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정치/사회
野, 尹정부 경찰 통제 움직임 저지 총력전
백종원 기자  |  bridgekorea@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2.06.22  11:26:58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 [사진 = 뉴시스]

 [서울=파워코리아데일리] 백종원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22일 행정안전부의 '경찰국 부활'과 치안감 전보 인사 번복 논란을 짚으며 윤석열 정부의 경찰 통제 움직임을 쟁점화시키기 위한 총력전을 벌였다.

 
행안부 산하 경찰 제도 개선 자문위원회의 경찰 관련 지원조직 신설 등을 담은 권고안과 경찰청의 치안감 전보 인사 번복을 겨냥해 "행정안전부가 아닌 경찰진압부", "경찰 장악 무리수"라며 날 선 비판을 했다.

박홍근 민주당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윤석열 정부가 지난 31년간 대한민국이 이뤄온 경찰의 정치적 중립과 독립성을 허무는 데는 그리 오래 걸리지 않았다"며 "막역한 고등학교 후배를 장관에 지명하자, 충성스러운 후배 장관은 취임도 전에 자문위라는 방패막이를 꾸렸다"고 말했다.

이어 "행정안전부 장관이 13만 경찰 조직을 지휘·감독하며 경찰청장과 국가수사본부장을 비롯한 고위직 인사를 제청하고 경찰에 대한 감찰과 징계 요구까지 하겠다고 한다"며 "행안부가 아니라, 경찰진압부라고 고쳐 불러야 할 참"이라고 지적했다.

아울러 "말로는 경찰의 민주적 관리 운영, 효율적 업무 수행 운운하지만 경찰을 완벽하게 통제하겠다는 것"이라며 "국가경찰위원회를 비롯한 전국의 경찰 또한 반발하고 있다. 윤석열 정부의 시도는 행안부 장관 사무에서 치안 사무를 삭제한 정부조직법 개정 취지를 무력화하는 위헌적인 발상"이라고 했다.

전날 번복된 치안감 전보 인사를 놓고는 "불과 몇 시간 만에 인사 내용을 수정하는 초유의 일도 벌어졌다"며 "치안감 인사는 대통령 재가 사안이라는 점에서 문제가 심각하다. 경찰권 장악에 대한 정당한 반발을 인사로 무력화시키겠다는 의도이고 명백한 보복성 인사"라고 질타했다.

그러면서 "대통령실과 이상민 장관은 초유의 인사 사태에 대해 누구 지시로 이뤄졌는지 해명해야 한다"며 "윤석열 대통령이 민중의 지팡이를 정권의 지팡이로 삼는다면, 국민이 용납하지 않을 것이다. 윤석열 정부가 위법적 경찰 장악을 끝내 강행한다면, 민주당은 비상한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했다.
 
검찰총장이 공석인 점을 토대로 한동훈 법무부 장관을 겨냥한 비판도 나왔다.

박주민 의원은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한동훈 (법무부) 장관은 (청와대) 민정수석실이 하던 인사 검증 업무를 하게 됐고(민정수석), 검찰총장이 공석인 상태에서 한 차례 인사를 단행한 후 다시 대규모 인사를 단행하겠다(검찰총장)고 하고 있다"며 "일부러 검찰총장 인선을 미루고 한동훈 장관 마음대로 검찰 인사를 하려는 것 아닌지 의심스러울 정도"라고 했다.

아울러 "이러니 한 장관이 사실상 검찰총장 역할까지 하면서 검찰은 윤석열 정권의 하부조직으로 전락했다는 비판이 나오는 것"이라며 "이런 논란을 해소하고 검찰 독립을 제대로 이루려면, 윤 대통령과 한 장관은 독립성과 중립성을 갖춘 인물을 검찰총장에 임명하는 것이 먼저임을 명심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백종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가장 많이 본 뉴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뉴스앤매거진 파워코리아 대표 백종원  |  서울특별시 광진구 중곡동 162-3번지 2층  |  대표전화 : 02-466-5085  |  팩스 : 02-444-0454
대표메일/제휴광고문의 : bridgekorea@naver.com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백종원(bridgekorea@naver.com)  |  사업자등록번호 : 591-87-01957
청소년보호책임자 : 백종원
월간 파워코리아의 기사는 회사, 기관, 개인 등으로부터 제공받은 자료 및 인터뷰를 토대로 작성되며,
기사에 소개된 제품이나 서비스 내용을 보증하지는 않습니다.
Copyright © 2022 월간파워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