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라이프 > 메디컬
“나누고 베풀수록 곡식은 늘어갑니다” ㈜효승유통(http://www.directssal.net/) 최정임 대표
진경호  |  lightdance@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3.04.17  16:03:25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좋은 쌀 제공으로 농가와 소비자의 오작교 역할

“나누고 베풀수록 곡식은 늘어갑니다”


㈜효승유통(http://www.directssal.net/) 최정임 대표


표지사진보정 copy.jpg


제임스 알렌이 쓴 불후의 명작 ‘AS A MAN THINKETH’ 중에 ‘몸은 마음의 종’이라는 표현이 있다. 결국 인간의 몸은 마음이 시키는 대로 움직인다는 뜻이다. 모든 인생사가 마음먹기에 따라 달라진다는 뜻으로도 해석된다. 내가 재벌이어도 마음이 돈으로만 향하면 더 많이 벌어야 한다는 욕심에 따라 움직이고, 한낱 월급쟁이도 봉사와 기부하는 마음이 크다면 끊임없이 남을 도우며 살아갈 것이다. 그렇게 몸은 마음이 시키는 대로 따라간다. “기부는 은근히 중독성이 있다”는 ㈜효승유통 최정임 대표 또한 많아서 나누는 것이 아니라 마음이 시키는 나눔을 실천하고 있다. 그는 “주변에도 나와 내 이웃의 손길이 필요한 그늘진 곳이 너무나 많다”며 열심히 일 해서 번 돈을 지역민과 나누어, 작으나마 그들에게 희망이 되고 싶다고 했다.


농협을 통한 직거래로 가격거품 제거

이렇듯 지역사회에서 나눔의 홀씨를 전파하고 있는 효승유통 최정임 대표, 내년이면 사업을 시작한 지 20년이 되는 여성 CEO이다. 오프라인 쌀 전문점으로 시작해 2010년 온라인으로까지 영역을 확대했을 뿐 아니라 명예퇴직자들에게 무점포창업을 지원하는 등 효승유통의 성장과 함께 많은 사람들이 혜택을 볼 수 있게 되었다.

최 대표는 “우리 효승유통은 먹거리, 그 중에서도 주식인 쌀을 취급하는 만큼 정직과 신뢰가 필수 요소다. 그래서 ‘효승’이라는 브랜드도 아들과 딸 이름의 첫 글자를 조합한 것이다. 내 자녀들이 먹는 쌀이라면, 당연히 가장 좋은 제품의 쌀을 저렴하게 구입하고 싶을 것이다”라며 “농협 등을 통해 직거래함으로써 가격의 거품을 빼고 당일 도정한 최상의 품질을 제공하고 있다”고 말했다.

가끔씩 나 자신도 느슨해지거나 자본의 유혹 앞에 흔들릴 때도 있다고 했다. 그럴 때면 으레 ‘아차, 나는 효승유통 사장이었지. 우리 아들딸의 이름을 걸었지’라는 생각으로 다시 배고픈 이웃을 위해 일하게 된다.


농가를 위한 정부의 현실적인 지원책 절실

통계청의 조사에 의하면, 우리나라 국민 1인당 쌀 소비량은 지난 2002년 87kg이었는데 10년이 지난 2012년에는 69.8kg으로 크게 감소했다. 간편화되고 서구화된 식습관 때문이다. 이러한 시절을 함께 겪어내고 있는 최 대표가 체감하는 경기 또한 통계치와 다르지 않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는 좋은 쌀을 더 저렴하게 더 많이 공급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그는 “우리가 이익을 적게 보더라도 좋은 쌀을 많이 소비하는 것이 중요하다. 땀 흘려 농사 지은 농민들에게는 더 많은 이익을 주고, 밥보다 빵을 선호하는 소비자들에게는 맛있는 쌀밥의 진수를 느끼게 해주는 가교역할을 하고 싶다”라며 “새 정부 들어 농축산물 유통경로를 줄이자는 방안이 나오고 있는데, 나도 여기에 공감한다. 물류와 유통 단계를 축소한다면 틀림없이 농가와 소비자가 함께 만족할 수 있는 접점이 생길 것”이라고 강조했다.

2015년부터 한미FTA에 따른 관세자유화가 진행되는데, 아직 우리 농가는 이를 받아들일 준비가 되지 않았다. 자생력과 경쟁력을 갖출 수 있는 충분한 시간을 주었어야 하는데, 그러지 못했다. 하지만 이미 벌어진 일이라면 후회가 아니라 해결방법이 필요하다. 최 대표는 앞서 말한 유통경로를 줄여 농가 이윤을 최대화시키는 등의 현실적인 지원이 절실함을 피력했다.


나눌수록 채워지는 ‘기분좋은 쌀가게’

우리나라는 여성이 사업을 하기에 그리 녹록한 환경이 아니다. 그나마 지금은 많이 좋아졌지만 최 대표가 처음 사업할 당시만 해도 여성CEO에 대한 편견이 많던 시절이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강산이 두 번 변하는 동안 효승유통이 지속적인 성장을 이뤄온 데는 그럴만한 몇 가지 이유가 있다. 최 대표는 그 중에서도 으뜸이 바로 남편의 외조라고 했다. 사업초기 구상에서부터 20여년이 지난 오늘에 이르기까지 가장 큰 힘이 되어주었다. 더불어 우리 기업의 이윤보다 농가와 소비자를 먼저 생각하는 최 대표의 마인드가 주효했다. 그래서 효승유통의 시작과 끝은 모두 정직과 신용으로 통한다. 소비자의 신뢰를 얻으면 기업의 영속성은 저절로 따라오지만, 한 번 잃어버린 신뢰는 평생 회복하기 힘들기 때문에, 이곳의 제1원칙도, 제2원칙도 신뢰를 지키는 것이다.

또한 지역사회에서 경제활동을 하는 만큼 그들에게 무언가를 나누어 주기 위해 노력한다는 것이다. 이 때문인지 올해 ‘고객이 신뢰하는 브랜드 대상’을 수상하는 등 잇달아 좋은 일들이 생긴다.

아프리카 속담에 ‘빨리 가려면 혼자 가고, 멀리 가려면 함께 가라’는 말이 있다. 이는 혼자보다는 집단과 조화를 이루며 상생하는 삶을 가르친다.

최정임 대표 또한 이러한 공생과 나눔의 삶 속에서 성공논리를 보여주는 대표적인 여성CEO라고 할 수 있다. 나눌수록 채워지는 그의 쌀독에는 과연 무엇이 들어 있을까. 고객제일주의를 실천하는 효승유통의 ‘기분좋은 쌀가게’로 방문해 보자.




Playing an Important Role of a Bridge Linking Farmhouses

to Consumers "The More Giving and Sharing,

The More Ever-Increasing Grains"

CEO Choi Jeong-im of Hyo Seung Distributor


DSC_30621 copy.jpg


There's an expression of "The Body is the Servant of the Mind" in the "As a Man Thinketh" of an immortal masterpiece written by James Allen(1864~1912). It means that, in the end, our human body is supposed to listen to the promptings of his or her heart, and to move as the mind tells it, which can be construed into having the meaning that all the life history also changes depended on making his mind. If you were the head of a conglomerate with the mind of turning only to money, you can move at greed. On the other hand, Though you're only a salaried worker broad-minded in service and donation, you will surely live helping others. She says that "the donation has the quiet addictiveness." The representative Choi is carrying out the sharing, not because she has a lot of money but because she listens to the promptings of her heart.

She says that "too many people in the worst situation need my and my neighbor's helping hands are in our society." So she hope to share the money earned by my hard work with residents, which is a little something for them.


Getting Rid of Price Bubbles by Making a Direct Dealing with National Agricultural Cooperative Federation

The representative Choi has been spreading sharing spores in our society. It will have been twenty years next year since the woman CEO started her business. Not only the CEO enlarged her field to online in 2010, having started an offline specialty store for rice, but also she has supported non-store foundation for early retired people, which has offered not a few benefits to a lot of people with the growth of Hyo Seung Distributor.

She says that, in our Hyo Seung Distributor, honesty and trust is the compulsory part of our company because we're dealing with food items, especially rice, our staple food of the Koreans. So the brand Hyo Seung is the combination of initial letters from the name of my sons and daughters. With its best quality and at a low price you want to purchase the rice. It's because your children directly eat. She says that she provides dependable quality of rice polished within the day to the customers without price bubbles by making a direct dealing with National Agricultural Cooperative Federation, and there also were times she sometimes fell into the temptation of capital and loosen herself, when I getting back my senses and works for hungry neighbors again, thinking 'Shucks, I am CEO of Hyo Seung,' "I'm working on it in my son and daughter.''


Urgent Need for Realistic Support Policy for Farm Households

According to the latest surveys of National Statistics Office, Per capita consumption of rice per year in Korea have greatly declined from 87kg in 2002 to 69.8kg ten years later in 2012. It's because increasingly simple-to-use and westernized eating habits in Korea. CEO Choi also experiencing this tough times feels the recessions, which is not different from statistics.

Nevertheless, she is trying to provide good and more rice at a low price.

"It is important to consume that rice in spite of our reaping the small benefits. I want to give more benefits to farmers who are working with the sweat of their brows, and make consumers feel the essence of tasty boiled rice who prefer bread to boiled rice. So she wants to act as mediator between them."

Under the new Government, they come up with some measures to shorten the distribution process of agricultural and stockbreeding products, with which I feel the same way. She emphasizes that a point of contact grows up satisfied with them together between farmhouses and consumers.

The liberalization of the customs duty begins according to the conclusion of the Korea-US FTA from 2015, which our farmhouses are not prepared to accept yet. We should have given enough time to prepare for raising their competitiveness and fostering the ability to propagate, but we really should not. But that's already happened. We need the way to solve it, not regret. She expresses her opinion to provide the urgent need for realistic support policy for farm households by shortening the distribution process and maximizing farms profits etc.


More sharing, more Piling Up "Happy Rice Store"

Our country is a tough one where women can run businesses. It is much better now, but it was time when she started running business, in which people have a strong bias against women CEO. Nevertheless, for many years approximately 20 years, there are some reasons to achieve continuous economic growth with this company. Chief of all, her helpful husband is the best. Her husband's support has been the greatest encouragement to her from the time when she first started her business, laying plans, to the time when twenty years later now, up to this day. Her mind had a noticeable effect on people that putting farm houses and her customers first rather than the company's income. That's why the beginning and the end has gone by credibility honesty. With your gaining the consumers confidence, the permanence of the company automatically coming with you. It is difficult to regain the confidence in your life that has been lost. So it is the most important thing to trust each other and keep the faith, which is the very first and the second principles.

She tries to share something with the regional citizens, as she does the economic activities in regional community. We were awarded "the Grand Prize of Customer Trust Brand", probably due to our trust, and something good happens consecutively to us. "If you want to go fast, go alone. But If you want to go far, go together," as the African saying goes. It teaches us the life of win-win that we should be in harmony with group.

And the representative Choi Jeong-im is the female CEO who shows the successful reasoning in symbiosis relationship and sharing. More sharing, much more rice being stacked up, "Happy Rice Store." What is in it? Let's visit the "Happy Rice Store" of Hyo Seung Contributor that has been practicing the customer-first policy.





진경호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가장 많이 본 뉴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뉴스앤매거진 파워코리아 대표 백종원  |  서울특별시 광진구 중곡동 162-3번지 2층  |  대표전화 : 02-466-5085  |  팩스 : 02-444-0454
대표메일/제휴광고문의 : bridgekorea@naver.com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백종원(bridgekorea@naver.com)  |  사업자등록번호 : 591-87-01957
청소년보호책임자 : 백종원
월간 파워코리아의 기사는 회사, 기관, 개인 등으로부터 제공받은 자료 및 인터뷰를 토대로 작성되며,
기사에 소개된 제품이나 서비스 내용을 보증하지는 않습니다.
Copyright © 2024 월간파워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