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76건) 제목보기제목+내용
[한브랜드] 그림과 필묵의 경계를 허문 독창적 필력의 서예대가
운양 이영준 서예가는 고식적이고 千篇一律(천편일률)적 구태의연(舊態依然)한 임서형 작품을 과감히 탈피하여 ‘그림인 듯 그림 같은 그림 아닌’ 서예를 창작하였다. 갑골, 금문, 예서, 전서, 해·행·초(해서, 행서, 초서)를 전부 어우르는 융합서예를 기
천서영 기자   2019-08-29
[한브랜드] 따뜻한 종이의 촉감과 변화무쌍한 색의 세계가 어우러지는 불이(不二)의 미술…
나무, 돌, 금속 등을 사용해서 사람이나 자연물의 형상을 구현하는 조각은 3차원적인 요소를 지니고 있다는 점에서 2차원의 예술인 회화와는 확고한 차이를 가지고 있다. 특히 조각은 3차원적인 요소를 구현하는 정도와 방법에 따라서 다양한 기법을 보여줄 수
안정희 기자   2019-08-28
[한브랜드] 대금에 전통음악의 멋과 기품 담아낸 ‘명인’
예로부터 전해 오는 우리나라 고유의 음악인 국악을 대표하는 악기로는 여러 가지 종류가 있다. 이 중에서도 가장 감초 같은 역할을 하고 있는 대금은 한국의 전통 목관악기 중 가로로 뉘어 부는 가로저(횡적·橫笛)를 대표하는 악기다. 대금은 대나무로 만들어
안정희 기자   2019-08-27
[한브랜드] 5대 째 분청사기 만들며 전통의 맥을 이어가
도예는 일종의 수양(修養)이다. 주변에서 흔하게 볼 수 있는 흙에서 탄생하는 아름다운 예술작품인 도자기는 초벌과 재벌을 거치며 더욱 단단해지고 결국에는 그 안에 품고 있던 작은 가능성을 더욱 큰 결실로 만들어내는 과정을 거친다. 한기옥 도예가는 지금까
신태섭 기자   2019-07-24
[한브랜드] 서예를 통한 수양의 길에 정진하다
서예는 문자를 소재로 하는 조형예술의 일종이며, 점과 선의 구성과 비례 균형에 따라 만들어지는 공간미(空間美)를 핵심으로 한다. 자연의 구체적인 사물이 아니라 글자라는 추상적인 것을 소재로 하고 있어 운필에 따라 여러 가지의 색을 사용하는 것과 같은
안정희 기자   2019-06-21
[한브랜드] 서양화와 전통 도자의 만남, 대중에게 신선한 매력 선보여
고려청자와 조선백자와 같은 우리의 전통 도자기는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예술 장르로 자리매김 하고 있다. 그러나 도자기의 매력은 전통을 충실히 이어가는 것에만 있지 않다. 전통도자기는 엄격한 형식미로 인해 상대적으로 자유로운 상상을 담아내는 것과는 동떨어
안정희 기자   2019-05-15
[한브랜드] 지금껏 없었던 ‘평면도자’로 불의 그림을 그려내다
‘도자기’는 ‘도기(陶器, Earthenware)’와 ‘자기(磁器, Porcelain)’의 합성어다. 도기는 흙으로 빚어내는 그릇을 뜻하며, 주변에서 구하기 쉬운 재료로 만들어진다. 반면 자기는 돌을 원료로 한다. 장석이나 규석, 석회석 등이 함유된
안정희 기자   2019-05-14
[한브랜드] 장승과 서각, 공예로 이어지는 다양한 작품 활동
나무를 활용하는 예술 장르에는 여러 가지가 있다. 나무에 글을 새겨 독창적인 흥취를 전달하는 서각(書刻)은 오랜 시간 동안 많은 사람들의 사랑을 받아온 우리의 전통 예술로 독자적인 가치를 갖고 있다. 이 서각은 전통적인 형식미를 추구하는 전통서각과 다
안정희 기자   2019-04-16
[한브랜드] 마음을 다스리는 서예의 아름다움을 널리 전하다
서예의 글씨체인 전서, 예서, 해서, 행서, 초서는 각기 다른 시기에 발전하여 매우 다른 형태를 취하고 있다. 추사(秋史) 김정희 선생이 만들어낸 글씨체인 ‘추사체’는 바로 이러한 서예 오체(五體)를 모두 통달한 사람만이 쓸 수 있는 글씨체라고 할 만
안정희 기자   2019-04-15
[한브랜드] 색동, 민화의 선과 소재를 기초로 ‘사랑’의 이야기 그려
그림이 좋다. 그림과 함께하는 내 삶이 소중하고 행복하다. 바라보는 그림도 행복하고 그리는 그림도 행복하고 나누는 그림도 행복하다. 그림과 함께하는 나의 삶. 달콤하고...... 달콤하고...... 아쉽다. (작가노트 중에서)복주머니, 선물, 고무신
안정희 기자   2019-03-20
[한브랜드] 독창적인 필치로 만들어낸 서각과 서예작품을 통해 세계와 소통
나무를 깎아 글을 새기는 서각(書刻)은 그 소재가 되는 나무의 종류와 글씨의 모양에 따라 보는 사람들에게 전혀 다른 상념을 불러일으킨다. 시대의 흐름에 따라 예로부터 전해져 내려온 모습을 고스란히 지켜나가는 전통서각과 색채의 도입, 또는 더욱 다양한
안정희 기자   2019-03-14
[한브랜드] 전통 방식의 도자기 창작하며 한국 미술의 명맥 잇는다
장석, 규석, 석회석, 점토, 도석 등의 무기물질을 혼합하여 만들어낸 생활용품이자 예술작품의 일종인 도자기는 수 천 년의 역사를 지닌 대한민국의 전통예술 중 하나이다. 우리나라에서는 고려시기 이후 본격적인 발전을 이루어 고려청자와 조선의 분청사기, 백
안정희 기자   2019-03-14
[한브랜드] 전통 옹기판 기법 활용한 도자기 쌀독 만들며 전통의 의미 되새겨
도예는 일반적으로 점토를 활용해 손으로 빚고 높은 열을 가해 구워져 나온 도자기를 칭한다. 우리나라 도자기는 대다수의 나라들과 다른 특색을 보이며 신석기시대 이후 토기, 옹기, 청자, 백자 등의 생활 도자기 위주로 발전해 왔다. 긴 세월동안 우리 민족
안정희 기자   2019-01-16
[한브랜드] 삼라만상 진리와 인간고뇌 담은 ‘고살풀이 춤’
‘고살풀이 춤’ 이란 죽은 사람의 원한을 푼다는 의미, 또는 인간의 12진살을 푼다는 의미의 고풀이 춤을 신명으로 재해석한 것이다. 고(매듭)를 묶은 천을 춤을 통해 풀어내며 인생사의 ‘생로병사(生老病死), 희로애락(喜怒哀樂’ 에 얽히고설킨 액운(厄運
홍기인 기자   2019-01-14
[한브랜드] 따스하고 온화한 기운의 민화 작품으로 세계와 소통해
민화는 우리 전통의 민속적인 관습에 따라 제작된 실용화를 뜻한다. 조선 후기 서민층에서 유행하였던 민화는 대부분이 정식 그림 교육을 받지 못한 무명화가들이 그렸으며, 많은 경우 작법의 창의성보다 형식화된 유형에 기대어 인습적으로 계승되어 왔다. 지금까
안정희 기자   2019-01-14
[한브랜드] 나무 본연의 생명력 담은 힘 있는 터치,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우필(遇必) 노재영 작가
오랜 세월을 견디며 자라난 아름드리나무는 자신의 생명력을 다양한 부문에서 활용할 수 있게 한다. 전통한옥을 비롯하여 목조주택의 재료가 되는가 하면 나무를 소재로 하여 만든 조각 작품의 일부분이 되기도 한다. 나무를 재료로 하여 만들어낸 조각인 목조각은
안정희 기자   2019-01-14
[한브랜드] 서예를 통해 ‘선서(禪書)’의 정신과 함께 佛法을 전하는 리더로서의 역할 다해
동양문화의 정수인 서예를 통해 깨달음의 행보를 이어가고 있는 서호 스님은 스스로가 글씨를 쓰는 작가이자 학문적인 도야를 위해 열심을 다하는 학자, 또 서예를 통해 더욱 많은 사람들과 나눔을 실천하고 우리 사회에 빛을 전하는 종교인으로서의 행보로 주목받
안정희 기자   2019-01-06
[한브랜드] 제주아리랑의 전승과 구전 위한 연구와 학술활동 적극적으로 이어가
우리나라의 대표적 민요인 ‘아리랑’은 역사적으로 여러 세대를 거쳐 오면서 일반 민중이 공동의 노력으로 창조한 결과물이다. 아리랑은 ‘아리랑, 아리랑, 아라리오’라는 여음(餘音)과 함께 지역에 따라 다른 내용으로 발전해온 두 줄의 가사로 구성되어 있다.
신태섭 기자   2018-12-18
[한브랜드] 사랑의 이미지 담은 문자의 현대화 작품으로 세계와 소통해
나무에서 만들어낼 수 있는 오묘한 아름다움이 스스로를 여기까지 이끌었다. 문자조형서각을 통해 행복과 추억을 이야기하는 저의 작품은 사람들에게 함박웃음을 지어주는 작품이 되기를 소망해 왔다. 깊은 울림을 전해주는 작품을 창작한다는 것은 스스로에게 큰 부
안정희 기자   2018-12-18
[한브랜드] 우리 전통음식인 떡에 대한 애정으로 세계화 위한 행보 앞장서
우리의 전통음식 중 하나인 떡은 쌀을 비롯하여 다양한 곡식의 가루를 이용해 찌거나 삶아서 익힌 음식이다. 떡은 가장 대표적인 별식 중 하나로 ‘밥 위에 떡’이라는 속담이 있을 만큼 우리의 풍속과 밀접한 관련이 있는 음식이다. 또한 잔치나 제사 등의 중
안정희 기자   2018-12-03
 1 | 2 | 3 | 4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뉴스앤매거진 파워코리아 대표 백종원  |  서울특별시 광진구 중곡동 162-3번지 2층  |  대표전화 : 070-4238-9979  |  팩스 : 02-444-0454
대표메일/제휴광고문의 : bridgekorea@naver.com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백종원(bridgekorea@naver.com)  |  사업자등록번호 : 212-23-25879
청소년보호책임자 : 백종원
Copyright © 2019 월간파워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