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연예 > 아트/서적
아니 에르노, '노벨문학상' 수상...출판계 증쇄로 분주
원헤레나 기자  |  hywon65@gmail.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2.10.12  14:31:55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 [사진 = 뉴시스]

 [서울=파워코리아데일리] 원헤레나 기자 = 프랑스 소설가 아니 에르노의 '2022 노벨문학상' 수상에 국내 출판사들이 증쇄로 분주하다.


에르노의 작품은 그간 국내 주요 출판사인 문학동네, 민음사, 1984북스(1984books), 열림원 등에서 총 17종이 출간됐다. 지난 7일 에르노의 수상 소식에 대표작 '단순한 열정'은 교보문고 일간 베스트셀러 종합 2위에 오르고 하루 만에 1200권 이상이 판매되는 등 큰 인기를 끌고 있다.

12일 뉴시스와의 통화에서 문학동네는 "에르노의 수상 소식과 함께 첫날 기존에 남아있던 물량이 모두 소진됐다"며 "출간한 책들을 전부 증쇄 요청한 상태"라고 전했다. '단순한 열정', '집착' 등 총 5종을 출간 중인 문학동네는 그 중 '단순한 열정'은 가장 많은 2만부를 증쇄한 상태다.

또, 문학동네는 재계약 문제로 일시 품절됐던 에르노의 에세이 '칼 같은 글쓰기'도 계약을 마치고 다시 제작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10월 중 출간을 목표로 하고 있다.

'세월', '사진의 용도' 등 6종의 에르노 작품을 출간 중인 1984북스도 상황은 마찬가지다. 신승엽 1984북스 대표는 "6종 전부 5000부씩 증쇄에 들어갔다"며 "수상 후 재고가 워낙 빠르게 소진돼 바로 증쇄에 들어가게 됐다"고 설명했다.

한편, 예스24에 따르면 에르노의 작품은 노벨상 발표 직후 판매량이 200배 이상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단순한 열정'과 '세월'의 경우 노벨상 발표 후 11일까지의 판매량은 전주 대비 200배 이상에 이르고 민음사 출판사에서 출간한 '사건'도 40배 이상 증가했다. 예스24 관계자는 "해당 도서들이 작가의 수상 전에는 판매가 높지 않았던 터라 증가율로 보았을 때 더 급증하는 수치가 나왔다"고 밝혔다.
원헤레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가장 많이 본 뉴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뉴스앤매거진 파워코리아 대표 백종원  |  서울특별시 광진구 중곡동 162-3번지 2층  |  대표전화 : 02-466-5085  |  팩스 : 02-444-0454
대표메일/제휴광고문의 : bridgekorea@naver.com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백종원(bridgekorea@naver.com)  |  사업자등록번호 : 591-87-01957
청소년보호책임자 : 백종원
월간 파워코리아의 기사는 회사, 기관, 개인 등으로부터 제공받은 자료 및 인터뷰를 토대로 작성되며,
기사에 소개된 제품이나 서비스 내용을 보증하지는 않습니다.
Copyright © 2024 월간파워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