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연예 > 아트/서적
청주시, 프랑스에서 보관중인 직지 '복본화' 사업 완료
원헤레나 기자  |  hywon65@gmail.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2.06.27  14:17:45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 [사진 = 뉴시스]

 [서울=파워코리아데일리] 원헤레나 기자 = 충북 청주시는 현존 세계 최고(最古) 금속활자본인 직지심체요절에 대한 '복본화(複本化)' 사업을 마쳤다고 27일 밝혔다.

 
프랑스국립도서관에 보관된 직지 하권을 현재 상태로 재현한 복본과 1377년 인쇄 상태를 추정해 재현한 복본를 각각 30권씩 만들었다.
 
충북대 산학협력단은 직지 하권 원본의 종이 성분과 표면 가공에 대한 정보를 과학적으로 분석하여 복본화 작업에 반영했다. 원본 그대로를 재현하기 위해 전통 재료와 기법으로 제작된 국산 한지도 사용했다.
 
시 관계자는 "직지를 널리 알리고자 문화재청 후원을 받아 이 사업을 추진했다"며 "오는 9월 열리는 '2022년 직지문화제'에서 직지 하권 복본을 선보일 예정"이라고 말했다.
 
'직지'는 1377년 고려 우왕 3년 때 청주 흥덕사에서 간행됐다. 정식 이름은 '백운화상초록불조직지심체요절’(白雲和尙抄錄佛祖直指心體要節)'이며, 줄여서 '직지'라고도 부른다.
 
독일 구텐베르크의 '42행 성서'보다 78년, 중국의 '춘추번로'보다 145년 빠른 현존 세계 최고(最古) 금속활자본이다. 2001년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으로 등재됐다.
 
상권은 전해지지 않으며, 하권만 프랑스국립도서관에 소장돼 있다.
원헤레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가장 많이 본 뉴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뉴스앤매거진 파워코리아 대표 백종원  |  서울특별시 광진구 중곡동 162-3번지 2층  |  대표전화 : 02-466-5085  |  팩스 : 02-444-0454
대표메일/제휴광고문의 : bridgekorea@naver.com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백종원(bridgekorea@naver.com)  |  사업자등록번호 : 591-87-01957
청소년보호책임자 : 백종원
월간 파워코리아의 기사는 회사, 기관, 개인 등으로부터 제공받은 자료 및 인터뷰를 토대로 작성되며,
기사에 소개된 제품이나 서비스 내용을 보증하지는 않습니다.
Copyright © 2024 월간파워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