 거다. 얻는 게 훨씬 더 많다"고 말했다.
백종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가장 많이 본 뉴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뉴스앤매거진 파워코리아 대표 백종원  |  서울특별시 광진구 중곡동 162-3번지 2층  |  대표전화 : 02-466-5085  |  팩스 : 02-444-0454
대표메일/제휴광고문의 : bridgekorea@naver.com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백종원(bridgekorea@naver.com)  |  사업자등록번호 : 591-87-01957
청소년보호책임자 : 백종원
월간 파워코리아의 기사는 회사, 기관, 개인 등으로부터 제공받은 자료 및 인터뷰를 토대로 작성되며,
기사에 소개된 제품이나 서비스 내용을 보증하지는 않습니다.
Copyright © 2022 월간파워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