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연예 > 아트/서적
안그라픽스, 2023년 서울국제도서전 ‘다시, 이 책’으로 ‘어떤 이름에게’ 리커버판 출간
백지희 기자  |  vnfdl22@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3.06.20  17:27:54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 [사진 = 안그라픽스]

[서울=파워코리아데일리] 백지희 기자 = 출판사 안그라픽스(대표 안미르, 안마노)가 출간 이래 꾸준히 읽혀온 박선아의 ‘어떤 이름에게’ 리커버판을 2023년 서울국제도서전 ‘다시, 이 책’으로 출간한다.


박선아는 프리랜스 에디터이자 아트 디렉터, 그리고 꾸준히 책을 내며 작가로도 폭넓게 활동해왔다. ‘어떤 이름에게’ 리커버판에서는 이 책의 정서를 한층 더 시각적으로 구현했다. ‘어떤 이름에게’는 저자가 베를린, 바르셀로나, 파리에 머물며 쓴 책이다. 여행지에서 소중한 이들에게 글을 쓰고 필름 사진을 찍었다. 가족, 친구, 옛 애인, 고양이 등에게 쓴 서른두 통의 편지에는 그들의 실제 이름이 드러나지 않는다. 어렴풋이 짐작할 수는 있어도 수신자의 정확한 이름은 모른다. 그렇기에 모두에게 보내는 편지처럼 느껴지기도 한다. 내밀한 글은 곧 독자 자신의 이야기가 된다.

작고 느리고 비밀스러운 것을 아끼는 사람, 고양이 모찌와 ‘작은 집에서, 넓은 사람과, 깊은 마음으로’ 사는 것이 오랜 꿈인 박선아의 ‘어떤 이름에게’에는 천천히 보고 싶은 순간들로 가득 차 있다. 기어가는 달팽이, 천장에 비친 불빛, 용기를 냈던 날들, 세탁소 앞 강아지의 눈웃음, 잃어버린 고양이를 찾는 사람의 뒷모습, 두유와 생크림을 넣어 끓인 카레, 손전등 없는 달빛산행… 박선아는 주위의 풍경, 색깔, 향기, 감촉을 소중하게 붙든다. 이것들은 사라지지 않고 그의 안에 머문다.

책은 분명 대상이 있는 편지로 이뤄져 있지만, 면밀히 살펴보면 지극히 개인적이고 비밀스러운 것들의 기록이다. 사실 박선아가 조심스럽게 보여주는 비밀이야말로 이 책의 매력이기도 하다. ‘타인의 은밀함을 훔쳐보고 싶은 마음은 누구에게나 조금씩 있는 것 아닐까. 누군가의 일기나 편지를 몰래 본 기억은 내게만 있는 건가. 내가 종종 얘기했던 것 기억나? 나에겐 비밀이 참 중요하다고.’라는 책 내용처럼 누군가의 비밀을 보고 있다는 감각, 바로 그 점이 독자를 끌어당기는 셈이다.

2023 서울국제도서전 ‘다시, 이 책’과 함께하는 ‘어떤 이름에게’ 리커버판은 이 책의 정서를 한층 더 시각적으로 구현했다. 한 사람의 기억을 고이 보관하는 사물, 즉 일기장과 같은 천 재질의 양장본에 담은 것이다. 그 과정에서 서간집과 엽서집이 하나로 묶이며, 도구로서의 책의 성질에 충실히 접근해 한 손에 들고 읽기 좋은 형태로 완성했다. 양장본이지만 너무 묵직하게 느껴지지 않도록 재질뿐 아니라 색 또한 신경 쓴 흔적이 엿보인다. 여기에 박선아의 손글씨를 디자인에 활용한 반투명 세로 띠지를 더했다. 또, 리커버판과 함께 저자 박선아를 사인회를 통해 만나볼 수 있으며, 특별 굿즈 또한 준비됐다.

세로 띠지는 저자가 리커버판 독자에게 보내는 손글씨 편지의 일부분으로 책 안에 동봉돼 있다. 역시나 개인적이고 일상적인, 그럼에도 어쩐지 읽다 보면 눈물이 날 것 같은 섬세한 마음이 전해지는 편지의 말미에 박선아는 “제 마음이 한없이 작아질 때, 어딘가에서 읽어주는 한 사람이 있다는 사실이 번번한 용기를 주었다”고 말한다. 이 편지는 이 책이 새 옷을 입고도 오래도록 사랑받기를 바라며 준비한 작은 선물이기도 하다.

6월 14일부터 18일까지 코엑스 A&B1홀에서 열리는 2023 서울국제도서전에서는 전시를 비롯해 강연, 세미나 등 다양한 프로그램이 준비됐다. 우리나라에서 가장 큰 책 축제답게 독자와 작가와 출판사 모두가 어우러져 책과 문화를 풍성히 향유하는 자리가 될 것이다. 시간이 흘러서 많은 사람이 책을 들고 다니는 걸 좋아하게 된다면 어떨까? 스마트폰 대신 들고 다닐 책을 이번 서울국제도서전에서 운명처럼 마주친다면, 보관할 만한 기억의 순간이 될 것이다.

박선아 작가의 ‘어떤 이름에게’ 예약 판매는 14일 시작됐다.
백지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가장 많이 본 뉴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뉴스앤매거진 파워코리아 대표 백종원  |  서울특별시 광진구 중곡동 162-3번지 2층  |  대표전화 : 02-466-5085  |  팩스 : 02-444-0454
대표메일/제휴광고문의 : bridgekorea@naver.com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백종원(bridgekorea@naver.com)  |  사업자등록번호 : 591-87-01957
청소년보호책임자 : 백종원
월간 파워코리아의 기사는 회사, 기관, 개인 등으로부터 제공받은 자료 및 인터뷰를 토대로 작성되며,
기사에 소개된 제품이나 서비스 내용을 보증하지는 않습니다.
Copyright © 2023 월간파워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