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372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아트/서적] ‘언어’를 소재로 한 사색과 치유의 그림들
김수진 화가에게 있어 그림이란 자신의 과거를 돌아보며 느낀 상념들을 풀어낸 고백이다. 단 하루를 살더라도 의미 있는 삶을 살고자 하는 바람을 담아 삶에서 가장 중요한 것이 무엇인지에 대해 고민하고 이것을 독창적인 소재를 선택하여 풀어낸 그녀의 작품은
신태섭 기자   2019-06-25
[아트/서적] 마음 담긴 붓으로 문인화의 아름다움 전하다
어제의 연습 흔적인 묵향을 맡으며 나는 오늘도 먹을 간다. 여가 시간을 이렇듯 한지와 먹과 함께 하다 보니 어느새 여기까지 와 있다. 검은색 먹을 물 양만 조절하며 접시 위에서 붓과 함께 마술을 부리듯 다시 하얀 한지 위에 몇 가지 색으로 표현한다.
안정희 기자   2019-06-21
[아트/서적] ‘트랜스휴먼과 네오노마드’ 기옥란 작가, 보훈갤러리 초대전
‘트랜스휴먼과 네오노마드’의 화가 기옥란 작가가 5월 1일부터 31일까지 광주보훈병원 보훈갤러리에서 초대전을 진행하고 있다. 기옥란 작가는 21세기 새로운 세상을 열어갈 신(新)인류 트랜스휴먼을 소재로 하여 다양한 작품들을 만들어온 작가다. 국내외 초
이승호 기자   2019-05-16
[아트/서적] 이남숙 작가 46회 개인전 - 희망의 메시지를 전하다
지금 대한민국은 그 어느 때보다 어려운 시기를 통과하고 있다. 이어지는 경기침체와 전국 각지에서 이어지는 사건사고, 각종 강력범죄 등으로 모두가 각박한 일상을 보내고 있다 해도 과언이 아닐 것이다. 이럴 때일수록 일상 속에서 느낄 수 있는 기쁨과 행복
이승호 기자   2019-05-15
[아트/서적] 사계절의 아름다움을 화폭에 그리다
일상적이나 일상적이지 않은 감흥, 중견화백 백종임 화백은 한 장의 그림에 이 마음을 담는다. 무엇보다 백 화백은 일상에서 만날 수 있는 자연의 친숙한 이미지를 사실적이며 풍부한 서정적 정감으로 그려내는 서양화가다. 친숙하다는 것은 어쩌면 그냥 지나쳐
이지현 기자   2019-05-14
[아트/서적] “전 세계의 영혼을 사로잡은 플루트 여신(女神)”
최근 들어 전 세계를 뜨겁게 달구는 보이그룹‘방탄소년단’의 인기 못지않게 ‘K-클래식’ 스타인 플루티스트‘최나경’(Jasmine Choi)’에 대한 관심이 매우 뜨겁다. 훌륭한 연주 실력과 무대 매너, 빼어난 외모까지 겸비한 재스민 최는 한국의 드문
홍기인 기자   2019-05-14
[아트/서적] "참선하듯 그린 목어(木魚)..그림은 내 삶의 이유"
스승의 가르침을 따르지 않고 제멋대로 살던 제자가 죽어 환생을 했다. 그 업이 남아 등에 큰 나무가 솟은 물고기로, 헤엄치는 모든 순간이 고통이었다. 배를 타고 바다를 건너던 스승이 우연히 제자를 발견하고 해탈을 하도록 도왔다. 제자는 잘못을 뉘우치며
홍기인 기자   2019-04-17
[아트/서적] “눈물겹도록 아름다움 담아낸 '연꽂' 그림”
연(蓮)은 사람들의 생활과 정신에 깊숙이 스며들어 있는 식물이다. 연꽃은 순수한 몸과 마음을 상징한다. 왜냐하면 연꽃은 진흙탕물이 가득한 연못에서 피어나지만 전혀 얼룩지지 않으며 정결하기 때문이다. 불교에 의하면, 불자가 세속에 처해 있어도 세상의 더
홍기인 기자   2019-04-17
[아트/서적] 푸르름과 당당함을 펼쳐라…개성 있는 나만의 곰솔이 탄생하다
곰솔은 바닷가에서 자라므로 해송이라고도 불리고, 줄기와 가지가 검정색이어서 흑송, 검솔이라고도 부른다. 소나무과의 사계절 푸른 나무다. 안산에서 작품 활동을 하고 있는 박향수 작가는 한결같이 곰솔만을 그린다. 안산의 한 빵집에서 백운수 사진작가의 소개
이지현 기자   2019-04-16
[아트/서적] 행복과 편안함 주는 다양한 소재의 조소 작품으로 대중과 소통
어제도 오늘도 내일도 나는 나를 조각한다.눈길 발길이 머무는 모든 것에서 조각되어질 나를 발견한다.등불과 등대같이 한 줄기 희망과 기쁨의 빛을 찾아서~!!!생각이 행동을 이끌듯 창작하려는 열정의 본능에 충실하게 온 감각을 동원하여 자연 속 일상의 모든
안정희 기자   2019-04-15
[아트/서적] ‘트랜스휴먼’의 작가 기옥란, 파리의 중심 갤러리오송파리에서 전시회 개최
세계적으로 파리는 문화와 예술이 살아 숨 쉬는 대표적인 도시다. 에펠탑으로 시작되는 파리의 매력은 샹젤리제 거리와 개선문, 그리고 리도와 물랭루즈, 몽마르뜨 등 다양한 문화적인 볼거리를 제공한다. 특히 예술가에게 루브르 미술관과 오르세 미술관, 오페라
이승호 기자   2019-04-15
[아트/서적] 서미정 작가, 50호 한라와 백두 100호의 작품 선보이다
한라에서 백두까지를 그리며 態 園 서 미 정 어제도 오늘밤에도 꿈엔들 보려나구름속에 가려진 네 모습 백두와 천지여 기백있게 둘러선 산들그 안에 보석인듯 옥색 물빛 찬란한데 한민족의 터전 끝자락백두의 기를옹골차게도팽팽히 맞잡고 선 한라와 백록담백두 한라
신태섭 기자   2019-04-04
[아트/서적] 고유의 치유력과 생명력 내포한 ‘홍익예술’, 한 단계 높은 예술 선보여
안남숙 화백에게는 수많은 수식어가 붙어 있다. 그녀는 국제라이온스협회 회장을 지냈으며, 한국미술협회 대구광역시지회 이사, 국제뇌교육종합대학원 제17대 원우회장, 벤자민인성영재학교 중앙멘토 등 다양한 사회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또한 예술가이자 경영학도이
신태섭 기자   2019-03-14
[아트/서적] “생명력 충만한 색채와 질감이 어우러진 작품세계”
“보이는 세상을 노래하고 싶다. 창조된 신비한 자연들과 경쾌한 선율을 타고 캔버스 위에서 춤을 추고 싶다. 밝고 순수한 아이들처럼. 가끔씩 우울감과 슬픔의 방에 갇힐 때면 더 깊고 매력적인 색감의 날개를 달고 날아가고 싶다 ..., 즐겨 쓰는 보색 대
홍기인 기자   2019-03-07
[아트/서적] “추상의 바탕에 나타난 몽환의 작품세계”
나의 여행은 / 어렴풋 떠오르는 어린 날의 기억에서 시작되어 / 아직 도래 하지 않은 미지의 날까지 이어 지난 길 위에 있다. / 흐린 안개 속 같은 기억들은 / 영롱하게 반짝이는 이슬 속에서 선명하게 다가왔다. / 구불구불한 등굣길 논둑을 걸을 때면
홍기인 기자   2019-02-20
[아트/서적] “점 하나를 찍어 ‘그 너머’의 예술세계를 담는다!”
“나는 움직이고 캔버스는 그것을 고스란히 기록한다. 나는 캔버스에 떨어진 나의 몸짓을 부인하지도, 강조하지도 않는다. 그냥 그럴 뿐이다. 그러나 가끔 내 행위, 혹은 내 단순한 몸짓의 기록인 캔버스는 나의 행위보다 우선하는 그들끼리의 질서를 보여준다.
홍기인 기자   2019-02-19
[아트/서적] ‘민들레’ 홀씨가 담은 희망과 생명력을 주제로 독창적인 감각 선보여
전통의 가치를 예술의 형식으로 승화하여 화폭에 담아내는 한국화는 시대적 변화를 맞아 다양한 흐름으로 분화되었다. 예로부터 전해져 내려오는 풍경화와 산수화의 형식을 고스란히 살려 전하거나 서양화 스타일과의 융합을 통해 새로운 탈출구를 모색하거나, 또는
신태섭 기자   2019-01-16
[아트/서적] “회화적 미학 속에서 숨 쉬는 달 항아리”
미술사학자 고(故) 최순우 선생은 “흰 빛의 세계와 형언하기 힘든 부정형의 원이 그려주는 무심한 아름다움을 모르고서 한국 미(美)의 본바탕을 체득했다고 말할 수 없을 것이다. 아주 일그러지지도 않았으며 더구나 둥그런 원을 나타낸 것도 아닌 이 어리숙하
홍기인 기자   2019-01-16
[아트/서적] 간명하고 담백한 언어로 일상의 기쁨을 전하는 시인
인생을 시처럼 살자. 꿈☆은 이루어진다. 늘 사랑하며 감동하고 항상 희구하고 전율하며 언제나 무에서 유를 창조하며 세상의 모든 순간을 기쁨으로 만드는 흑진주 시인 장복순! 혼을 담은 진정성으로 끊임없이 담금질하다 보니 언어의 연금술사가 되고 싶었던 꿈
안정희 기자   2019-01-16
[아트/서적] ‘민들레’ 홀씨가 담은 희망과 생명력을 주제로 독창적인 감각 선보여
전통의 가치를 예술의 형식으로 승화하여 화폭에 담아내는 한국화는 시대적 변화를 맞아 다양한 흐름으로 분화되었다. 예로부터 전해져 내려오는 풍경화와 산수화의 형식을 고스란히 살려 전하거나 서양화 스타일과의 융합을 통해 새로운 탈출구를 모색하거나, 또는
신태섭 기자   2019-01-09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뉴스앤매거진 파워코리아 대표 백종원  |  서울특별시 광진구 중곡동 162-3번지 2층  |  대표전화 : 070-4238-9979  |  팩스 : 02-444-0454
대표메일/제휴광고문의 : bridgekorea@naver.com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백종원(bridgekorea@naver.com)  |  사업자등록번호 : 212-23-25879
청소년보호책임자 : 백종원
Copyright © 2019 월간파워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