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경제
김두관의원, 10억 이상 오른 주택 매매…강남 3구 거주자 1011건으로 54% 차지서울시 주택 10억 원 이상 오른 주택의 매매건수…3년간 3.7배 증가
이지현 기자  |  jinayi12@daum.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10.25  10:16:47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서울=파워코리아데일리] 이지현 기자 = 서울시 주택 거래자 중 이른바‘똘똘한 집 한 채’라고 할 수 있는 10억 원 이상 오른 주택의 매매건수가 3년간 3.7배 증가했다.

더불어민주당 김두관의원이 국세청으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서울시에 주소지를 둔 주택거래자중 10억 원 이상 오른 주택 거래건수는 전체 거래건수 6만 3468건중 2.9%인 1871건이 해당하고, 전체 양도소득금액 10조 7197억원 중 26.2%인 2조 8060억 원으로 나타났다. 또 강남3구 거주자가 거래한 비중이 절반이 넘는 54%에 이른다고 전했다.

2016년에 10억 원 이상 양도차익 거래 1871건중 강남3구(강남, 서초, 송파) 거주자의 거래건수는 1011건으로 전체 거래의 54%를 차지해 1조 4778억 원의 양도차익을 얻은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강남3구를 제외한 22개 자치구 거주자의 거래건수는 860건으로 46%를 차지하고 있으며 이를 통해 1조 3282억원의 양도차익을 거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5억 원 이상 양도차익이 발생한 주택 거래를 지역별로 보면 총 6,174건중 강남 3구(강남, 서초, 송파)지역 거주자의 거래건수는 2938건으로 47.6%차지하고 있으며, 22개 자치구는 3236건으로 52.4%를 차지하고 있다.

‘똘똘한 집 한 채’라고 하는 10억 원 이상의 양도차익이 발생한 주택의 강남 3구 거주자의 비중은 54%를 차지하고 있으며, 거래건수는 2013년에 501건에서 2016년에는 1871건으로 3.7배 증가했다.

김두관 의원은 “근로소득자의 중위소득은 대략 연봉 2500만원으로, 한 푼도 안 쓰고 40년을 모아야 10억 원이 되는데, 주택가격 상승으로 서민들의 내 집 마련의 꿈이 사라지고 있다”고 하며, “9.13 대책으로 주택가격 상승은 주춤한 상황이지만, 주택가격 안정을 위해 종합부동산세는 물론 양도소득세 강화를 통해 부동산이 투기 수단으로 악용되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지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가장 많이 본 뉴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뉴스앤매거진 파워코리아 대표 백종원  |  서울특별시 광진구 중곡동 162-3번지 2층  |  대표전화 : 070-4238-9979  |  팩스 : 02-444-0454
대표메일/제휴광고문의 : bridgekorea@naver.com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백종원(bridgekorea@naver.com)  |  사업자등록번호 : 212-23-25879
청소년보호책임자 : 백종원
Copyright © 2018 월간파워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