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88건) 제목보기제목+내용
[한브랜드] 이병숙의 궁중자수 작품활동 40여년의 묵언!
인생이란?스스로 겪어낸만큼 얻는다 했습니다.몰입해서 작업한...그 많은 세월의 작품들이 다 어디로 갔을까요?이제,궁중자수는 한국문화 영역중 하나로 정착하지 못하고 그 맥이 끊어질 위기에 처해 있다. 자수문화의 복원은 부도덕한 시대에 도덕가를 양성하는
지윤석 기자   2021-02-04
[한브랜드] 한국 전통궁중자수 작품활동 40여년의 묵언!
花鳥圖 병풍! 이야기입니다.사람들 안에는 사랑이 있다! 합니다.오늘을 사랑으로 채우기 위해 정성을 쏟아야 한다죠.사람들 안에 사랑이 있다는 것을 알아볼까? 합니다.인생의 조화,해가 뜨고 달이 지는데... 구름이 지나가는데...일찍 깨달았어야 할까요?꽃
지윤석 기자   2020-12-24
[한브랜드] 세계적 평화작가 한한국 교수, 인터비디이엔티 지원사격!
유엔이 인정한 세계적 평화작가 한한국 석좌교수가 인터비디엔터테인먼트(회장 신영학)의 매니지먼트를 받게 된다. 남도판소리 고수를 지낸 아버지의 음악정신을 이어받아 수준급의 전통가요(트로트)작곡, 작사 실력을 뽐내온 한한국 교수는 세계평화작가로서도 국제적
지윤석 기자   2020-12-24
[한브랜드] 빔지공예의 정확한 정의에 대하여
'빔지'는 한지공예의 한 분야인 '지승공예'의 꼬임방법에, 가장 근접하게 기계로 생산하여 특허를 받은 한지사를 말한다. 현재, 생산되는 빔지는 지난 2005년부터 지승사공예로, 2013년부터 2017년까진 한지연사공예 라는 이름으로 불리기도 했다. 빔
지윤석 기자   2020-12-08
[한브랜드] 문인화 지숙자 작가, 2020 충북미술인의 날 공로패 수상
이번달 초, 충북 청주에서 활동 중인 문인화작가 지숙자 화가가 (사)한국미술협회 충청북도지회가 수여하는 2020 충북미술인의 날 공로패를 수상했다.(사)한국미술협회 충청북도지회는 "교육인 출신으로서, 충북미술협회를 위해 자신의 자리에서 열심히 문인화
지윤석 기자   2020-11-28
[한브랜드] 한국 전통 궁중자수! 이병숙 작가 작품활동 40여년의 묵언!
십장생 그림!자연의 절규를 듣는다. 이제, 늦가을도 지난 생의 한 가운데에서.질서의 규칙! 정의로움의 가치를 존중하면서...당신은 내 맘 알았겠어...드넓은 창공으로, 산야로 날아오르고 넘나들기를 바란다.그들도 고통을 느꼈을까?저들은 어떻게 살았을까?
지윤석 기자   2020-11-25
[한브랜드] 한국의 전통궁중자수 작품활동 40여년의 黙言! 5회째
누구나 자신의 영혼을 사랑하죠! 마음은 하늘에 있고, 몸은 땅에 있어 문제죠. 세상의 풍요로움 속에서 기본적인 예의가 필요한 것 같습니다.1986년도 노벨문학상 수상작 ‘아케에서 보낸 어린시절’을 읽은 기억이 있습니다. 할머니가 좁은 병에 깔때기 없이
지윤석 기자   2020-10-27
[한브랜드] “김치는 사랑과 그리움이자, 삶의 자양분이었습니다.”
종종 기자는 지방에 계신 칠순을 넘긴 어머니와 전화통화를 통해, 그나마 서로의 안부를 전하곤 한다. 늘 대화를 시작하는 질문은 한결 같다. ‘밥은 먹었니, 집에 김치는 있고?’라고. 어쩌면 그 한 문장엔 자식에 대한 세상 모든 걱정들이 다 녹아 있을
지윤석 기자   2020-09-18
[한브랜드] 40여년의 默言!
‘古書(고서)에 神(신)은 그 中心(중심)이 어디에나 있고 그 둘레는 아무데도 없다.’고 말하고 있다.* 龍紋補(용문보)는 神(신)의 화신으로 여겨 神獸(신수)로 蟠龍(반룡)을 승천하지 못하고 승천을 대기하는 용의 의미로 문양하여 繡(수)를 놓아 복식
지윤석 기자   2020-08-31
[한브랜드] 이병숙 작가, 30년의 默言!
연주되지 않은 선율이 하프 속에 깃들어 있을때의 음율이 가장 아름답다고 합니다. 작가로서 30년의 묵언이라는 명제하에 여러가지 글들을 써볼까 합니다. 이탈리아의 금속공예가이자 조각가인 첼리니는 누구라도 진실하고 정직한 사람으로서, 자기 일생에 훌륭한
지윤석 기자   2020-08-06
[한브랜드] 자연의 섭리와 나무의 숨결을 따라 제 2의 인생을 나아가다
서각이란 글씨나 회화를 나무 등의 재료에 새겨 넣는 것을 말한다. 아마도 현존하는 예술 중에서 가장 자연과 가까운 예술 활동 중 하나일 것이다. 서각의 시작은 8세기 만들어진 세계 최고(最古)의 목판인쇄물인 무구정광다라니경(無垢淨光陀羅尼經)과 같이 시
신태섭 기자   2019-11-22
[한브랜드] “외길 40년 혼(魂),‘호방하게 탁 트인 화풍의 예술가’”
지난 8월 13일부터 9월 30일까지 포항 포스코갤러리에서 '행복바람, 민화풍(風)'-이정옥(李貞玉) 부채전‘ 이 열리고 있다. 1층은 ‘신명나다’ 주제로 새로운 시도와 실험적인 선면화로 흥겨운 멋과 기운을 불러일으키는 작품 170점, 2층은 ‘신바람
홍기인 기자   2019-09-23
[한브랜드] 그림과 필묵의 경계를 허문 독창적 필력의 서예대가
운양 이영준 서예가는 고식적이고 千篇一律(천편일률)적 구태의연(舊態依然)한 임서형 작품을 과감히 탈피하여 ‘그림인 듯 그림 같은 그림 아닌’ 서예를 창작하였다. 갑골, 금문, 예서, 전서, 해·행·초(해서, 행서, 초서)를 전부 어우르는 융합서예를 기
천서영 기자   2019-08-29
[한브랜드] 따뜻한 종이의 촉감과 변화무쌍한 색의 세계가 어우러지는 불이(不二)의 미술…
나무, 돌, 금속 등을 사용해서 사람이나 자연물의 형상을 구현하는 조각은 3차원적인 요소를 지니고 있다는 점에서 2차원의 예술인 회화와는 확고한 차이를 가지고 있다. 특히 조각은 3차원적인 요소를 구현하는 정도와 방법에 따라서 다양한 기법을 보여줄 수
안정희 기자   2019-08-28
[한브랜드] 대금에 전통음악의 멋과 기품 담아낸 ‘명인’
예로부터 전해 오는 우리나라 고유의 음악인 국악을 대표하는 악기로는 여러 가지 종류가 있다. 이 중에서도 가장 감초 같은 역할을 하고 있는 대금은 한국의 전통 목관악기 중 가로로 뉘어 부는 가로저(횡적·橫笛)를 대표하는 악기다. 대금은 대나무로 만들어
안정희 기자   2019-08-27
[한브랜드] 5대 째 분청사기 만들며 전통의 맥을 이어가
도예는 일종의 수양(修養)이다. 주변에서 흔하게 볼 수 있는 흙에서 탄생하는 아름다운 예술작품인 도자기는 초벌과 재벌을 거치며 더욱 단단해지고 결국에는 그 안에 품고 있던 작은 가능성을 더욱 큰 결실로 만들어내는 과정을 거친다. 한기옥 도예가는 지금까
신태섭 기자   2019-07-24
[한브랜드] 서예를 통한 수양의 길에 정진하다
서예는 문자를 소재로 하는 조형예술의 일종이며, 점과 선의 구성과 비례 균형에 따라 만들어지는 공간미(空間美)를 핵심으로 한다. 자연의 구체적인 사물이 아니라 글자라는 추상적인 것을 소재로 하고 있어 운필에 따라 여러 가지의 색을 사용하는 것과 같은
안정희 기자   2019-06-21
[한브랜드] 서양화와 전통 도자의 만남, 대중에게 신선한 매력 선보여
고려청자와 조선백자와 같은 우리의 전통 도자기는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예술 장르로 자리매김 하고 있다. 그러나 도자기의 매력은 전통을 충실히 이어가는 것에만 있지 않다. 전통도자기는 엄격한 형식미로 인해 상대적으로 자유로운 상상을 담아내는 것과는 동떨어
안정희 기자   2019-05-15
[한브랜드] 지금껏 없었던 ‘평면도자’로 불의 그림을 그려내다
‘도자기’는 ‘도기(陶器, Earthenware)’와 ‘자기(磁器, Porcelain)’의 합성어다. 도기는 흙으로 빚어내는 그릇을 뜻하며, 주변에서 구하기 쉬운 재료로 만들어진다. 반면 자기는 돌을 원료로 한다. 장석이나 규석, 석회석 등이 함유된
안정희 기자   2019-05-14
[한브랜드] 장승과 서각, 공예로 이어지는 다양한 작품 활동
나무를 활용하는 예술 장르에는 여러 가지가 있다. 나무에 글을 새겨 독창적인 흥취를 전달하는 서각(書刻)은 오랜 시간 동안 많은 사람들의 사랑을 받아온 우리의 전통 예술로 독자적인 가치를 갖고 있다. 이 서각은 전통적인 형식미를 추구하는 전통서각과 다
안정희 기자   2019-04-16
 1 | 2 | 3 | 4 | 5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뉴스앤매거진 파워코리아 대표 백종원  |  서울특별시 광진구 중곡동 162-3번지 2층  |  대표전화 : 02-466-5085  |  팩스 : 02-444-0454
대표메일/제휴광고문의 : bridgekorea@naver.com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백종원(bridgekorea@naver.com)  |  사업자등록번호 : 212-23-25879
청소년보호책임자 : 백종원
Copyright © 2021 월간파워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