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재테크 > 금융/주식/자산관리
마스터카드, ‘2016 아시아·태평양 관광도시 지수’ 발표
오상헌 기자  |  osh0416@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6.06.28  09:01:52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 2016년 아태지역 상위 10개 도시 해외방문객 지출금액 예상(단위 억 달러)

마스터카드가 ‘2016 아시아·태평양 관광도시 지수(Asia Pacific Destinations Index)’를 발표했다.

‘2016 아시아·태평양 관광도시 지수’는 마스터카드 ‘세계 관광도시 지수(Global Destination Cities Index)의 일환으로 올해 처음으로 공개된 분석 자료이며, 아태지역 22개국 167개 관광도시의 해외 방문객 수와 비용 지출 예상액에 대한 전망을 제시하고 있다. 이번 조사 결과, 서울을 방문하는 해외 방문객의 지출금액은 약 125억 달러(한화 약 14조 5천억 원)에 달할 전망이다. 이는 방콕(148억 달러), 도쿄(134억 달러), 싱가포르(125억 4천만 달러)에 이어 아태지역 중 4위 수준이다.

한편, 한국인이 선호하는 해외 여행지는 일본(44.7%), 중국(26.6%), 태국(5.2%) 순이었다. 한국인이 특히 선호하는 여행도시는 도쿄(1위), 오사카(2위), 홋카이도(3위), 후쿠오카(4위), 오키나와(5위)로 상위 5위권 모두 일본 도시인 것으로 전망됐다.

아태지역 국가로 여행을 떠나는 관광객 중 비중이 가장 높은 국가는 중국으로, 2016년에만 5천 40만 명(15.7%)이 아태지역을 여행할 것으로 조사됐으며, 한국(3,250만 명), 대만(2,250만 명), 미국(2,060만 명), 일본(1,800만 명)이 그 뒤를 이었다.

2009년만 해도 아태지역 내 관광객 비중이 6위(전체 관광객 중 5.8%) 수준이었던 중국은 2012년 들어 1위에 오르며 전체 아태지역 관광객 중 9.8%를 차지했다. 이후에도 2016년까지 25.9%의 폭발적인 연평균성장률(CAGR)을 기록하며 1위(15.7%)를 유지할 것으로 전망됐다. 반면 아태지역 내 일본인 방문객 수는 2009년 1위(9.7%)에서 2016년 5위(5.6%) 수준으로 감소할 것으로 점쳐졌다.

마스터카드 매튜 드라이버(Matthew Driver) 마스터카드 아태지역 글로벌 상품 & 솔루션 총괄은 “지난 몇 년간 아태지역 내 관광객 조합은 중국을 비롯한 아시아 개발도상국들의 성장에 따라 크게 바뀌었다”며 “이제 한국, 일본, 홍콩, 미국인 관광객을 만날 수 있는 곳이라면 중국인 관광객을 마주칠 가능성이 더 높아진 것”이라고 말했다.

오상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가장 많이 본 뉴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뉴스앤매거진 파워코리아 대표 백종원  |  서울특별시 광진구 중곡동 162-3번지 2층  |  대표전화 : 02-466-5085  |  팩스 : 02-444-0454
대표메일/제휴광고문의 : bridgekorea@naver.com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백종원(bridgekorea@naver.com)  |  사업자등록번호 : 591-87-01957
청소년보호책임자 : 백종원
월간 파워코리아의 기사는 회사, 기관, 개인 등으로부터 제공받은 자료 및 인터뷰를 토대로 작성되며,
기사에 소개된 제품이나 서비스 내용을 보증하지는 않습니다.
Copyright © 2024 월간파워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