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2,649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연예/영화] 오는 연말 태국 쇼케이스 무대에 서게될 디아이피엠엑스(DIP MX)
인터비디이엔티(회장 신영학)의 남녀 혼성 아이돌그룹 디아이피엠엑스(DIP MX)가 오는 12월 27일부터 30일까지 태국 방콕에서 'DIP MX(디아이피엠엑스) 쇼케이스'를 열 예정이다. 현지 태국의 'yoyo'그룹은 대한민국의 혼성그룹 디아이피엠엑스
지윤석 기자   2019-11-12
[문화/공연] 떠오르는 베트남...! 한국 인재양성에 요람 (재)한국리폼문화재단, '글로벌 싱크탱크'를 꿈꾼다!
베트남을 아는가? 요즘 한국 사회에서 젊은이와 중·장년층에서 흔히 들을 수 있는 이야기가 "떠오르는 베트남, 포스트 차이나"라는 말을 우리는 자주 접하고 있다.베트남이 뜨는 이유는 개혁개방을 기본 배경으로 한 '도이머이' 정책 이후 베트남이 큰 경제성
임병권 기자   2019-10-25
[아트/서적] 절벽을 뚫고 영롱히 마주하는 황금빛 아침의 숭고
이정애 화가는 “관객의 주관적인 감상이 매우 중요하며, 이에 작품의 객관적 조형미가 훌륭한 미적 정서를 끄집어낼 수 있다.”며 “느껴지는 그대로 작품의 언어가 되길 바란다.”라는 메시지를 인터뷰 내내 강조한다. 절벽과도 같은 현실 세계와 희망하는 미래
천서영 기자   2019-10-25
[문화/공연] 조직적인 공연문화로 새로운 문화콘텐츠 만들고 보급해
홍대하면 외국인들이 가장 많이 찾는 곳이자 젊은이들이 가장 많이 모이는 곳으로 유명하다. 2호선 홍대입구역은 말 그대로 빠져나가기가 힘들 정도로 사람들이 많이 몰리는 곳이다. 그렇다면 무엇이 이 수많은 사람들을 홍대로 몰리게 만드는 것일까? 카페? 주
강진성 기자   2019-10-24
[아트/서적] 캔버스를 벗어난 사과
윤병락 화가의 사과 작품을 보고 있으면, 현실의 사과를 보는 듯 사과를 진짜 같이 표현해 감탄을 자아낸다. 윤 화가는 대한민국의 대표적인 사과 작가로서 ‘윤병락’이라는 이름 석 자를 브랜드화 시켜 미술사의 새로운 한 페이지를 장식했다. 윤 화가는 사과
천서영 기자   2019-10-23
[아트/서적] 아티스틱한 감성 담긴 새로운 디자인 ‘시안(SIAEAN)’
오비아 아트 정현채 대표는 개인 작업, 문화행사 기획, 화실 운영, 갤러리 운영 기획, 전시 기획, 그림 지도, 아트 상품 제작 등 다양한 활동을 진행하고 있다. 그녀는 아티스트로서도 미국 텍사스주 히달고시 국경페스티벌 한국작가초대전에서 신진작가상을
강진성 기자   2019-10-22
[문화/공연] 호남이 배출한 천상 춤꾼 이정수
‘춤’은 인류가 생성된 이래 그와 함께 거닐어 온 최초의 예술이라고 한다. 이는 단순히 사람이 몸을 움직이는 행위의 차원을 넘어서 창공을 나는 새의 날갯짓과 바람에 흩날리는 꽃의 움직임에서 평화적 아름다움에 매료되어 감동할 수 있는 것과 같이, 순수한
천서영 기자   2019-10-22
[아트/서적] 21세기 새로운 인류 ‘트랜스휴먼’으로 ‘화해’와 ‘소통’ 전하다
새로운 시공간에서 유목생활을 시작한 21C 미래의 신인류, 트랜스휴먼은 다양한 콜라주를 통해 은유와 상징으로 머나먼 우주의 근원으로부터 인간의 본질과 존재 이유를 찾는 중이다.미래 인류의 인간적인 삶의 교감들을 픽토그램화 하는 콜라주 재료를 통해 인위
강진성 기자   2019-10-22
[아트/서적] 안젤리미술관, 권숙자 순회전 ‘부활-피어나는 삶’ 춘천서 개최
안젤리미술관은 권숙자 작가의 2019 순회전 ‘부활-피어나는 삶’을 1일부터 31일까지 춘천 아가갤러리에서 개최한다고 10일 밝혔다.권숙자의 대표작 ‘주님을 향한 찬양(1998년작)’, ‘부활의 향기(2008년작)’ 등 총 45점의 작품이 전시된다.종
신태섭 기자   2019-10-10
[연예/영화] ‘청일전자 미쓰리’, 수목극 꼴찌였지만 희망 보였다
[서울=파워코리아데일리] 용슬기 기자 = tvN 새 수목드라마 ‘청일전자 미쓰리’가 수목극 꼴찌로 출발했지만 전작보다 높은 시청률을 기록하며 희망을 보였다.26일 시청률 조사기관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25일 방영한 ‘청일전자 미쓰리’는 1회 시청률 2.
용슬기 기자   2019-09-26
[문화/공연] 상록수처럼 꿋꿋한 마음의 붓대를 잡고, 평생 시를 쓰는 시인이 되어 지족(知足) 합니다
"이백은 술 한 말에 시 백 편을 짓고, 장안의 술집에서 잠을 잔다. 천자가 부르지만 그 배에 타지 않고, 자기는 술에 취한 신선이라 말한다." 이 시는 두보가 이백을 노래한 시로 알려져 있다. 시인 이백을 가리켜 '시선(詩仙)'이라고, 시인 두보를
천서영 기자   2019-09-25
[아트/서적] 여성의 아름다움을 잔잔한 호수에 담다
종합예술, 여러 분야의 예술을 혼합하여, 통일된 하나의 예술로 창조해 내는 것을 말한다. 현대에 이르러서는 막연한 개념으로 쓰이기도 하고, 연극 혹은 영화처럼 연출 중심적인 개념으로 받아들이기도 한다. 우리나라 전통 예술 중에서는 서각이 대표적인 종합
신태섭 기자   2019-09-25
[한브랜드] “외길 40년 혼(魂),‘호방하게 탁 트인 화풍의 예술가’”
지난 8월 13일부터 9월 30일까지 포항 포스코갤러리에서 '행복바람, 민화풍(風)'-이정옥(李貞玉) 부채전‘ 이 열리고 있다. 1층은 ‘신명나다’ 주제로 새로운 시도와 실험적인 선면화로 흥겨운 멋과 기운을 불러일으키는 작품 170점, 2층은 ‘신바람
홍기인 기자   2019-09-23
[연예/영화] 천연시어버터크림 및 인터비디 샤트로 홍보활동에 집중하는 인터비디이엔티
다양한 연예활동 이외에 서울 마리나 본사에서 성공적으로 우수중소기업전을 개최하며 다채로운 면모를 뽐낸 인터비디엔터테인먼트(회장 신영학)가 최근 홍보에 집중하고 있는 인터비디 시어버터크림 및 인터비디샤트가 큰 화제를 모으고 있다.이에 앞서 지난 8월 2
지윤석 기자   2019-09-20
[연예/영화] ‘나쁜 녀석들: 더 무비’, 6일 연속 박스오피스 1위 질주
[서울=파워코리아데일리] 용슬기 기자 = 영화 ‘나쁜 녀석들: 더 무비’의 흥행이 멈출 줄 모르고 있다.18일 영화진흥위원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나쁜 녀석들: 더 무비’는 17일 전국 1,285개 상영관에서 6,197번 상영해 136,574명을 동원
용슬기 기자   2019-09-18
[연예/영화] ‘뽕 따러 가세’, 송가인의 고향 진도 방문.. 시청률 상승
[서울=파워코리아데일리] 노경빈 기자 = TV조선 예능프로그램 ‘뽕 따러 가세’가 시청률을 끌어올렸다.30일 시청률 조사기관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29일 방영한 ‘뽕 따러 가세’ 7회는 시청률 7.4%(전국 가구 기준)를 기록했다.이는 지난 22일 방송
노경빈 기자   2019-08-30
[아트/서적] 노전 염원의 멋 글씨 대가 ‘김종철 캘리그라퍼’
예쁜 손글씨를 찾는 사람들이 많아지면서 캘리그라피를 다루는 캘리그라퍼가 각광받고 있다. 캘리그라피는 어원적으로는 ‘아름답게 쓰다’라는 뜻으로, 글씨나 글자를 아름답게 쓰는 기술로 문자를 활용해 누구나 쉽게 글씨를 쓸 수 있는 매력적이고 감각적인 감성
강진성 기자   2019-08-30
[한브랜드] 그림과 필묵의 경계를 허문 독창적 필력의 서예대가
운양 이영준 서예가는 고식적이고 千篇一律(천편일률)적 구태의연(舊態依然)한 임서형 작품을 과감히 탈피하여 ‘그림인 듯 그림 같은 그림 아닌’ 서예를 창작하였다. 갑골, 금문, 예서, 전서, 해·행·초(해서, 행서, 초서)를 전부 어우르는 융합서예를 기
천서영 기자   2019-08-29
[한브랜드] 따뜻한 종이의 촉감과 변화무쌍한 색의 세계가 어우러지는 불이(不二)의 미술…
나무, 돌, 금속 등을 사용해서 사람이나 자연물의 형상을 구현하는 조각은 3차원적인 요소를 지니고 있다는 점에서 2차원의 예술인 회화와는 확고한 차이를 가지고 있다. 특히 조각은 3차원적인 요소를 구현하는 정도와 방법에 따라서 다양한 기법을 보여줄 수
안정희 기자   2019-08-28
[한브랜드] 대금에 전통음악의 멋과 기품 담아낸 ‘명인’
예로부터 전해 오는 우리나라 고유의 음악인 국악을 대표하는 악기로는 여러 가지 종류가 있다. 이 중에서도 가장 감초 같은 역할을 하고 있는 대금은 한국의 전통 목관악기 중 가로로 뉘어 부는 가로저(횡적·橫笛)를 대표하는 악기다. 대금은 대나무로 만들어
안정희 기자   2019-08-27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뉴스앤매거진 파워코리아 대표 백종원  |  서울특별시 광진구 중곡동 162-3번지 2층  |  대표전화 : 070-4238-9979  |  팩스 : 02-444-0454
대표메일/제휴광고문의 : bridgekorea@naver.com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백종원(bridgekorea@naver.com)  |  사업자등록번호 : 212-23-25879
청소년보호책임자 : 백종원
Copyright © 2019 월간파워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