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시상식 주관 > 서울
1/4분기 서울시민 주택구입 의사 1.9p 떨어져, 2분기 연속 하락
백종원 기자  |  bridgekorea@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3.26  10:51:18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서울=파워코리아데일리] 백종원 기자 = 서울연구원(원장 서왕진)은 ‘1/4분기 서울시 소비자 체감경기와 서울시 택시요금 인상’(정책리포트 제272호)에 대한 조사 결과를 발표하였다.

서울시민의 체감경기를 대표하는 「소비자태도지수」는 2019년 1/4분기 93.7로 전 분기 대비 0.7p 하락하였다. 2019년 「소비자태도지수」의 향방은 주로 민생과 직결된 고용지표나 주택구입태도지수 등에 영향을 받을 것으로 예측된다.

「소비자태도지수」의 구성요소 중 하나인 「현재생활형편지수」는 전 분기 대비 0.4p 하락한 87.0을 기록한 것으로 조사되었다.

「미래생활형편지수」도 전 분기 대비 0.3p 하락한 90.8로 나타났다. 이는 향후 가계소득 감소, 경기불황, 물가상승, 가계부채 증가 등의 이유로 1년 후 가구 생활형편이 악화될 것으로 보는 가구가 늘어났기 때문이다.

2019년 1/4분기 서울시민의 「내구재 구입태도지수」는 전 분기 대비 1.8p 하락한 82.0, 「주택 구입태도지수」는 전 분기 대비 1.9p 하락한 69.5로 조사되었다. 9.13 부동산 대책 이후 각종 규제 정책의 영향으로 주택거래가 정체되고 집값의 추가 하락을 기대하는 시민들이 주택구입을 미루면서 매수심리가 꺾인 것을 반영한 것으로 보인다.

서울시민들은 택시 요금 인상 후 서비스 품질에 대해 86.5%가 ‘별 차이 없을 것’이라고 응답했고, ‘개선될 것 같다’를 선택한 응답자는 7.5%였다.

서울시민이 택시요금 인상 후 희망하는 개선사항은 ‘승차 거부’가 45.7%로 가장 높게 나타났으며, 다음으로 ‘불친절’(29.0%), ‘난폭운전(욕설)’(9.1%) 등의 순이었다.

카풀 앱 서비스와 관련해서는 서울시민 91.9%가 인지하고 있으며, 카풀 서비스에 대한 이미지는 ‘보통’이 34.2%로 가장 많았고, ‘긍정적’(‘긍정적’과 ‘매우긍정적’, 44.5%) 이라는 응답률이 ‘부정적’(‘부정적’과 ‘매우 부정적’, 21.4%)이라는 응답보다 2배 이상 높았다.

서울시민의 카풀 제도 도입 필요성에 대한 의견은 ‘보통이다’가 35.9%로 가장 높게 나타났으나, ‘필요하다’(41.6%)는 응답이 ‘필요 없다’(22.5%)보다 높은 것으로 조사되었다. 

백종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가장 많이 본 뉴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뉴스앤매거진 파워코리아 대표 백종원  |  서울특별시 광진구 중곡동 162-3번지 2층  |  대표전화 : 02-466-5085  |  팩스 : 02-444-0454
대표메일/제휴광고문의 : bridgekorea@naver.com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백종원(bridgekorea@naver.com)  |  사업자등록번호 : 212-23-25879
청소년보호책임자 : 백종원
Copyright © 2020 월간파워코리아. All rights reserved.