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라이프 > 외식명소
원조의 맛을 느낄 수 있는 대한민국 대표 밀면 맛집가맹점과의 상생 행보로 주목받아
신태섭 기자  |  tss79@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8.08  09:25:07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 대박밀면 박희원 대표

부산의 대표적인 향토메뉴 밀면은 새콤하고 쫄깃한 맛으로 미식가들 사이에서 부산에 들르면 꼭 먹어야 할 메뉴 중 하나로 손꼽히고 있다. 육수에 밀가루와 전분으로 만든 국수를 넣고 수육, 무초절임, 삶은 달걀 등의 고명을 올려먹는 밀면은 지난 2009년 부산시 선정 지역의 대표 향토 음식으로 선정되기도 하는 등 그 인기가 점차 상승하고 있다. 부산 밀면 고유의 맛을 지키며 대표 맛집으로 인기를 끌고 있는 대박밀면의 성장세가 뜨겁다.

밀면 고유의 맛 지켜오며 널리 호평받아
20여 가지 한방 재료 넣은 밀면의 감칠맛

밀면의 새콤하면서 중독적인 맛은 한 번 맛보면 절대 잊을 수 없다. 부산 지역의 향토 음식으로 널리 이름난 밀면은 그 인기에 힘입어 전국적으로 애호가들이 늘어나고 있는 추세다. 부산과 경남 및 충청권에 50여 개의 가맹점과 거래처를 보유한 밀면 맛집 ‘대박밀면’ 박희원 대표는 밀면 고유의 맛을 지켜오고 있는 인물이다.
박 대표는 “직장 퇴사 후 대박밀면을 창업했다. 부산 밀면은 50년 이상의 전통을 보유하고 있는 대표적인 향토 음식이다. 수많은 밀면 브랜드 중에서도 가야밀면이 가장 정통의 맛을 지켜오고 있다는 평가를 받는데, 저희 밀면 맛이 원조 가야밀면의 맛과 가장 유사하다는 평가를 받고 있으며 많은 이들이 부담스럽지 않게 먹을 수 있는 고유의 정체성을 지켜가고자 노력한 것이 지금의 결과를 낳게 되었다”라고 이야기했다.
대박밀면에는 물밀면과 비빔밀면, 물비빔냉면 등의 메뉴가 있다. 차갑게 즐기는 물밀면과 비빔밀면의 수요가 높으며, 주로 여름에 더 인기가 높은 편이다. 대박밀면은 소와 돼지 사골에 20여 가지의 한방 재료와 각종 야채를 넣어 24시간 이상 천천히 우려낸 육수와 쫀득하면서 부담스럽지 않은 밀면의 만남으로 고객들의 호응을 얻고 있다. 박 대표는 “밀면은 유행을 타지 않고 누구나 쉽게 먹을 수 있다는 것이 장점이다. 한 번 맛보면 꾸준히 찾아올 수 있는 중독성을 갖춘 메뉴이기 때문에 저희 매장에는 90% 이상이 재방문 손님일 정도이며 대를 이어서 오는 고객 분들도 많다”라고 언급했다.

돈까스, 덮밥 등의 메뉴 도입해 차별화 나서
“대박밀면의 맛 전국에 알리고 싶어”

대박밀면은 원조의 맛에 가장 근접한 맛으로 호평 받고 있는 밀면과 함께 돈까스, 덮밥 등의 메뉴를 추가적으로 구성하여 소화가 잘 안되거나 면 음식을 좋아하지 않는 고객들까지 사로잡을 수 있었다. 대박밀면의 돈까스는 100% 수제로 만들며 차별화된 육질과 소스로 부드럽고 질리지 않는 맛을 낸 덕분에 냉면 비수기인 겨울철 매장 매출의 일등공신으로 그 역할을 다하고 있다. 또 낙지덮밥, 철판비빔돈까스, 제육덮밥 등의 메뉴는 한국인의 밥심을 채우게 해줄 명품 메뉴로서 인기가 높다. 박 대표는 “저희 매장은 다양한 세트메뉴를 보유하고 있는데 그 중에서도 돈까스와 밀면 세트는 대한민국 최초의 조합으로 큰 인기를 끌고 있다”라고 언급했다.
대박밀면은 현재 전국 50여개의 가맹점과 거래처를 보유하고 있으며 최근 대전지역 3호점을 오픈해 폭발적인 인기를 얻고 있다. 대박밀면 가맹점의 마진율은 35% 이상이며 다른 요식업 매장에 비해 객단가는 낮지만 회전율이 높아 보충이 되고도 남는다. 박 대표는 “프랜차이즈라기보다는 회원제와 유사한 방식으로 운영된다고 볼 수 있다. 저희는 로열티도 없고 인테리어 역시 각 매장 자율에 맡겼다. 본사에서는 뛰어난 맛을 유지하기 위한 재료 제공과 사업상 발생하는 문제들에 대한 대처를 돕고 오픈 과정에 도움을 주는 정도다. 음식점은 맛을 통해 승부하는 것이 가장 중요한 가치라고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대박밀면은 현재 영산대학교 요리학과 교수로부터 메뉴 개발 등의 도움을 받으며 더욱 많은 고객들을 만족시킬 수 있는 메뉴 차별화에 힘쓰고 있다. 이에 멈추지 않고 박 대표는 전문적인 경영을 공부하여 변화하는 시류를 읽어나갈 수 있는 1등 프랜차이즈로 거듭나고자 하는 뜻을 전하며 “본점의 이익이 줄더라도 점주들에게 최대한의 혜택을 주는 상생의 프랜차이즈로 거듭나 대박밀면의 맛을 전국에 알리고 싶다”라는 포부를 전했다. 아울러 “창업에 관심이 있는 분이라면 상담을 통해 본인에게 꼭 맞는 맞춤형 창업을 지원해 드린다”고 약속을 하였다. (창업 문의 010-3886-3845)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가장 많이 본 뉴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뉴스앤매거진 파워코리아 대표 백종원  |  서울특별시 광진구 중곡동 162-3번지 2층  |  대표전화 : 070-4238-9979  |  팩스 : 02-444-0454
대표메일/제휴광고문의 : bridgekorea@naver.com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백종원(bridgekorea@naver.com)  |  사업자등록번호 : 212-23-25879
청소년보호책임자 : 백종원
Copyright © 2019 월간파워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