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재테크 > 금융/주식/자산관리
한국수출입은행-UAE 아부다비개발기금, 원조사업으로 제3국 공동진출 합의
이승호 기자  |  tauton@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5.03.06  09:12:42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한국수출입은행(www.koreaexim.go.kr, 은행장 이덕훈, 이하 ‘수은’)은 아부다비개발기금(Abu Dhabi Fund for Development, 이하 ‘ADFD’)과 ‘금융협력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6일 밝혔다.

이덕훈 수은 행장은 5일 오후(현지시간) 아랍에미리트(UAE) ADFD 본사에서 모하메드 사이프 알 수와이디(Mohammed Saif Al Suwaidi) ADFD 사무총장과 만나 ▲ 개도국 개발사업에 대한 협조융자 ▲ 수은의 금융자문을 활용한 민관협력사업 발굴 및 지원 ▲ 개발 경험과 지식 공유 등을 주요 골자로 하는 양해각서에 서명했다.

이 행장은 박근혜 대통령의 중동 순방 경제사절단 일원으로 아랍에미리트(UAE)를 방문 중이다.

이 행장은 이날 양해각서에 서명한 뒤 “두 나라의 대표 유상원조기관이 나서 양해각서를 체결함에 따라 양국 간 실질적인 금융협력의 틀이 마련됐다”면서 “지난해 5월 UAE 아부다비 정상회담에서 논의된 ‘양국 자본·기술을 활용한 제3국 공동진출’이 공적개발원조(ODA)*를 통해 실현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공적개발원조(ODA : Official Development Assistance)는 한 국가의 중앙 혹은 지방정부 등 공공기관이 개발도상국의 경제개발과 복지향상을 위해 제공하는 자금(유상원조와 무상원조)을 말함

수은과 ADFD는 양해각서 체결을 계기로 신도시 개발, 신재생에너지, 인프라, ICT, 교육 등의 개도국 개발사업에 양허성 차관을 공동 제공할 예정이다.

이에 따라 한국 기업의 메나(MENA*)지역 진출 가능성이 한층 높아질 것으로 기대된다.
* 중동(Middle East)과 북아프리카(North Africa)의 합성어

특히 두 기관은 금융자문, 지분투자 등 수은의 다양한 금융수단을 활용해 개도국의 대규모 인프라사업에 대한 금융 갭(gap)을 메울 수 있도록 민관협력사업을 적극 발굴·지원키로 합의했다.

이와 함께 향후 경제발전경험 공유사업(KSP)*을 통해 발굴된 사업에 협조융자를 제공하는 ‘패키지형 원조’로 개발사업의 효과성을 극대화할 계획이다.

경제발전경험 공유사업(KSP : Knowledge Sharing Program)은 한국의 개발경험과 지식을 공유함으로써 개도국의 경제·사회 발전을 지원하고 우호적 경제협력 기반을 구축하는 사업으로 2004년부터 시작하여 현재 50여 개국에서 프로그램을 수행해 오고 있음.

수은은 향후 쿠웨이트, 사우디아라비아 등 자금력이 풍부한 다른 중동국가의 원조기관들과도 금융협력을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수은 관계자는 “개도국의 경제개발과 한국 기업의 해외진출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동시에 잡는 윈윈(win win)형 원조에 더욱 박차를 가하겠다”고 말했다.  

이승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가장 많이 본 뉴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뉴스앤매거진 파워코리아 대표 백종원  |  서울특별시 광진구 중곡동 162-3번지 2층  |  대표전화 : 02-466-5085  |  팩스 : 02-444-0454
대표메일/제휴광고문의 : bridgekorea@naver.com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백종원(bridgekorea@naver.com)  |  사업자등록번호 : 591-87-01957
청소년보호책임자 : 백종원
월간 파워코리아의 기사는 회사, 기관, 개인 등으로부터 제공받은 자료 및 인터뷰를 토대로 작성되며,
기사에 소개된 제품이나 서비스 내용을 보증하지는 않습니다.
Copyright © 2024 월간파워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