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연예 > 문화/공연
'한복`꽃이핀 비단 옷이라네' 특별전, 인천공항에서 개최
김태인 기자  |  red3955@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2.09.29  16:18:20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 [사진 = 뉴시스]

 [서울=파워코리아데일리] 김태인 기자 = 인천국제공항에서 우리 고유의 복식 '한복'을 만나볼 수 있는 전시가 마련됐다.


인천국제공항 탑승동 서편에 있는 인천공항박물관에서 국립중앙박물관이 국립대구박물관과 '한복-꽃이 핀 비단 옷이라네' 특별전을 30일 개최한다.

양 박물관이 소장하고 있는 활옷·저고리·치마 등 총 28점을 선보인다. 한국문화 브랜드 가치를 알리고 한복의 기본구성 이해를 돕고자 다채로운 색감의 저고리·치마에 모자류·장신구를 함께 전시한다.

1부 '홍색미감: 고귀한 신부의 옷'에서는 한국 전통 혼례문화를 대표하는 활옷을 만나볼 수 있다. 활옷의 붉은 색은 신부를 상징하는 색이자 고귀한 신분을 나타낸다. 활옷과 함께 착용하는 비녀·화관 등의 장신구를 선보여 신부의 화려함과 활옷의 우아함을 보여준다.

2부 '의관정제: 모자와 옷을 바르게 갖춤'은 갓·정자관·두루마기·저고리 등을 남성과 여성 한복으로 구성했다. 조선시대 남성복식인 흑색 갓과 흰 두루마기, 여성복식인 흰색 적삼과 남색 치마 등 흰색과 흑색의 대비에서 한국만의 담백하고 깔끔한 미감을 느낄 수 있다. 최근 드라마·영화 등에서 K아이템으로 주목받은 '갓'을 중심으로 다양한 모자류와 같이 선보인다.

3부 '형형색색: 한복의 다양함'에서는 한국 전통적인 색감의 대비와 조합을 느낄 수 있다. 저고리·치마·당의’ 등 여성 저고리를 한 번에 둘러볼 수 있도록 구성했다.
 
전시는 내년 2월28일까지 진행된다.
김태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가장 많이 본 뉴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뉴스앤매거진 파워코리아 대표 백종원  |  서울특별시 광진구 중곡동 162-3번지 2층  |  대표전화 : 02-466-5085  |  팩스 : 02-444-0454
대표메일/제휴광고문의 : bridgekorea@naver.com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백종원(bridgekorea@naver.com)  |  사업자등록번호 : 591-87-01957
청소년보호책임자 : 백종원
월간 파워코리아의 기사는 회사, 기관, 개인 등으로부터 제공받은 자료 및 인터뷰를 토대로 작성되며,
기사에 소개된 제품이나 서비스 내용을 보증하지는 않습니다.
Copyright © 2022 월간파워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