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연예 > 아트/서적
'택배화가' 원성진, 4번째 개인전 열어
한정찬 기자  |  chan5150@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2.08.23  15:25:03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 [사진 = 뉴시스]

 [서울=파워코리아데일리] 한정찬 기자 = 낮에는 CJ대한통운 택배기사로 일하면서 저녁에는 화가로 활동하는 '택배화가' 원성진씨가 4번째 개인전시회를 연다.


CJ대한통운은 다음달 3일까지 을지로4가역 아뜨리애(愛) 갤러리에서 자사 택배기사 원씨가 '소리 내지 않는다고, 멈춘 것은 아니다'라는 주제로 전시회를 갖는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전시회는 서울시설관리공단의 후원을 통해 지난 15일부터 다음달 3일까지 3주간 개최될 예정이다. 2호선 을지로4가역과 동대문역사문화공원역 사이 지하보도에서 무료로 관람할 수 있다.

갤러리에는 '깊은 한강의 침묵(A deep silence)'을 포함해 원씨가 지난 1년간 그린 10여점의 작품이 공개됐다. 원씨는 "코로나19 펜데믹으로 침묵을 강요당한 서울이 한강을 통해 다시 살아나는 모습을 보고 싶었다"며 "지난 1년 강변북로를 쉼 없이 왔다갔다하며 배송하는 중에 한강도 쉼 없이 흘러가는 모습을 보고 한강을 그렸다"고 전시 주제를 설명했다.

원씨는 2017년부터 택배기사를 시작했으며 2018년 4월 '바람이 조금 불면'이라는 주제로 코소(COSO) 갤러리에서 연 첫 개인전을 시작으로 이번이 4번째 개인전이다.

원성진 씨는 시집을 출간한 시인이기도 하다. 진주작가회의 시화전에 다수 참가했으며 2019년에는 시집 '맴돌다가'를 출간했다.

원씨는 "최근에는 아르바이트를 고용해 기존보다 배송효율을 더 높이고 시간을 단축시켰다"며 "물량이 많이 몰리는 시즌이 아닌 이상 평소 오후 4시 정도에는 일을 마치고 화가로 활동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정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가장 많이 본 뉴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뉴스앤매거진 파워코리아 대표 백종원  |  서울특별시 광진구 중곡동 162-3번지 2층  |  대표전화 : 02-466-5085  |  팩스 : 02-444-0454
대표메일/제휴광고문의 : bridgekorea@naver.com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백종원(bridgekorea@naver.com)  |  사업자등록번호 : 591-87-01957
청소년보호책임자 : 백종원
월간 파워코리아의 기사는 회사, 기관, 개인 등으로부터 제공받은 자료 및 인터뷰를 토대로 작성되며,
기사에 소개된 제품이나 서비스 내용을 보증하지는 않습니다.
Copyright © 2024 월간파워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