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정치/사회
박홍근 "윤핵관이 이준석 숙청 수단으로 경찰력 이용"
백종원 기자  |  bridgekorea@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2.08.25  10:27:15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 [사진 = 뉴시스]

 [서울=파워코리아데일리] 백종원 기자 =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25일 '윤핵관' 의원이 경찰 고위급 인사를 만난 후 '이준석 수사'에 속도가 붙었다는 언론 보도와 관련, "내부고발이 사실이라면 윤석열 대통령의 핵심 측근이 집권여당 당대표 숙청의 수단으로 경찰력을 이용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박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이같이 말하며 "당권투쟁을 위해 수사에 개입한 정황이 드러난 것으로 명백한 권한 남용이자 국기문란에 해당되는 공권력 사유화"라고 했다.

그는 "보도에 따르면 윤핵관이 여권 인사 소개로 두 차례에 걸쳐 이준석 전 대표 수사에 손을 댈 수 있는 고위급 경찰 인사를 만났다고 한다"며 "'야간조사라도 해라', '포괄일제 적용을 검토하라'는 구체적 수사 지시를 내렸다는 후속 증언도 나왔다"고 전했다.

이어 "윤석열 정권이 불법 시행령 꼼수로 경찰국을 신설하고 밀정 의혹을 받는 경찰국장을 왜 임명했는지 시간이 지날수록 이유가 선명해진다"며 "경찰은 명운을 걸고 내부 고위급 인사가 어떤 이유로 윤핵관을 만났고 어떤 정치적 검은 거래가 있었는지 철저히 조사해 진실을 밝혀야 한다"고 촉구했다.
 
박 원내대표는 또 감사원의 문재인 정부 시절 코로나19 백신 수급, 에너지정책 감사를 추진하는 데 대해선 "윤석열 정권 향한 권력기관들의 충성경쟁으로 감사원까지 본연의 책무를 잊고 전 정부 보복감사에만 열을 올리고 있다"며 "법은 멀고 주먹은 가깝다더니 윤석열 정권에서 권력기관은 법보다 충성이 먼저인가 보다"라고 힐난했다.

그는 "민주적 통제를 넘어 정권에만 충성하는 권력기관에 상식과 공정을 기대할 수 없다. 특히 법이 정한 전 정부 임기제 기관장을 대상으로 한 감사원의 무차별적 표적 보복감사는 직권 남용 소지가 크다"며 "민주당은 고발 조치를 포함 모든 법적 대응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백종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가장 많이 본 뉴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뉴스앤매거진 파워코리아 대표 백종원  |  서울특별시 광진구 중곡동 162-3번지 2층  |  대표전화 : 02-466-5085  |  팩스 : 02-444-0454
대표메일/제휴광고문의 : bridgekorea@naver.com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백종원(bridgekorea@naver.com)  |  사업자등록번호 : 591-87-01957
청소년보호책임자 : 백종원
월간 파워코리아의 기사는 회사, 기관, 개인 등으로부터 제공받은 자료 및 인터뷰를 토대로 작성되며,
기사에 소개된 제품이나 서비스 내용을 보증하지는 않습니다.
Copyright © 2022 월간파워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