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정치/사회
천하람 "尹 워싱턴포스트 인터뷰, 워딩 때문에 오해생긴 것"
백종원 기자  |  bridgekorea@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3.04.26  09:54:48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 [사진 = 뉴시스]

 [서울=파워코리아데일리] 백종원 기자 = 천하람 국민의힘 전남 순천광양곡성구례갑 당협위원장은 26일 윤석열 대통령의 워싱턴포스트 인터뷰 논쟁에 대해 "대부분의 국민들은 '무조건 일본 계속 무릎 꿇고 있어라'라고 얘기하는 것이 아닌데, 주장을 너무 과하게 단순화시켜놓으니까 워딩 자체가 좋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날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나온 천 위원장은 "대통령 발언이 너무 정제돼있지 않다. 더불어민주당이 예전에 죽창가 하고 과한 정치공세가 일부 있을지 몰라도, 우리 국민들도 일본이 과거를 부정하지만 않고 독도에 부당한 주장을 하지만 않는다면 미래지향적 관계로 넘어가고 싶다"고 말했다.

천 위원장은 "외교의 영역에 있어, 중요하고 민감한 부분일수록 가능하면 스크립트 위주로 가시는 게 좋다"며 "윤 대통령뿐 아니라 외교라는 것은 아주 미묘하게 의미들이 바뀔 수 있는 것이고, 외교에 있어서 대통령 말씀이 사실 우리나라 정부의 파이널 최종 입장"이라고 밝혔다.

이어 "만약 거기서 벗어난다면, 사후적으로라 참모들이라도 와서 빨리빨리 바로잡아야 된다"며 "기자와 합의를 해서 발언 문맥을 사후적으로 제대로 바로잡거나, 그게 아니면 왜 제대로 바로잡은 것도 아니면서 '저는'이라는 걸 빼나. 금방 들통날 것을"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유상범 당 수석대변인이 착오를 인정한 당 논평에 대해서도 "유 수석대변인의 얘기가 비판의 중심이 된 게 그나마 다행스럽다는 생각도 든다"며 "여당 대변인이 왜 팩트체크를 안 하고 이렇게 중요한 문제에 대해 설익은 해명을 하고, 더 근본적 질문은 대통령의 극단적 발언이 나왔을 때 왜 대통령실은 바로잡지 않는 건가"라고 대통령실 비판에 방점을 뒀다.
 
백종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가장 많이 본 뉴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뉴스앤매거진 파워코리아 대표 백종원  |  서울특별시 광진구 중곡동 162-3번지 2층  |  대표전화 : 02-466-5085  |  팩스 : 02-444-0454
대표메일/제휴광고문의 : bridgekorea@naver.com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백종원(bridgekorea@naver.com)  |  사업자등록번호 : 591-87-01957
청소년보호책임자 : 백종원
월간 파워코리아의 기사는 회사, 기관, 개인 등으로부터 제공받은 자료 및 인터뷰를 토대로 작성되며,
기사에 소개된 제품이나 서비스 내용을 보증하지는 않습니다.
Copyright © 2023 월간파워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