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연예 > 문화/공연
2인극으로 보는 '오만과 편견'...다양한 배우들과 함께 컴백
백지희 기자  |  vnfdl22@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2.07.15  16:49:13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 [사진 = 뉴시스]

 [서울=파워코리아데일리] 백지희 기자 = 2인극 '오만과 편견'이 이번 시즌에도 다양한 매력을 가진 배우들과 함께 돌아왔다.


연극 '오만과 편견'은 원작인 제인 오스틴의 소설 '오만과 편견' 출판 200년을 기념해 2013년 영국의 로열시어터에서 초연됐다. 현재까지 유럽 각지에서 꾸준히 공연되며 사랑받았다.

배우이자 작가로 활동 중인 조안나 틴시가 2인극으로 각색했다. 독창적 연출로 많은 이들의 사랑을 받는 애비게일 앤더슨은 연출을 맡아 원작을 유쾌하고 창의적으로 표현했다.

연극 '오만과 편견'에는 단 두명의 배우가 출연한다. 이들은 원작 속 주인공인 베넷가의 둘째 딸 '엘리자베스 베넷'을 비롯한 다섯 딸들부터 남자 주인공인 '다아시'와 그의 친구 '빙리'까지 개성 넘치는 캐릭터들을 모두 소화한다.

두 시간이 넘는 러닝타임 동안 배우의 퇴장과 무대의 이동도 없다. 두 배우들은 캐릭터가 특징되는 소품과 의상, 그에 맞는 개성있는 연기 변화를 통해 다양한 캐릭터를 표현하고, 장면 전환 효과까지도 보여준다.

이런 독특한 연출과 많은 대사량을 순발력 있게 소화하는 두 배우의 열연은 연극 '오만과 편견'이 많은 관객들에게 사랑받는 이유다.

진정한 사랑을 믿는 엘리자베스(리지)와 그녀의 철부지 여동생 리디아 등을 연기하는 'A1'은 폭넓은 캐릭터 소화력으로 다양한 작품에서 사랑받고 있는 배우 이정화와 탄탄한 연기력을 인정받은 이경미, 떠오르는 신예 '정우연'이 맡는다.

잘생긴 외모를 지닌 상류층 신사 다아시, 엘리자베스의 사촌 콜린스 등을 연기하는 'A2'는 등장만으로도 극의 몰입을 높여주는 배우 홍우진, 초연과 재연에 이어 출연하며 실력과 인기를 동시에 입증한 이형훈, 다양한 작품에 참여하며 연기의 폭을 넓히고 있는 '현석준'이 맡을 예정이다.

올해 한국 뮤지컬어워즈에서 연출상을 수상한 '박소영' 연출이 이번 프로덕션에서도 연출을 맡아 새롭게 합류한 캐스트들의 신선한 매력을 이끌어 낼 예정이다.
백지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가장 많이 본 뉴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뉴스앤매거진 파워코리아 대표 백종원  |  서울특별시 광진구 중곡동 162-3번지 2층  |  대표전화 : 02-466-5085  |  팩스 : 02-444-0454
대표메일/제휴광고문의 : bridgekorea@naver.com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백종원(bridgekorea@naver.com)  |  사업자등록번호 : 591-87-01957
청소년보호책임자 : 백종원
월간 파워코리아의 기사는 회사, 기관, 개인 등으로부터 제공받은 자료 및 인터뷰를 토대로 작성되며,
기사에 소개된 제품이나 서비스 내용을 보증하지는 않습니다.
Copyright © 2022 월간파워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