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연예 > 한브랜드
전통미 탈피한 ‘퓨전한복’, 천연염색 한복 등 한복의 미 선보여
김종관 기자  |  mysong426@gmail.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5.09.18  14:12:50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 황금단 김혜원 대표

전통미 탈피한 ‘퓨전한복’의 정수 선보여
황금단 김혜원 대표는 어린 시절부터 원단을 만질 때 느껴지는 촉감과 그 때 나오는 소리를 들으면 행복감에 젖었다.

또 옷이 완성되면 마치 하나의 생명이 탄생된 듯 한 느낌이 들어 매번 작품이 끝날 때마다 희열을 느꼈다. "나의 길이 정해진 것 같았다"고 이야기하는 김 대표는 곧바로 한복업계에 뛰어들어 10년 간 한복업체의 직원으로 경력을 쌓았다. 디자인에서부터 봉제까지 모든 과정을 현장에서 익힌 그녀는 10년의 세월이 지난 2005년 독립해 1인 기업 '황금단'을 창업했다.

황금단 창업 후 김 대표가 처음으로 만든 작품은 '돌잔치 가족 세트'다. 김 대표의 돌잔치 한복은 기존의 돌잔치 한복에서 볼 수 있었던 전통미에서 상당 부분 탈피해 '퓨전한복'이라는 파격적 디자인으로 승부를 걸었다.

치마와 소매를 과감하게 7부로 줄이고(퓨전), 평면 패턴 식의 전통한복에서, 입는 사람으로 하여금 뚱뚱해 보이는 단점을 보완하기 위해 양장식의 입체 패턴을 적용해 현대인의 요구에 맞는 날씬한 라인을 선사했다(세미고전). 당시 황금단의 돌잔치 가족 세트는 2~30대 주부들을 중심으로 폭발적인 인기를 얻었다.

김 대표는 이때부터 사업을 확장해나갔고, 많은 카피 업체들이 생겨나자 한복 디자인 등록을 국내 최초로 시작했다.

김 대표는 "한복업계에 디자인이라는 개념이 없는데 황금단은 한복집이나 한복가게가 아니라 '한복디자인회사'로서 업계 최초로 디자인 시스템과 자체생산 시스템을 갖추어 명실상부한 디자인 회사로 성장하고 있다”고 밝혔다.

천연염색 브랜드 ‘외출’ 3년 전 창업, 꽃차 소믈리에 작업도 진행
일대 센세이션을 일으켰던 '퓨전'과 '세미고전'을 비롯해 황금단의 한복 시리즈 하나하나에는 각각의 이름이 모두 붙여져 있다.

황금단의 철학이 '한 사람을 위한 특별한 한복'이기 때문이다. 또한 파격적인 디자인만큼이나 양장과 패브릭 원단, 영국의 리버티원단, 웨딩지 등 다양한 원단을 사용하는 점 역시 황금단만의 독특한 스타일과 디자인을 완성하는 주요한 요소 중 하나다.

황금단은 현재 신랑신부 한복, 가족세트 한복, 혼주세트 한복, 아동 한복, 단품/드레스 한복, 한복소품 등 다양한 라인업을 구비하고 있으며 1년에 두 차례 작품 발표회를 가진다.

김 대표는 3년 전 천연염색 한복 브랜드 ‘외출’을 창업해 자연의 색을 담은 천연염색과 천연소재를 사용한 힐링 의상을 제작하고 있으며 이와 더불어 신라대학교 천연염색 전문가 과정을 공부하고 있다.

김 대표는 “염색은 한복의 대량생산에 맞서 천연염색의 가치를 알릴 수 있는 고부가가치 사업이다. 천연염색은 대량염색이 불가능해 한 사람만을 위한 특별한 한복을 만들 수 있다”고 말했다.

또한 꽃과 열매, 뿌리 등으로 천을 염색하는 천연염색과의 연관성으로 꽃차 소믈리에 작업도 시작해 본사나 매장을 방문한 손님들에게 꽃차를 대접하기도 하며, ‘제2회 대한민국 산야초 꽃차대전’에서 천수국 꽃차와 잼, 쿠키 등으로 금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천연염색 브랜드로 중국 시장 진출할 것
황금단은 현재 전국에 30여 개 체인점을 보유하고 있으며 중국 단동의 공장 역시 한복전문가에게 제작기술을 전수받은 숙련된 인력으로 7년 째 운영을 이어가고 있다.

또한 독실한 천주교 신자인 김 대표는 김포청수성당, 포천일동성당, 청담동 성당 등에 한복을 기부함은 물론 덕원여고, 새터민 다문화가정 한복 지원, 대한민국 IT봉사단( 방글라데시아) 등을 위해 기부하기도 했다.

김 대표는 “저와 직원들의 노력이 한 땀 한 땀 스며들어 있기 때문에 돈보다는 황금단의 한복으로 기부하는 것이 훨씬 의미 있다”는 말을 전했다.

김 대표는 “앞으로 천연염색 브랜드 ‘외출’ 로 중국 상해․북경 시장에 진출하고 싶다. 중국은 한국에 비해 천연염색 분야가 발달되어 있지 않지만 저희가 추구하는 디자인 컨셉과 같은 동양인으로 분위기가 잘 맞는다”며 “한복은 특별하다, 입는 옷만이 아니라 자신을 위한 선물, 특별한 소장품으로서의 가치가 있다며 앞으로도 ‘한 사람을 위한 특별한 한복’이라는 컨셉을 이어 가겠다”고 다짐했다.

앞으로 전통 한복을 넘어서는 퓨전 한복의 멋을 선사하는 황금단이 세계를 향해 나아갈 미래에 큰 기대를 품게 된다.
 

김종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가장 많이 본 뉴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파워코리아 데일리 대표 백종원  |  서울특별시 광진구 중곡동 162-3번지 2층  |  TEL. 070.4238.9979  |  FAX. 02.444.0454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자00486  |  등록일자 : 2014.7.30  |  대표메일·제휴및광고문의 : bridgekorea@naver.com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백종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백종원  |  사업자등록번호 : 212-23-25879
Copyright © 2018 파워코리아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