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연예 > 한브랜드
삼계탕,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세계적 브랜드 만들 것! 禮 신라삼계탕 남월진 대표
진경호  |  lightdance@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3.07.16  15:47:38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외국 관광객,

엄지손가락을 올리며 禮 신라삼계탕을 외치다

삼계탕,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세계적 브랜드 만들 것!

禮 신라삼계탕 남월진 대표


IMG_0701 copy.jpg


한국 드라마로 시작된 한류 바람은 최근 가수 싸이의 ‘강남스타일’로 최고점에 달하고 있다. 현재 한류는 음악 뿐 아니라 게임, 엔터테인먼트 분야에 이어 음식에서까지 두각을 나타내고 있을 정도로 다양한 분야에서 세계는 대한민국을 외치고 있다. 최근 세계적으로 K-푸드(Food)의 열기는 엄청나다. 한국의 음식을 맛보기 위해 여행을 올 정도로 지대한 관심을 받고 있다. 특히 서울 중구 순화동에 위치한 禮 신라삼계탕은 대한민국의 첫 한류라고 봐도 무방할 만큼 오랜 역사를 지니며 외국인들의 입맛을 사로잡고 있다. 지난 38년간 축적된 노하우와 장인정신으로 ‘한류음식세계화’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하고 있는 禮 신라삼계탕 남월진 대표를 만나 외국 관광객이 더욱 열광하는 그 맛을 느껴보았다.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한브랜드 ‘禮 신라삼계탕’

더운 여름 최고의 보양식은 단연 삼계탕을 꼽을 수 있다. 유아에서 노년층에 이르기까지 남녀노소가 함께 즐길 수 있고 각종 한방 재료인 인삼, 마늘 찹쌀, 은행 등을 오랜 시간 푹 고아내 원기회복에 도움을 주고 있는 대한민국 대표 음식이다. 이처럼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음식인 삼계탕을 38년간 지켜오고 있는 곳이 바로 ‘禮 신라삼계탕’이다. 서울 최고의 맛집으로 유명한 禮 신라삼계탕은 매일 매일 양계장에서 공급되는 신선한 영계닭을 사용하고 인삼, 대추, 밤, 은행, 생강, 마늘, 찹쌀 등 21가지 한방약재를 주재료로 맛과 영양 두 마리 토끼를 다 잡아내고 있다. 남월진 대표는 “고객에게 정성이 담긴 음식을 제공하기 위해 매일매일 42~45일 정도 된 신선한 닭을 기본으로 요리하고 있다”며 “삼계탕은 체내의 부족한 양기를 북돋아주며 외국인도 즐겨먹을 수 있을 정도로 맛과 영양이 풍부해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보양음식으로 손색이 없다”고 전했다. 또한 늘 아침 6시에 시장에 가서 최고로 신선한 재료를 남 대표가 직접 고른다. 힘들지만 “내 가족이 먹는다”라는 일념 하에 40년이 가까운 시간동안 한결같은 모습을 보여주고 있는 것이다.


외국 관광객과 정·재계 인사들의 명소로 유명

삼계탕은 예부터 한국을 대표하는 보양식이다. 삼계탕에 곁들이는 인삼은 체내 효소를 활성화시켜 신진대사를 촉진하고 피로 회복을 앞당긴다. 동의보감에 따르면 삼계탕에 들어가는 인삼은 심장기능을 강화하고, 마늘은 강장제로, 밤과 대추는 위를 보하면서 빈혈을 예방하고, 은행은 기가 허할 때 약해지기 쉬운 폐를 보한다고 전해지고 있다. 한마디로 삼계탕은 인간의 삶을 건강하게 영위하게 해주는 명약인 것이다.

외국 관광객이 인정하는 禮 신라삼계탕은 명실공이 국내 최고의 맛을 선보이고 있다. 전 세계의 관심을 발판으로 현재 서울시 관광 사이트에 맛집으로 선정돼 외국대사관, 해외바이어, 외국관광객 등 수많은 외국인의 발길을 사로잡고 있으며 중국, 일본, 인도네시아, 인도, 싱가포르 등 아시아권은 물론 러시아, 스위스, 이란, 우즈베키스탄, 체코 등에서도 관광객이 신사삼계탕의 맛을 보기 위해 몰려오고 있다. 특히 지난 2006년에는 홍콩의 유명한 음식평론가이자 중화권 최고 미식가로 알려진 차이란이 120여 명의 팬클럽 회원들과 함께 이곳을 방문해 차이란에게 최고 평점을 받기도 했다. 차이란의 인정은 세계가 인정했다고 봐도 무방할 만한 결과물이다. 이듬해에는 세계 126개 국가들을 돌아다니면서, 먹을거리와 볼거리를 취재하는 TV방송에도 한국의 대표음식인 불고기, 갈비, 전주비빔밥과 함께 소개되기도 했다. 또한 2010년 6월 11일 KBS 1TV 한식탐험대 ‘삼계탕의 세계화’에도 방영돼 국내 최고의 삼계탕 집으로 발돋움하기도 했다. 이 밖에도 정몽준 국회의원, 정갑윤 국회의원, 나경원 전 국회의원, 최창식 중구구청장, 문용린 서울시 교육감 등 정계 인사들이 자주 방문해 고위직 인사들의 보양식 집으로도 유명세를 타고 있다.


중구지역의 영원한 동반자 ‘남월진 대표’

남월진 대표는 중구지역에 크게 기여하고 있는 대표적 인물이다. 중구 바르게살기 부회장, 소공동 효실천 위원장, 소공동 행복 더하기 위원, 남대문경찰서 전 의경고문위원 등 지역사회의 발전을 위해 많은 활동을 펼치며 중구를 위해 헌신하고 있다. 특히 ‘자연을 사랑하는 CEO’로 통하는 남 대표는 얼마 전 중구 정동 소재 창덕여자중학교 교정에서 봄맞이 나무심기 행사를 진행하며 소나무, 철쭉, 모과나무 등 묘목 2150주와 고추모종 5판을 심기도 했다. 최창식 중구청장의 관심으로 40그루 이상의 나무지원도 남 대표가 직접 받아냈다. 개인이 하기에는 벅찼지만 중구지역의 발전을 위함에서였다.

또한 7월에는 남 대표가 직접 남대문경찰서 전·의경과 경찰들을 위해 직접 삼계탕을 만들어 국가를 위해 헌신하고 있는 이들에게 한 끼의 보양식을 전해주기 위한 행사를 마련하고 있기도 하다. 이 밖에도 “세계의 먹을거리 삼계탕이 자신의 재산이라고 말하며, 21세기 대한민국 먹을거리로 세계인의 입맛을 사로잡겠다”며 새마을 운동 연수차 오는 몽골, 쓰리랑카, 베트남, 캄보디아 등 후진국들에게 새마을 운동을 전수해 그들이 벤치마킹 해나간다면 세계인이 잘살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삼계탕으로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세계적 브랜드를 만들고 싶다고 말하는 남월진 대표. 한국 전통의 맛을 살리며 가족이 먹는다라는 생각으로 정성을 다하는 남 대표가 있어 곧 세계적 브랜드로서 그 위상을 전할 날이 머지않았음을 느껴본다.





Ye Silla Samgyetang making a hit with foreign tourists

“Will make Samgyetang a global brand representing Korea”

Says Nam Weol-jin, CEO of Ye Silla Samgyetang


Hallyu storm starting with Korean dramas is reaching a sizzling point with singer Psy’s ‘Gangnam style’ lately. Currently, Hallyu is cutting a brilliant figure not only in music but also in game, entertainment and then food, so in many fields, the world is crying for Korea. Of late, Korean Food (K-food) frenzy in the world is so great that people even bother to make a trip to try the Korean food on the spot. Especially, Ye Silla Samgyetang located at Sunhwa-dong, Jung-gu Seoul, has such as long business history as to be called the first Hallyu in Korea that has fascinated the palate of foreigners. We met Nam Weol-jin, CEO of Ye Silla Samgyetang, who is presenting a new paradigm in ‘globalization of Hallyu food’ with his knowhow and professional artisanship piled up for the past 38 years, to know about the savor turning on foreign tourists so much.


‘Ye Silla Samgyetang’ a Hallyu brand representing Korea


Maybe, to many people, the most favorite recuperative dish in hot summer is Samgyetang. It is one of the typical dishes of Korea that can be enjoyed by people, young and old, men and women, even by infants and that helps recreate them by boiling down every kind of herbal ingredients such as ginseng, garlic, glutinous rice, ginkgo nut, etc. for a long time. ‘Ye Samgyetang’ has been adhering to such a representative dish of Korea for 38 years. Ye Silla Samgyetang, famous as the top gourmet restaurant in Seoul, uses fresh young chicken supplied from a chicken farm every day killing two birds of savor and nutrition with main ingredients of 21 kinds of herb medicines including ginseng, jujube, chestnut, ginkgo nut, ginger, garlic, glutinous rice, etc. President Nam Weol-jin explained, “We are basically cooking 42 to 45-day fresh chickens every day to serve the customer with a dish made out of sincerity. Samgyetang is second-to-none as a recuperative dish representing our country because it stimulates poor vitality in the body and is rich enough in savor and nutrition for foreigners to eat satisfactorily. Besides, CEO Nam goes visit the market at 6 o’clock in the morning everyday to choose the freshest ingredients himself. This routine is not easy but he has been doing it invariably for almost 40 years considering that “the food prepared will be eaten by his own family.”


A noted place to foreign tourists and domestic figures in political and financial world

Since ancient times, Samgyetang has been a recuperative dish representing Korea. Ginseng garnished in Samgyetang activates ferments in the body to promote metabolism and makes recovery from fatigue earlier. According to Dongeuibogam (Korean medical encyclopedia), of ingredients to Samgyetang, ginseng strengthens the function of the heart, garlic acts as a tonic, chestnut, jujube invigorates the stomach and prevents anemia, ginkgo tones up the lung which is prone to weaken when lacking in energy. In a single world, you can say Samgyetang is good medicine that keeps human life healthy. Ye Silla Samgyetang acknowledged by foreign tourists boasts the best savor in the nation in name and substance. Based on the interest from the world, the place has currently been selected as a gourmet restaurant on the tourism site of Seoul city, frequented by numerous foreigners including foreign embassies, buyers and tourists from overseas. Tourists are coming on in great numbers to try Silla Samgyetang from Russia, Switzerland, Iran, Uzbekistan, Czecho, etc. as well as from Asian countries such as China, Japan, Indonesia, India and Singapore. Especially, last 2006 when Chai-ran, a famous food critic in Hong Kong who is known as the top gourmet in Chinese speaking countries, visited here in company with 120 fan club members, the restaurant succeeded in receiving the highest ratings from him. Chai-ran’s acknowledgement of the dish practically has the same effect as that of the world. The next year, in a TV broadcasting covering the foods and attractions by traveling around 126 countries of the world, the dish was introduced together with other typical Korean dishes like Bulgogi, Galbi and Jeonju Bibimbap. The dish was also televised in KBS 1TV’s Korean Food expedition ‘Globalization of Samgyetang’ on June 11, 2010, earning this restaurant the current fame as the top Samgyetang house in the nation. Besides, this place is frequented by persons in the political arena such as Chung Mong-joon, Chung Gap-yoon (lawmakers), Na Gyeong-won (former lawmaker), Choi Chang-shik (head of Jung-gu Office), Moon Yong-rin (Seoul’s superintendent of education), etc. becoming famous as a restaurant loved by figures in top posts for recuperation.


‘CEO Nam Weol-jin,’ a lifelong partner with the region of Jung-gu

CEO Nam Weol-jin is typically making contributions to the region of Jung-gu. He is vice president of Jung-gu Good Life, Sogong-dong Filial Duty Committee head, Sogong-dong Happiness Plus committeeman and Namdaemun Police Station’s advisor to combat and volunteer police force, devoting himself to Jung-gu by performing many activities for development of the local community. Especially, going by ‘CEO in love of nature,’ some time ago he engaged in the spring event of planting trees ? 2150 saplings including pine, royal azalea, Chinese quince and five red pepper seedbeds - in the school grounds of Changdeok Girls’ Middle located at Chung-dong Jung-gu. CEO Nam was able to obtain the attention and support from Choi Chang-sik, head of Jung-gu Office, in person for over forty trees. It was an attempt his initiative made for developing Jung-gu region because it was hard on his sole ability. Besides, CEO Nam is planning for an event in July to fix Samgyetang himself as one-time meal of a recuperative dish for combat and volunteer police force at Namdaemun Police Station who is working for the country. He also added, “The global food Samgyetang is my property and I will captivate the world’s palate with this 21st-century Korean dish. I believe people in developing countries like Sri Lanka, Vietnam and Cambodia who are visiting Korea for Saemaeul Movement lessons could learn to make Samgyetang and live better off by benchmarking it.” CEO Nam Weol-jin wants to make Samgyetang a global brand representing Korea. Since he is so sincere in his engagement taking pride in this Korean traditional dish, it won’t be long before his better success will realize his and our dream about the global brand.







진경호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가장 많이 본 뉴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뉴스앤매거진 파워코리아 대표 백종원  |  서울특별시 광진구 중곡동 162-3번지 2층  |  대표전화 : 02-466-5085  |  팩스 : 02-444-0454
대표메일/제휴광고문의 : bridgekorea@naver.com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백종원(bridgekorea@naver.com)  |  사업자등록번호 : 591-87-01957
청소년보호책임자 : 백종원
월간 파워코리아의 기사는 회사, 기관, 개인 등으로부터 제공받은 자료 및 인터뷰를 토대로 작성되며,
기사에 소개된 제품이나 서비스 내용을 보증하지는 않습니다.
Copyright © 2024 월간파워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