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50건) 제목보기제목+내용
[한브랜드] 자유롭게 펼쳐지는 서화(書畵)의 아름다움
예로부터 양반 사대부들은 자신의 감정을 글이나 그림으로 표현해 왔다. 관직에 진출하기 위해 필요한 시나 글의 소양 외에도 시(詩), 서(書), 화(畵) 모두에 능한 것을 최고로 여겨왔으며, 이에 따라 전통적으로 꾸준히 전해져 내려오는 서화(書畵)라는
안정희 기자   2018-09-20
[한브랜드] “담백, 절제의 운필로 담은 문인화의 심미”
시,서,화,인(詩書畵印)이 하나의 화면에 조화를 이룸으로써 완성되는 문인화는 여타 장르와는 다른 독특한 심미적 구조를 지니고 있다. 각기 독립된 장르로서 자리하고 있는 다양한 요소들이 어울려 작용함으로써 완성되는 종합적인 조형 체계를 이룬다. 상형(象
홍기인 기자   2018-09-18
[한브랜드] 정교한 붓놀림에 ‘숨쉬는 강산’
수묵화(水墨畫)는 채색을 쓰지 않고, 수묵으로 짙고 옅은 효과를 내어 그린 그림을 가리킨다. 먹그림이라고도 하고 간단히 묵화(墨畫)라고도 한다. 서예와 같이 검은 빛깔의 물감만을 이용하며 다양한 농도로 나타낼 수 있다. 서양미
홍기인 기자   2018-08-28
[한브랜드] 은은한 색채와 선으로 그린 문인화, 독창적인 멋으로 피어나
문인이 그린 그림을 뜻하는 문인화는 전문 화인들이 그리지 않은 그림이기 때문에 형식면에서는 다소 자유롭고 사물의 외형을 꼼꼼하게 그려내기보다 자신의 마음 속 풍경을 화폭에 옮기는 그림을 추구한다. 특히 문인화는 중국에서 전래된 이후 지속적인 발전을 이
안정희 기자   2018-08-28
[한브랜드] 과거와 현재의 역사적 인물을 무궁화와 함께 화폭에 담다
대한민국의 국화(國花)인 무궁화는 예로부터 우리 민족의 정신과 절개를 나타내는 대표적인 꽃으로서 그 상징적 의미를 지니고 있다. 특히 36년 일제 식민 통치 동안에는 전국에 걸쳐 무궁화를 심는 것이 금지되었으며, 윤치호 선생이나 안창호 선생 등은 신문
이승호 기자   2018-08-16
[한브랜드] 다양한 오브제 혼합된 서각 작품으로 전무후무한 독창적 작품 세계 펼쳐
현대 서각과 조형예술의 결합 방법을 통해서 인간의 가치에 대한 깊은 성찰을 담은 작품들을 펼쳐 보이려 합니다. 수석, 서예, 서양화 등의 다양한 미술 영역을 각 작품에 담아 보고자 하였으며, 수십 년 때로는 수백 년간 인고의 시간을 거친 고재 및 각종
안정희 기자   2018-08-16
[한브랜드] 지리산 너른 품에 추사체의 명맥을 이어오고 있는 도원 박성아 선생
추사 김정희(1986~1856)는 조선시대 명필 중에서도 으뜸가는 서예가다. 김정희는 칠십 평생에 벼루 열 개를 밑창 내고 붓 일천 자루를 닳아 없앴다고 말할 정도로 그의 서예에 대한 열정은 대단했다. 뿐만 아니라 그의 독창적인 서체인 추사체는 이러한
김태인 기자   2018-08-09
[한브랜드] 민화와 불화 통해 작가로서의 인생 2막 펼쳐
꿈은 참 짙었다. 동무들과 밖에 나가 고무줄뛰기나 뜀박질을 하고난 뒤 곯아떨어진 어린 시절의 잠만큼이나 짙은 꿈이 있었다. 그러나 꿈은 내 인생의 굴곡을 몇 번 치르는 동안 자꾸만 엷어지고 작아진 채로 순응 잘 하는 성격 탓에 차츰 묻혀 갔다. 주변인
안정희 기자   2018-08-07
[한브랜드] 27년 한지 외길, 오색한지공예의 아름다움 널리 전파
예로부터 ‘비단은 오백년, 한지는 천년’이라는 말이 전해져 온다. 한지를 이용한 공예는 우리 민간에서 발달한 실내 문화 중 하나로, 한지를 사용하여 일상생활의 소도구를 만들거나 사용하면서 형성된 전통 예술이다. 특히 최근에 와서는 한지를 활용하여 각종
안정희 기자   2018-07-25
[한브랜드] 부드럽고 은은한 ‘문인화’에 담긴 자연의 흥취
일찍이 중국에서부터 문인의 그림으로 발전해 온 문인화는 대부분 먹을 사용해 간략하면서 엷은 채색 기법을 보여주는 게 특징이다. 이 장르는 현대의 일반적인 화가가 아닌 문인들의 작품으로 사물의 외형을 꼼꼼하게 그리기보다 마음 속 사상을 표현하는 사의(寫
홍기인 기자   2018-07-25
[한브랜드] 아름다운 전통의 한지로 많은 사람들과 소통 이어가
우리 민간에서 발달해 왔던 종이 공예의 일종인 한지공예(韓紙工藝)는 삼국시대 이후부터 꾸준히 이어져 온 전통 실내 문화로 주로 한지를 사용하여 가정용 소품을 만드는 방식으로 널리 전해져 왔다. 지도나 종이꽃, 집에서 사용하는 각종 상자들을 한지로 만드
안정희 기자   2018-06-19
[한브랜드] 따뜻하고 편안한 문인화(文人畵)의 미학 널리 알려
빠르게, 빠르게 만을 요구하는 요즘, 바쁘게 생활하면서도 가끔씩은 쉼표를 찍는 시간이 필요하다. 나를 다독이고 쉬어가도 충분할 만큼 잘 살고 있다고 칭찬하면서, 오롯이 나만을 위한 시간.그림은 내게 쉼이고, 위로이고, 즐거움이다. 마음을 내려놓고 비워
안정희 기자   2018-06-12
[한브랜드] 나무에 새긴 예술혼으로 세상과 마주하다
서각(書刻)은 나무에 글 또는 그림을 새겨 생명을 불어넣는 작업이다. 서예에서 발전된 형식의 예술이지만 평면적인 한계에 머물러야 하는 서예와 달리 서각은 그 시작점부터 입체적인 구도를 기본으로 하고 있으며, 그러한 제한에서 발생하는 서각만의 미학에 도
안정희 기자   2018-06-12
[한브랜드] 동․서양의 미학 집대성한 서각 작품세계로 널리 인정받아
나무판에 글자나 그림을 새겨 넣는 서각(書刻)은 예로부터 종합적인 정통 예술로 크게 각광받아왔다. 특히 배경이 되는 나무의 형태에 따라 또 나무판에 새겨지는 글자의 모습에 따라 전혀 다른 상념을 전달할 수 있고 서양화에서 영향을 받은 현대서각은 기존의
안정희 기자   2018-05-18
[한브랜드] 세밀하고 정교한 화각(畵刻)으로 동양적 미학의 정수 선보여
서각은 나무에 칼을 대서 글자나 그림을 깎아내는 예술의 한 종류를 일컫는 용어다. 나무의 종류에서부터 글자를 깎아내는 각법의 종류에 이르기까지 작가가 선택한 주제와 소재에 맞는 작품을 만들어내기 위해서는 다양한 방면의 숙고가 필요한, 일종의 종합 예술
안정희 기자   2018-05-18
[한브랜드] 세계 시장을 향한 한국 전통도검의 도전을 선두에서 이끌다
국민은 어디에서 자존심과 긍지를 느끼는가. 세계인들이 해외를 방문할 때 가장 많이 찾는 곳은 바로 그 국가의 문화유산이다. 때문에 문화유산을 보존·계승·발전시켜 나아가는 것은 후손들의 의무이자 책임이다. 우리 역사를 돌이켜보자면 세계 으뜸의 언어인 ‘
임승민 기자   2018-05-15
[한브랜드] 조상의 지혜가 짓든 전통목기를 계승해 오는 고려공예
전통문화를 지키고 이어오는 건 후세를 위해 우리가 해야 할 당연한 의무이자 책임이다. 전통문화는 한 나라의 역사이자 조상의 지혜가 깃든 우리가 지켜야할 문화유산이기 때문이다. 그런 점에서 3대 째 전통목기의 제작기술을 이어오며 우리의 전통문화를 계승해
임승민 기자   2018-05-15
[한브랜드] 화광문화재 연구소 김지상 대표, "나(我)를 내려놔야 진정한 불모(佛母)"
[서울=파워코리아데일리] 김태인 기자 = 고려시대 회화로써 현재까지 남아있는 작품들 중에 무엇보다 우수한 그림은 단연코 고려의 화려하고 세련미 있는 불화들이다. 고려의 불화는 그 어느 시대의 불화보다도 뛰어나다 보니 국내뿐 아니라 세계적으로 한국 불화
김태인 기자   2018-04-30
[한브랜드] 「동여비고」, 빼앗긴 땅 ‘간도’의 진실을 드러내다
[서울=파워코리아데일리] 정시준 기자 = 국가 간 영토분쟁이 날로 심화되어가고 있는 가운데, 오랫동안 감춰져 있던 역사의 진실을 밝혀줄 열쇠, 「동여비고(東輿備考)」에 세간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1998년 6월 발굴된 동여비고는 조선 초기에 편찬된
정시준 기자   2018-04-26
[한브랜드] 4대를 내려오는 전통한복점 ‘신라한복’ 박영애 대표, 전통과 현대의 미학 담아내
[서울=파워코리아데일리] 안정희 기자 = ‘한복 시장’으로 널리 알려져 있는 수원 영동시장은 해방 이후부터 상설시장으로 전환되어 혼수품을 비롯한 포목을 주로 판매했던 곳이다.그러나 브랜드 의류 산업체가 패션을 주도하게 되고 백화점이 들어서면서 시장표
안정희 기자   2018-04-26
 1 | 2 | 3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뉴스앤매거진 파워코리아 대표 백종원  |  서울특별시 광진구 중곡동 162-3번지 2층  |  대표전화 : 070-4238-9979  |  팩스 : 02-444-0454
대표메일/제휴광고문의 : bridgekorea@naver.com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백종원(bridgekorea@naver.com)  |  사업자등록번호 : 212-23-25879
청소년보호책임자 : 백종원
Copyright © 2018 월간파워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