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정치/사회
安, 연달아 공식 일정 취소...내각 인선에 불편한 심기 내비쳐
백종원 기자  |  bridgekorea@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2.04.14  09:33:00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 [사진 = 뉴시스]

 [서울=파워코리아데일리] 백종원 기자 = 안철수 대통령직인수위원장이 14일 예정했던 공식 일정을 취소했다. 지난 10일에 이어 전날까지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의 내각 인선에 안 위원장 측 인사가 포함되지 않은 데 따른 불편한 심기를 드러낸 게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인수위 측 관계자는 이날 뉴시스와 통화에서 "안 위원장이 어젯밤에 오늘 예정했던 오전 일정을 모두 취소했다"고 전했다.

안 위원장은 이날 오전 오전 10시 30분 정무사법행정분과가 추진한 서울소방본부의 소방정책 현장 방문 일정에 참석할 예정이었다. 하지만 안 위원장이 불참을 통보함에 따라 인수위는 안 위원장 없이 해당 일정을 진행한다는 방침을 전했다.
 
안 위원장은 전날 윤 당선인과 인수위 관계자들과 예정했던 도시락 만찬에도 불참했다. 전날 저녁에 이어 이날 오전까지 모든 공식 일정을 취소하면서 안 위원장이 거취에 대한 고민에 들어간 게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홍경희 인수위 부대변인은 이날 통의동 인수위 사무실 앞에서 기자들과 만나 "너무 과도한 해석은 말아달라"며 "어제 만찬은 개인 사정이 있어서 미리 당선인께 양해를 구하고 이석을 한 걸로 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오늘 안 위원장 주재로 코로나특위 정례회의가 오후 2시로 예정돼 있는데 아직 취소 됐다는 얘기는 못 들었다"고 전했다.

안 위원장은 이번 내각 인선에 장관 후보자 4명을 추천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회부총리에 최진석 서강대 명예교수,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에 유웅환 전SK텔레콤 부사장 등이다. 신용현 인수위 대변인과 고산 인수위원도 추천 명단에 포함됐다.

그러나 추천한 후보자 중 단 한 사람도 16개 부처 후보자에 포함되지 않았다.

안 위원장은 지난 13일 윤 당선인의 1차 조각과 관련해 "제가 전문성이 있는 분야에 대해서는 조언을 드리고 싶었지만 그런 과정은 없었다"며 불편한 심기를 내비치기도 했다.

전날 2차 내각 인선 발표 후 안 위원장은 '내각 인선에서 안 위원장 측이 배제됐다는 지적이 나온다'는 기자들의 질문에 답변 없이 굳은 얼굴로 현장을 떠났다.

안 위원장이 추천한 것으로 알려진 최진석 교수는 전날 페이스북에 "(새정부 인사를 보면) 각성의 세례를 통과한 냄새가 나질 않는다"고 비난하며 "박근혜와 이명박 정부 때 사람들이 그대로 다시 돌아왔다"고 비판했다.
 
백종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가장 많이 본 뉴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뉴스앤매거진 파워코리아 대표 백종원  |  서울특별시 광진구 중곡동 162-3번지 2층  |  대표전화 : 02-466-5085  |  팩스 : 02-444-0454
대표메일/제휴광고문의 : bridgekorea@naver.com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백종원(bridgekorea@naver.com)  |  사업자등록번호 : 591-87-01957
청소년보호책임자 : 백종원
월간 파워코리아의 기사는 회사, 기관, 개인 등으로부터 제공받은 자료 및 인터뷰를 토대로 작성되며,
기사에 소개된 제품이나 서비스 내용을 보증하지는 않습니다.
Copyright © 2022 월간파워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